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검증대에 오른 반기문, 향후 행보 관전 포인트는

도덕성·자질 검증 ‘산넘어 산’… 문재인 지지율 추격도 관건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해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나선다. 정치적 경험이 전무한 반 전 총장의 대권 가도엔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도덕성·자질 검증 및 지지율 제고 △측근 그룹 재조정과 새 인재 영입 △바른정당·국민의당과의 정치적 연대 성사 등이 주요 변수로 꼽힌다.

반 전 총장은 이미 검증대에 올랐다. 동생의 뇌물 혐의 의혹, 23만달러 수수 의혹, 신천지 연루설, 동성애 옹호 등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반 전 총장 귀국을 하루 앞두고 그의 동생이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뇌물 혐의로 기소된 것은 그에게 작지 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유가 비선실세인 최순실의 국정농단인 상황에서, 반 전 총장도 친인척·측근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 귀국해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뛰어든다. 조기 대선에 돌입한 정치권은 반 전 총장 귀국으로 또다시 요동칠 전망이다. 그는 귀국 직후 ‘국민통합’을 핵심으로 하는 메시지를 내놓으며 대권 행보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AFP연합뉴스
지지율도 고민거리다. 지난해 말 2주간 1위를 회복하긴 했지만, 그후 여러 의혹이 제기되자 반 전 총장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한 여권 인사는 11일 통화에서 “반 전 총장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지율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며 “문 전 대표는 대선 공약을 잇달아 발표하면서 치고 나가는데 반 전 총장은 검증에 발목이 잡히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 측은 국민통합과 민생 행보를 통해 지지율을 제고한다는 복안이다.

한목소리를 못 내는 참모진도 도마에 오르고 있다. 고위 외교관 출신 인사와 이명박(MB)정부 고위 인사가 주축이 된 참모 그룹이 백가쟁명식 경쟁을 벌이면서 혼선을 빚은 게 여러 번이다. 반 전 총장의 실무를 맡은 외교관들, 정책과 정무를 맡은 MB정부의 참모와 전직 의원들, 홍보를 맡은 언론인 등이 대선 캠프를 구성할 주요 집단으로 분류된다. 한 측근은 “외교관 그룹 내에서도 일부 인사 간 반목이 심하고, 이미지가 좋지 않은 MB 인사의 캠프 참여를 놓고 이견이 노출되고 있다”며 “일사불란한 캠프 구성을 위해 외교관과 MB 인사 배제론이 제기되면서 새로운 인재 영입을 통해 새 정치를 구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참신한 새 인물 수혈은 지지율 반등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캠프 내부 인식이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왼쪽)이 11일 서울 마포 캠프 사무실에서 첫 언론 브리핑을 갖고 반 전 총장의 귀국 이후 일정을 소개하고 있다.
이재문 기자
반 전 총장이 귀국하며 정치권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반 전 총장 연대 대상으로 꼽히는 바른정당의 대주주인 김무성 의원은 이날 “반 전 총장이 대통령선거에 출마하려면 당이란 베이스 없이 되겠느냐”고 연대 제스처를 보냈다.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도 반 전 총장과 “곧 만나게 될 것”이라며 제3지대론 띄우기에 나섰다.

그러나 반 전 총장은 당분간 정치적 연대보단 독자 행보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반 전 총장 주도의 제3지대 통합을 위해서는 당장 어느 당에 합류하는 것이 정치적으로 불리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바른정당, 국민의당 등에 들어가 대선후보 경선에 나서는 방안에도 부정적인 입장이다. 반 전 총장 측 핵심인사는 “2012년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같이 높은 지지율을 무기로 삼아 현재 대선주자 지지율 2위인 반 전 총장이 무소속 후보로 나서 바른정당 등과 후보단일화 협상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 측에선 새누리당이 최경환·서청원 의원 등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를 출당시키는 인적청산에 성공할 경우 TK(대구·경북)를 기반으로 한 여당과의 연합을 검토해 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반 전 총장 측은 “대선 정국에선 지역적 기반이 확실한 새누리당과의 연대가 검증된 카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남상훈 기자 nsh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들이 간쑤(甘肅)성의 '..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초인가족' 첫방부터 터졌다···유쾌·통쾌
  • 초인가족이 산뜻하게 첫 발을 뗐다.20일 1, 2회가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은 1회 시청률 5.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회 4.8%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초인가족 시청률은 종영한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의 마지막 시청률 4.1%보다 대폭 오른..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