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6전 157기'… 의지의 '부녀 콤비'

최운정, LPGA 생애 첫 우승 장하나와 연장 접전 끝 정상 포옹
156개 대회 출전 준우승만 3번 경찰 퇴직 부친 8년간 캐디백
“전문 캐디 아니어서 우승 못한다” 주위 비아냥 딛고 감격의 눈물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생애 처음 우승한 최운정(25·볼빅·미국명 첼라)은 아버지가 캐디를 맡는 ‘부녀 콤비’로 유명하다. 경찰관으로 20여년간 근무하던 아버지 최지연(57)씨는 둘째딸이 LPGA 2부투어에서 뛸 때인 2008년 서울 혜화경찰서에서 경사로 퇴직하고 8년간 캐디를 맡았다. 첫 우승을 할 때까지만 백을 메겠다고 한 게 8년이나 흘렀다.

최씨는 초등학교 5학년 때 골프채를 처음 잡은 최운정이 한국에서 골프를 할 때 제대로 뒷바라지를 못 해준 것에 대한 미안함으로 경기 때마다 20kg이 넘는 캐디백을 메고 8km 이상을 걸었다. 최운정이 LPGA 투어에서만 156경기를 출전했으니 서울∼부산 거리를 한 차례 반이나 왕복한 셈이다.

전문 캐디가 아닌 아버지가 캐디를 해서 우승을 못하는 것이라는 주위의 비아냥을 한방에 날려버린 최운정은 “아빠가 늘 옆에서 도와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 첫 우승까지 이렇게 오래 걸릴 줄 몰랐다”며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최씨도 “이 순간을 기다려 왔다. 그토록 마음 고생한 운정이도 골프를 더욱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행복해했다.

최운정은 앞으로 2개 대회의 숙소 예약을 이미 마쳤기 때문에 2개 대회에서는 아버지와 더 함께 호흡을 맞춘 뒤 새로운 캐디를 구할 것인지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최운정은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발탁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뒤 고3 때인 2007년 ‘큰 물’에서 놀겠다며 미국으로 건너갔다. 2부투어 한 시즌 만에 LPGA투어 출전권을 획득한 최운정은 이번 대회 전까지 156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준우승만 3번 했다. 지난해에는 톱10에 10차례, 톱5에 6차례 들면서 LPGA 상금랭킹 10위에 올라 꿈에 그리던 한일여자프로국가대항전에 출전했다.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취약점인 거리를 늘리려고 운동도 많이 해 기대를 받았지만 성적은 오히려 곤두박질쳤다. 17번 출전한 대회에서 롯데 챔피언십 공동 4위가 최고 성적이었고, 무려 6번이나 컷 탈락했다. 최씨는 부진한 성적에 조바심을 내던 딸의 곁을 늘 지키며 “길을 가다 보면 터널이 있고 오르막과 내리막도 있다. 열심히 하다 보면 언젠가 내리막이 나온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오렌지색 볼’을 쓰기에 ‘오렌지 걸’로 불리는 최운정은 거리도 짧은 데다 테크닉이 뛰어나지 않아 LPGA에서 연습량이 많기로 소문난 ‘독종’답게 오히려 자신을 더 강하게 몰아붙여 지난주 열린 제70회 US오픈 3라운드에서 전반 9홀 최소타 기록(29타)을 세워 우승을 사정권에 뒀다.

마라톤 클래식에 7년째 출전한 최운정은 이날 메도우스 골프클럽(파71·651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66타를 쳐 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 LPGA 루키인 장타자 장하나(23·비씨카드)와 연장 승부 끝에 ‘156전 157기’를 이뤄냈다. 18번 홀(파5)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홀에서 최운정은 2.5m 거리의 파 퍼트를 성공시켜 세번째 샷을 그린 뒤로 넘겨 보기를 범한 장하나를 따돌렸다. 최운정의 우승으로 태극낭자들은 올해 LPGA 투어에서 11승을 합작해 2006년과 2009년에 세운 한국 선수 최다승과 동률을 이뤘다.

박병헌 선임기자 bonanza7@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멋진 얼굴 마스크로 가리지 말아주세요'
  • 일본의 한 청각 장애인이신문에 투고한 짧은 글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상대의 입 모양을 살펴야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는 이 여성은 봄이면 이를 무력화하는마스크의 유행에 속수무책이라고 토로했다.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이용해..
  • '문라이트', 작품상 포함 아카데미 3관왕 '이변'
  • 영화 문라이트가 예상을 깨고 아카데미 3관왕에 올랐다.문라이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마허샬라 알리가 남우조연상, 배리 젠킨스 감독이 각색상을 받으면서 3관왕..
  • 케이시 애플렉·엠마 스톤, 오스카 남녀주연상
  • 배우 케이시 애플렉(왼쪽)과 엠마 스톤이 아카데미 시상식 남녀주연상을 거머쥐었다.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이날 케이시 애플렉은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남우 주연상을 받았다. 케이시 애플렉은..
  • LA다저스, 류현진 3월 2일 SF전 선발 가능성 시사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27일 현지 지역지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데이브 로버츠 LA다..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