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판사, 로스쿨 강연 중 "여자 변호사는 예뻐야" 논란

현직 부장판사가 로스쿨 강연 중 여자 변호사에 대한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 22일 법원에 따르면 춘천지법 오모 부장판사는 최근 강원대 법학전문대학원에서 형사재판 관련 실무과목 강사로 수업을 진행하던 중 "여자 변호사는 남자보다 일을 두배로 잘하거나 예뻐야 한다"고 말했다.

오 판사는 "로펌에서 필요한 여자 변호사의 조건은 세 가지"라며 "부모가 권력자이거나, 남자보다 일을 두 배로 잘하거나, 얼굴이 예뻐야 한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판사의 말에 불쾌감을 느낀 일부 학생들의 주장에 따르면 해당 강의 후 이어진 저녁식사 자리에서 학생들은 오 판사에게 항의의 뜻을 전했으나 그는 다음 수업 때도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

논란이 커지자 법원은 로스쿨 출강 강사를 다른 판사로 교체하며 상황 수습에 나섰다.

법원의 한 관계자는 "법조계 이야기를 강의로 알기 쉽게 설명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 것으로 안다"며 "로펌에서 여자 변호사를 선호하지 않는 법조계의 어려움을 설명한 것이지 성희롱성 발언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십억 페라리 먼지 뒤집어쓴 사연
  • 중동에서는 수십억 원을 호가하는 세계적 명차도 한낱 압수품으로 취급하고 있다.두바이 경찰서에서 6년 넘게 발이 묶여있는 세계적인 명차 페라리 엔초의 매입 가격으로 20억원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최근 두바이 일간지 에머라트 알 요움이 전..
  • YG양현석 "사세 확장 심상치 않다"
  • 양현석 YG대표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대표 양현석)가 사업 영역을 스포츠계까지 손을 뻗치며 사세를 대폭 확장하는 양상이다.YG는 최근 드라마 투자 발표에 이어 축구골프 등 스포츠 마케팅과 매니지먼트 사업을 본격 가속화한다고 밝혀 연예계는..
  • 강동원의 원맨쇼? 황정민이 판 깔았다
  • 영화 검사외전(감독 이일형)이 개봉 6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설 극장가를 장악했다. 검사외전은 검사와 사기꾼이라는 개성 있는 두 캐릭터를 앞세워 명절에 잘 어울리는 코미디 액션 오락 장르로 남녀노소 관객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이 영화를..
  • 임태혁, 2년 연속 금강장사 꽃가마
  • 임태혁(수원시청)이 2년 연속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에서 정상에 오르며 최강자의 입지를 굳혔다.임태혁은 7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6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팀동료 이승호(수원시청)를 접..
  • '토종의 힘'…우리은행 4연패의 원동력
  • 춘천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4년 연속 우승을 확정했다.우리은행은 7일 춘천 호반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여자프로농구 청주KB와의 홈경기에서 64-58로 물리쳤다. 24승(4패)째를 기록한 우리은행은 28경기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35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