세계일보

검색

아버지에게 야단맞은 여고생, 가족 보는 앞에서 투신

입력 : 2015-10-07 09:51:50 수정 : 2015-10-07 10:26: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고생이 아버지로부터 꾸지람을 들은 뒤 가족이 보는 앞에서 아파트 6층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7일 대구 달성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9시52쯤 대구 달성군의 한 아파트 6층 베란다에서 여고생 A(16)양이 뛰어내렸다.

A양은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후 11시15분쯤 심정지로 사망했다.

당시  A양은 하교 시간에 자신을 데리러 오던 어머니가 10분 늦게 오자 혼자 집으로 온 뒤 이 문제를 놓고 짜증을 냈다.

이에 아버지가 이를 나무라자 A양이 갑자기 베란다로 달려가 투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