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왕설래] 홍준표 변수

관련이슈 : 설왕설래
홍준표 경남지사는 초선 의원 시절부터 ‘홍 총재’로 불렸다. 언행이 거침없고 ‘리더’처럼 굴었다. 나이 많은 중진에게 간혹 ‘반말투’로 말해 욕도 먹었다. 이명박(MB) 대통령 집권 첫해인 2008년 5월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됐다. MB와 가까운 사이여서 실세로 떠올랐다. 당시 ‘고소영(고대·소망교회·영남)’ 소리를 듣던 초대 내각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후속 인사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청와대는 함구했으나 당에서 하마평이 쏟아졌다. 진원지는 홍 지사. 청와대에서 불호령이 떨어졌다. “인사는 니가 하냐, 내가 하지.” MB가 홍 지사를 직접 질책했다는 얘기가 파다했다.

홍 지사는 ‘저격수’란 별명답게 입담이 세고 언론에 주목받는 방법도 잘 안다. 안상수 대표 체제가 출범한 2010년 7월. 홍 지사는 같은 최고위원이지만 지도부에 처음 들어온 나경원 의원에게 ‘팁’을 귀띔했다고 한다. “내가 하는 대로만 따라 해라. 그러면 기사가 난다”는 것. 2012년 지사가 된 뒤 진주의료원 폐쇄, 무상급식 지원 중단을 강행했다. 2015년 1월 대선 출마를 시사하고 두 달 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와 무상급식 토론을 벌였다. 보수 아이콘을 겨냥한 행보들이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보수정당 대선주자들의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빼면 자유한국당 인사들은 모두 조사대상에도 못 오른다. 그가 불출마한다면 보수 진영은 ‘플랜B’도 없어져 속수무책이다. ‘성완종 리스트’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홍 지사가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까. 배종찬 리서치앤리서치 본부장은 “메시지 전달과 이슈 파이팅 능력이 뛰어나다”며 보수 경쟁의 중요 변수라고 평했다. “문재인과 각 세우며 보수층을 결집할 수 있는 후보”라는 것이다.

하지만 홍 지사는 출마부터 제약조건이 적잖다. 한국당 당원권이 정지돼 있고 대법원 판결도 남아 있다. 대통령 탄핵심판 결과와 황 대행 거취도 지켜봐야 한다. 홍 지사는 최근 측근들에게 “황 대행이 출마할 수 있겠느냐. 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두 사람은 같이 나설 수 없는 ‘제로섬’ 관계다. 본선 경쟁력이 약하다는 평가도 걸림돌이다.

허범구 논설위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멋진 얼굴 마스크로 가리지 말아주세요'
  • 일본의 한 청각 장애인이신문에 투고한 짧은 글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상대의 입 모양을 살펴야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는 이 여성은 봄이면 이를 무력화하는마스크의 유행에 속수무책이라고 토로했다.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이용해..
  • '문라이트', 작품상 포함 아카데미 3관왕 '이변'
  • 영화 문라이트가 예상을 깨고 아카데미 3관왕에 올랐다.문라이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마허샬라 알리가 남우조연상, 배리 젠킨스 감독이 각색상을 받으면서 3관왕..
  • 케이시 애플렉·엠마 스톤, 오스카 남녀주연상
  • 배우 케이시 애플렉(왼쪽)과 엠마 스톤이 아카데미 시상식 남녀주연상을 거머쥐었다.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이날 케이시 애플렉은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남우 주연상을 받았다. 케이시 애플렉은..
  • LA다저스, 류현진 3월 2일 SF전 선발 가능성 시사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27일 현지 지역지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데이브 로버츠 LA다..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