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축구 발라크, 6월 라이프치히서 은퇴경기<연합>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했던 독일의 축구 스타 미하엘 발라크(37)가 오는 6월 뒤늦은 은퇴경기를 열어 팬들과 작별을 고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발라크가 6월 5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자신의 동료와 은사들을 초대해 은퇴경기를 연다고 8일 전했다.

1995년 독일 켐니츠FC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발라크는 카이저슬라우턴, 바이엘 레버쿠젠, 바이에른 뮌헨, 첼시 등 명문 클럽에서 활약했다.

1999년부터 독일 축구대표팀에서 A매치 98경기 42골을 기록하는 등 중원의 해결사로 이름을 날렸다. 2004년부터는 대표팀 주장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세대교체를 원하던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과 마찰을 일으켜 201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고, 지난해 10월에는 현역 생활을 접었다.

그는 "동료와 팬에게 영예로운 방법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선수생활에서 도와준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은퇴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 경기에는 조제 무리뉴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 미국 대표팀 감독 등 발라크가 거친 스승들,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바이에른 뮌헨) 등 동료 선수들이 초청됐다.

뢰브 감독도 초청 명단에 올린 발라크는 "막바지에는 갈등이 있었지만 뢰브 감독과 국가대표팀에서 성공적인 나날을 보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만취상태로 '유골'을 코로 들이킨 엽기 女
  • 파티에 참석한 여성이 해당 집주인의 엄마 유골을 코로 들이키는 엽기적인 일이 발생했다.영국 미러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잉글랜드 던디에 있는 재키 티어니(51)의 집에서 최근 작은 술파티가 열렸다.그런데 파티가 무르익어 갈 때쯤 믿을 수 없는 일이..
  • 맹기용, 훈남 셰프에서 허당 자취남으로
  • 나혼자산다 맹기용나혼자산다 맹기용, 훈남 셰프에서 허당 자취남으로 변신 기대감 UP나혼자산다 맹기용 출연 소식에 시선을 모으고 있다.29일 방송될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맹기용 셰프가 출연해 20대 자취남의 싱글라이프를 공개한다.훈남..
  • 닉쿤· 티파니···최고의 홍보는 결별?
  • 닉쿤티파니의 결별 소식이 들려온 가운데,그 시점을 두고 컴백을 염두에둔 홍보전략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29일 한 매체는 닉쿤과 티파니가 열애 1년 반 만에 결별했다고 보도했고, 두 사람의 소속사 역시 지난달 헤어졌다며 결별 사실을 인정했다...
  • 김연아 "17년 선수생활, 나쁜 기억 더 많아"
  • 피겨여왕 김연아가17년간의 선수생활 동안 좋은 기억보다 나쁜 기억이 더 많았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김연아는 지난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Play the Challenge) 캠페인 첫 토크 콘서트에 참여했다.이날 그는 지난 선수생활..
  • 제임스 한, 시즌 2승 도전···1R서 공동 3위
  • 재미동포 제임스 한(34)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한다.제임스 한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 리조트 TPC(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3개를 적어냈지만 버디 8개를 쓸어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