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조심! 느리지만 44km까지 해충 전파" 새 연구논문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해충을 옮기는 달팽이들은 느리긴 하지만 최장 44 km까지 옮겨가면서 치명적인 질병을 퍼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 연구진이 " PLoS 희귀 열대병연구" 학술지에 발표한 보고서는 공중보건에 큰 위해가 될수 있는 달팽이들이 얼마나 먼거리를 갈 수 있는가 하는 유전적 증거를 최초로 발견한 내용을 담았다.

"우리는 달팽이들이 특별히 기동성이 좋다고 여기지는 않지만, 유전적 증거상으로는 달팽이가 엄청난 거리를 가면서 중요한 질병을 옮길 수 있다. 이를 보면 동물이나 곤충들이 옮기는 전염성 질환을 통제하거나 근절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가를 새삼 생각하게 된다"고 연구를 주도한 버클리대 환경보건학과 저스틴 르메 교수는 말했다.

담수 달팽이는 주혈 흡충병(schistosomiasis)이라는 기생충 질환을 옮기며, 전세계의 2억 4000명이 이에 영향을 받고 있다. 이 달팽이 한 마리는 사람들이 일하고 수영하고 빨래나 목욕을 하는 물에 수많은 기생충을 살포하기 때문에 단 한 마리가 새로운 지역으로 이동해도 전에는 건강했던 사람들에게 새 질병을 전파할 수 있다. 따라서 병원체 이동 달팽이들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일은 병리학적으로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연구진들은 이 연구를 위해 중국 남서부 지역을 순방하면서 수백명의 기생충 운반 달팽이들을 채집했다. 이 달팽이들의 원래 서식처와 이동 경로지역에서 채집한 것들의 유전자를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실험실과 독일 기센에 있는 유스투스 리비히 대학에서 분석해 결과를 얻었다.

분석 결과 달팽이 유전자 조사 대상 개체의 4분의 일은 장거리를 이동한 것으로 드러나 달팽이가 질병 전파에서는 별로 느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동은 스스로 움직인 자연이동 외에도 논이나 물길에의해 움직이거나 모내기등 인간에 의해 도움을 받은 경우도 많은 것으로 밝혀져 경종을 울리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까지···원정 걸인들에 골치아픈 베이징
  • 중국 베이징 지하철에서 자녀를 동원해 구걸하는 이들로 당국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지난 19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아이들 사진이 최근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들이 간쑤(甘肅)성의 '..
  • 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4월 결혼···비공개 진행
  • 방송인 오상진아나운서 김소영 커플이 2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결혼식은 오는 4월 30일 서울시내 모 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MBC 아나운서 선후배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 소식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이정우 기자 woolee@segy..
  • '초인가족' 첫방부터 터졌다···유쾌·통쾌
  • 초인가족이 산뜻하게 첫 발을 뗐다.20일 1, 2회가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은 1회 시청률 5.8%(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2회 4.8%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초인가족 시청률은 종영한 SBS 씬스틸러-드라마 전쟁의 마지막 시청률 4.1%보다 대폭 오른..
  •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천m에서 이승훈이 전광판 기록을 바라보고 있다.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 빙속 김보름, 여자 3,000m에서 은메달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장거리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아시안게임 여자 3,000m에서 금메달을 놓쳤다.김보름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000m 경기에서 4분7초80의 기록으로 은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