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피겨퀸 김연아 "왕관 되찾는다"

세계선수권 열리는 캐나다로 출국
최근 하루 6시간씩 강훈련 소화
‘맞수’ 아사다 마오와 대결 관심

‘돌아온 피겨 여왕’ 김연아(23·사진)가 세계 정상 탈환을 위해 장도에 오른다.

김연아는 201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결전지인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으로 10일 떠난다.

김연아의 세계선수권 출전은 2011 모스크바 대회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국제대회에서 모습을 감췄던 김연아는 2년여 만의 복귀전이었던 지난해 말 독일 NRW 트로피에서 201.61점으로 녹슬지 않은 기량으로 우승해 ‘여왕의 건재’를 알렸다. 올해 1월 국내 종합선수권대회에서도 높은 점수(210.77점)로 정상에 오르며 2013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함께 손에 넣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김연아 피겨 인생의 종착지가 될 내년 소치 동계올림픽의 전초전이다. 김연아는 2009년에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뒤 이듬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피겨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땄다.

김연아는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기 위해 일체 외부행사에 불참하며 훈련에만 매진해 왔다. 하루 6시간씩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해온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도 앞선 두 대회에서 선보였던 ‘뱀파이어의 키스’(쇼트프로그램)와 ‘레미제라블’(프리스케이팅)을 연기한다.

강적으로는 역시 동갑내기 라이벌인 아사다 마오(일본)가 꼽힌다. 아사다는 지난달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주특기인 트리플 악셀을 앞세워 205.45점의 시즌 최고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후배들의 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부담감과도 싸워야 한다. ISU는 세계선수권대회 1∼2위에 오르면 3장까지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지만 3∼10위에 들면 2장으로 줄인다.

김연아가 출전하는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은 15일 오전 0시30분, 프리스케이팅은 17일 오전 9시에 각각 펼쳐진다.

우상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깨에 '번쩍'…4km 달려 개 구한 소방관
  •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7시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소방서에 긴급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산 중턱의 어느 바위에 개 한 마리가 앉았는데, 다리를 다쳐 오도 가도 못한다는 내용이었다.토니 스토우는 즉시 동료들과 현장으로 출동했다. 평소 같았다면..
  • 임성한, 드라마 은퇴 후 예능작가로 변신?
  • 드라마계 은퇴를 선언한 임성한 작가가 종편 TV조선의 예능 작가로 변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하지만 프로그램의 제작이 무산되면서 해프닝으로 끝났다.7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임 작가는 최근 TV조선 신규 토크쇼 프로그램 작가로 합류해 촬영까지 마..
  • "장기하가 날 스토킹···"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검거
  •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리더장기하가 자신을 스토커로 몬 악성루머의 최초 유포자를검거했다고 밝혔다.서울서부지검 형사 1부는 장기하에 대학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올려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로 A씨를 검거해 불구속..
  • '연승 잇고, 연패 끊은' KIA 스윙맨 임준혁
  • 선발과 중간을 오가는 KIA 타이거즈 스윙맨 임준혁(31)이 에이스 양현종과 메이저리그 출신 베테랑 김병현서재응, 외국인 투수 조시 스틴슨이 실패한 연패 스토퍼 역할을 해냈다. 임준혁은 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 롯데의 '가장 강한 허리' 심수창의 역투
  • 심수창(31롯데 자이언츠)이 아니었더라면 경기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흘러갔을 것이다.심수창이 7일 서울 잠실구장 롯데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중간 계투로 등장해 LG 타선을 봉쇄, 롯데의 7-6 승리에 주춧돌을 놓았다.이날 롯데 선발 브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