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가 피한 바람은 아랫사람에 향한다"

김성근 감독, 한화 임원에 ‘따끔’ 특강…“손가락질 피한다면 리더 자격 없어”

“리더가 바람(역경)을 피하면 그 바람은 아랫사람과 조직에 향한다.”

올해 프로야구 돌풍의 주역인 한화이글스 김성근 감독이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한화생명 김연배 부회장,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금춘수 사장 등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등 임원 400여명에게 ‘따끔한’ 특강을 진행했다.
김성근 한화이글스 야구단 감독이 20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화그룹 경영진을 대상으로 리더십에대해 강의하고 있다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 감독은 ‘야구의 조직리더십’을 주제로 한 100분간의 조찬 특강에서 “직원에게 1%의 희박한 가능성이 있더라도 그 잠재력을 100% 이끌어내는 것이 바로 리더의 역할이며, 부모의 마음으로 직원을 성장시킬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는 것이 리더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한화의 오키나와 훈련캠프에서 있었던 일을 예로 들기도 했다. 그는 “원래 연습경기 중엔 지시를 내리지 않고 전력만 탐색하는데 언젠가 선수들이 어깨가 축 처져 있어 긴급하게 ‘이기자’는 작전지시를 내렸고 8회에 역전했다”고 소개했다. 당시 선수들에게 승부에 대한 진지한 자세를 심어줬고, 올 시즌의 한화를 만든 계기가 됐다는 것이다.

김 감독은 “나에 대해 ‘비정하다’고 평가하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도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피한다는 것 자체가 리더가 될 자격이 없는 것이다. 내가 욕을 먹더라도 나와 함께하는 사람이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바로 리더”라고 강조했다. 정에 약해지면 사람도 조직도 만들어 낼 수 없고, 비정해 보이더라도 더 나은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 강하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더십에서 중요한 건 ‘준비과정’은 물론 ‘결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준비는 일일이 따지지 않기에 허술하게 할 수 있지만 결국 결과가 말해준다. 리더가 준비하지 않으면서 부하들에게만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강하니까 이기는 게 아니라 이기니까 강한 것”이라며 “남겨둔 일 없이 깨끗하고 미련없이 할 수 있도록 있는 동안에 전력투구하고 마치자”고 끝을 맺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멋진 얼굴 마스크로 가리지 말아주세요'
  • 일본의 한 청각 장애인이신문에 투고한 짧은 글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상대의 입 모양을 살펴야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는 이 여성은 봄이면 이를 무력화하는마스크의 유행에 속수무책이라고 토로했다.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이용해..
  • '문라이트', 작품상 포함 아카데미 3관왕 '이변'
  • 영화 문라이트가 예상을 깨고 아카데미 3관왕에 올랐다.문라이트는 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이밖에도 마허샬라 알리가 남우조연상, 배리 젠킨스 감독이 각색상을 받으면서 3관왕..
  • 케이시 애플렉·엠마 스톤, 오스카 남녀주연상
  • 배우 케이시 애플렉(왼쪽)과 엠마 스톤이 아카데미 시상식 남녀주연상을 거머쥐었다.26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이날 케이시 애플렉은 영화 맨체스터 바이 더 씨로 남우 주연상을 받았다. 케이시 애플렉은..
  • LA다저스, 류현진 3월 2일 SF전 선발 가능성 시사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3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선발로 나설 전망이다. 27일 현지 지역지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데이브 로버츠 LA다..
  • '은메달' 男 아이스하키, AG 역대 최고 성적
  •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백지선(50미국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6일 일본 삿포로 쓰키사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최종전(3차전)에서 3골 2어시스트로 해트트릭을 달성한 신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