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가 피한 바람은 아랫사람에 향한다"

김성근 감독, 한화 임원에 ‘따끔’ 특강…“손가락질 피한다면 리더 자격 없어”

“리더가 바람(역경)을 피하면 그 바람은 아랫사람과 조직에 향한다.”

올해 프로야구 돌풍의 주역인 한화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한화생명 김연배 부회장,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금춘수 사장 등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등 임원 400여명에게 ‘따끔한’ 특강을 진행했다.
김성근 한화이글스 야구단 감독이 20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화그룹 경영진을 대상으로 리더십에대해 강의하고 있다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 감독은 ‘야구의 조직리더십’을 주제로 한 100분간의 조찬 특강에서 “직원에게 1%의 희박한 가능성이 있더라도 그 잠재력을 100% 이끌어내는 것이 바로 리더의 역할이며, 부모의 마음으로 직원을 성장시킬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는 것이 리더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한화의 오키나와 훈련캠프에서 있었던 일을 예로 들기도 했다. 그는 “원래 연습경기 중엔 지시를 내리지 않고 전력만 탐색하는데 언젠가 선수들이 어깨가 축 처져 있어 긴급하게 ‘이기자’는 작전지시를 내렸고 8회에 역전했다”고 소개했다. 당시 선수들에게 승부에 대한 진지한 자세를 심어줬고, 올 시즌의 한화를 만든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나에 대해 ‘비정하다’고 평가하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도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피한다는 것 자체가 리더가 될 자격이 없는 것이다. 내가 욕을 먹더라도 나와 함께하는 사람이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바로 리더”라고 강조했다. 정에 약해지면 사람도 조직도 만들어 낼 수 없고, 비정해 보이더라도 더 나은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 강하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더십에서 중요한 건 ‘준비과정’은 물론 ‘결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준비는 일일이 따지지 않기에 허술하게 할 수 있지만 결국 결과가 말해준다. 리더가 준비하지 않으면서 부하들에게만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강하니까 이기는 게 아니라 이기니까 강한 것”이라며 “남겨둔 일 없이 깨끗하고 미련없이 할 수 있도록 있는 동안에 전력투구하고 마치자”고 끝을 맺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척추 뒤틀리고 팔 잘라내고 '나는 스턴트 배우입니다'
  • 영국 출신 여성 스턴트 배우가 작품 촬영 중 당한 부상으로 온몸이 망가진 사진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화려한 작품 속, 배우를 대신해 위험한 장면에 몸을 던지는 스턴트 배우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는 이의 안타까움을 자..
  • 서인영 "감정적 태도로 물의 일으켜 반성"
  • 가수 서인영이 JTBC 님과 함께2 해외 촬영 중 욕설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공식 사과했다.서인영의 소속사 스타제국은 19일 보도자료를 통 금일 오전 익명으로 게재된 글과 관련해 확인한 결과, 우리 측 불찰이 맞고 현지에서 문제가 있었다며 공개된 영상..
  • SBS '피고인', '낭만닥터' 잇는 문제작 될까
  • 낭만닥터 김사부 후속으로 방영되는 피고인이 씁쓸한 사회현실을 건드린다. 부패한 권력층의 민낯이 들춰진 요즘, 피고인이 공감되는 메시지를 전할지 주목된다.1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피고인(극본 최수진..
  • 메시, '가짜 인터뷰' 매체 비판···"한 적 없다"
  •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30)가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인터뷰 기사를 실은 매체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19일(한국시간) 메시의 매니지먼트사인 레오 메시 매니지먼트(LMM)가 성명을 통해 메시는 코치 매거진이라는 매체와 인터뷰한..
  • 다카하기, 도쿄 이적설···하대성은 임대 검토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의 일본 출신 미드필더 다카하기(31)가 이적설이 제기됐다.일본 매체 스포츠호치 등 복수의 매체는 19일 일본 프로축구 J리그 FC도쿄가 다카하기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스포츠호치는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FC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