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가 피한 바람은 아랫사람에 향한다"

김성근 감독, 한화 임원에 ‘따끔’ 특강…“손가락질 피한다면 리더 자격 없어”

“리더가 바람(역경)을 피하면 그 바람은 아랫사람과 조직에 향한다.”

올해 프로야구 돌풍의 주역인 한화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한화생명 김연배 부회장,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금춘수 사장 등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등 임원 400여명에게 ‘따끔한’ 특강을 진행했다.
김성근 한화이글스 야구단 감독이 20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화그룹 경영진을 대상으로 리더십에대해 강의하고 있다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 감독은 ‘야구의 조직리더십’을 주제로 한 100분간의 조찬 특강에서 “직원에게 1%의 희박한 가능성이 있더라도 그 잠재력을 100% 이끌어내는 것이 바로 리더의 역할이며, 부모의 마음으로 직원을 성장시킬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는 것이 리더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한화의 오키나와 훈련캠프에서 있었던 일을 예로 들기도 했다. 그는 “원래 연습경기 중엔 지시를 내리지 않고 전력만 탐색하는데 언젠가 선수들이 어깨가 축 처져 있어 긴급하게 ‘이기자’는 작전지시를 내렸고 8회에 역전했다”고 소개했다. 당시 선수들에게 승부에 대한 진지한 자세를 심어줬고, 올 시즌의 한화를 만든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나에 대해 ‘비정하다’고 평가하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도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피한다는 것 자체가 리더가 될 자격이 없는 것이다. 내가 욕을 먹더라도 나와 함께하는 사람이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바로 리더”라고 강조했다. 정에 약해지면 사람도 조직도 만들어 낼 수 없고, 비정해 보이더라도 더 나은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 강하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더십에서 중요한 건 ‘준비과정’은 물론 ‘결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준비는 일일이 따지지 않기에 허술하게 할 수 있지만 결국 결과가 말해준다. 리더가 준비하지 않으면서 부하들에게만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강하니까 이기는 게 아니라 이기니까 강한 것”이라며 “남겨둔 일 없이 깨끗하고 미련없이 할 수 있도록 있는 동안에 전력투구하고 마치자”고 끝을 맺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의붓딸 수영장에 수차례 던져 숨지게 한 父
  • 의붓딸을 수영장으로 수차례 던져 죽음에 이르게 한 멕시코의 비정한 아버지에게 법원이 징역 100년을 선고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의붓아버지의 변호인은 아기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다는 사실을..
  • 혼자 먹고 즐기고···'1인 가구' 반영하는 TV
  • 홀로 사는 1인 가구의 증가가 사회경제적 흐름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방송가도 발빠르게 이를 담아내고 있다.각기 다른솔로 방식을그려낸 MBC 나 혼자 산다를 비롯해 tvN 월화드라마 혼술남녀, 올리브TV 조용한 식사 등은 혼자 술 마시고(혼술), 혼자..
  • 정준영 측 "성폭행 피소는 사적인 해프닝"
  • 가수 정준영 측이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22일 밤 보도자료를 통해 정준영이 일반인 여성과 사소한 오해가 생겨 당시 우발적으로 해당 여성이 고소..
  • '차분한' 강정호, 이틀 동안 볼넷 5개
  •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경기 연속 볼넷으로만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강정호는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 볼트 "맨유 입단은 여전히 내 꿈"
  •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가 23일(한국시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에서 팬들과 라이브 채팅을 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스포츠 스타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도 팝 스타 비욘세(미국) 앞에서는 얼음이 됐다. 볼트는 23일(한국시간)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