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형 죽이고 장롱에 유기한 60대 검거…"자꾸 구박해서"

서울 송파경찰서는 친형을 살해하고 도주한 김모(69)씨를 신고 접수 3주 만에 붙잡았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5일 오전 11시께 송파구 마천동에 있는 친형(79) 집에서 형을 살해하고 시신을 장롱에 숨긴 혐의(살인·사체유기)를 받는다.

지난해 11월부터 형의 집에 얹혀살기 시작한 김씨는 "형이 시키는 대로 다 했는데도 생활비를 내라는 둥 구박이 심해지자 말싸움을 하던 중 욱해져 죽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김씨는 얇은 이불 13겹으로 형의 시신 위아래를 감싸 장롱에 숨겨놓고 집을 나섰다. 이불이 냄새를 흡수하는 바람에 함께 살던 형의 손녀는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한다.

또 김씨는 마치 형이 쓴 것 처럼 '제주도에 사는 친척이 돌아가셨으니 12일에 돌아오겠다'는 메모를 남겨놨으나 그 내용은 거짓이었다. 김씨는 휴대전화기도 형의 집에 두고 나갔다.

군 복무 중이던 형의 손자(21)가 지난달 26일 휴가를 나와 들른 집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는 것을 알아차리고 집을 살펴보던 중 장롱에서 할아버지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동생 김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집 근처 CCTV를 분석하고 가족과 지인 탐문을 이어갔으나 위치추적이 불가능해 수사에 난항을 겪었다.

그러던 중 이달 16일 오후 9시50분께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의 한 사우나에서 자고 있던 김씨를 발견해 검거했다. 김씨는 과거 이 지역에 살았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모두 인정했으며 경찰은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멋진 얼굴 마스크로 가리지 말아주세요'
  • 일본의 한 청각 장애인이신문에 투고한 짧은 글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상대의 입 모양을 살펴야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는 이 여성은 봄이면 이를 무력화하는마스크의 유행에 속수무책이라고 토로했다.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이용해..
  • '문라이트', 작품상 포함 아카데미 3관왕 '이변'
  • 영화 문라이트가 예상을 깨고 아카데미 3관왕에 올랐다.문라이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마허샬라 알리가 남우조연상, 배리 젠킨스 감독이 각색상을 받으면서 3관왕..
  • 케이시 애플렉·엠마 스톤, 오스카 남녀주연상
  • 배우 케이시 애플렉(왼쪽)과 엠마 스톤이 아카데미 시상식 남녀주연상을 거머쥐었다.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이날 케이시 애플렉은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남우 주연상을 받았다. 케이시 애플렉은..
  • LA다저스, 류현진 3월 2일 SF전 선발 가능성 시사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27일 현지 지역지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데이브 로버츠 LA다..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