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축구 발라크, 6월 라이프치히서 은퇴경기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했던 독일의 축구 스타 미하엘 발라크(37)가 오는 6월 뒤늦은 은퇴경기를 열어 팬들과 작별을 고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발라크가 6월 5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자신의 동료와 은사들을 초대해 은퇴경기를 연다고 8일 전했다.

1995년 독일 켐니츠FC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발라크는 카이저슬라우턴, 바이엘 레버쿠젠, 바이에른 뮌헨, 첼시 등 명문 클럽에서 활약했다.

1999년부터 독일 축구대표팀에서 A매치 98경기 42골을 기록하는 등 중원의 해결사로 이름을 날렸다. 2004년부터는 대표팀 주장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세대교체를 원하던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과 마찰을 일으켜 201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고, 지난해 10월에는 현역 생활을 접었다.

그는 "동료와 팬에게 영예로운 방법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선수생활에서 도와준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은퇴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 경기에는 조제 무리뉴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 미국 대표팀 감독 등 발라크가 거친 스승들,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바이에른 뮌헨) 등 동료 선수들이 초청됐다.

뢰브 감독도 초청 명단에 올린 발라크는 "막바지에는 갈등이 있었지만 뢰브 감독과 국가대표팀에서 성공적인 나날을 보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웃이 휘두른 10cm 칼에 눈찔린 남성
  • 이웃 주민이 휘두른 칼에 얼굴을 찔린 러시아 남성이 가해자를 고소했다.지난 3일(현지시간) 러시아 시베리안타임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옴스크에 사는 아스카 스마굴로프(25)는 지난해 여름, 이웃에 사는 예브게니 로시코프(27)와 말다툼이 붙었다.당시..
  • 신혜선 "강동원과 키스, 아무것도 몰랐다"
  • KBS2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에 출연하는 신인배우 신혜선은 요즘 강동원 키스녀로 온라인상에 유명세를 타고 있다.지난 3일 개봉해 일주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한 흥행작 검사외전(감독 이일형)에서 지구당 경리 역으로 출연,강동원과의 진..
  • 전지현, 결혼 4년 만에 득남···축하 세례
  • 배우 전지현(35)이10일 득남했다.이날 한 매체는전지현이 이날 새벽 서울의 모 산부인과에서 첫 아들을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무사히 아들을 출산한 것에 대해 전지현본인은 물론 가족들이 크게 기뻐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전지현은 2012년 4월13일..
  • 오승환, 11일 미국 출국 "헬로, 세인트루이스"
  •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11일 훈련을 위해 미국 플로리다로 떠난다.오승환의 에이전시인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은 10일 오승환이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국내 팬들에게인사를 드리고 미국 플로리다로 향한다고 밝혔..
  • "류현진·푸이그, 다저스가 도약 원하는 7인"
  •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왼손 선발 류현진(27)의 완벽한 복귀를 간절하게 기원한다. 마에다 겐타, 알렉스 우드 등 대체 자원을 영입했지만 여전히 다저스가 그리는 최상의 시나리오는 류현진 복귀다. MLB닷컴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다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