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축구 발라크, 6월 라이프치히서 은퇴경기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했던 독일의 축구 스타 미하엘 발라크(37)가 오는 6월 뒤늦은 은퇴경기를 열어 팬들과 작별을 고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발라크가 6월 5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자신의 동료와 은사들을 초대해 은퇴경기를 연다고 8일 전했다.

1995년 독일 켐니츠FC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발라크는 카이저슬라우턴, 바이엘 레버쿠젠, 바이에른 뮌헨, 첼시 등 명문 클럽에서 활약했다.

1999년부터 독일 축구대표팀에서 A매치 98경기 42골을 기록하는 등 중원의 해결사로 이름을 날렸다. 2004년부터는 대표팀 주장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세대교체를 원하던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과 마찰을 일으켜 201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고, 지난해 10월에는 현역 생활을 접었다.

그는 "동료와 팬에게 영예로운 방법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선수생활에서 도와준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은퇴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 경기에는 조제 무리뉴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 미국 대표팀 감독 등 발라크가 거친 스승들,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바이에른 뮌헨) 등 동료 선수들이 초청됐다.

뢰브 감독도 초청 명단에 올린 발라크는 "막바지에는 갈등이 있었지만 뢰브 감독과 국가대표팀에서 성공적인 나날을 보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불임 부인, 아이 원한 남편 기대에 강아지를···
  • 결혼했지만 아이가 없었던 여성이 남편의 기대에 임신한 척 연기한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25일(현지시간) 미국 ABC방송 등 현지 언론은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발생한 동물 학대사건을 전하며 여성은 한순간의 실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 '컨저링2' 제임스 완 "조세호씨 안 왔나요"
  • 컨저링 2 홍보 차 내한한 말레이시아 출신 제임스 완(39)감독이행사장에서 느닷없이불참의 아이콘조세호를 찾아 폭소를 자아냈다.제임스 완 감독은 26일 서울 CGV여의도에서 열린컨저링 2 기자간담회에 참석, 오늘 여기서 누군가를 애타게 찾았다는..
  • '6월 결혼' 신성록, 회사원 예비신부 공개
  • 6월 결혼을 앞둔 배우 신성록이 웨딩화보를 통해 예비 신부를 공개했다.신성록은 최근 청담동 구호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웨딩화보에서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감각적인 포즈를 선보였다. 특히 연하의 회사원인 예비신부는 연예인이라고 해도..
  • 여자배구, 리우올림픽 최종엔트리 확정
  • 대한배구협회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나설 여자 대표팀 최종 엔트리 12명을 26일 확정했다. 일본에서 열린 세계예선에 출전한 14명 중 레프트 이소영과 강소휘(이상 GS칼텍스)가 최종 명단에서 빠졌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리베로 남지연(IBK..
  • '타율 0.438' 김현수, 27일도 선발
  • 볼티모어 오리올스 벤치에서는 외야수 김현수(28)에게 좀처럼 기회를 주지 않고 조이 리카드(25)에게는 확고한 믿음을 보여준다.시범경기에서 주전 좌익수 자리를 따낸 리카드는 시즌 초반 좋은 활약을 보였으나 최근 성적은 신통찮다.시즌 성적은 타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