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축구 발라크, 6월 라이프치히서 은퇴경기<연합>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했던 독일의 축구 스타 미하엘 발라크(37)가 오는 6월 뒤늦은 은퇴경기를 열어 팬들과 작별을 고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발라크가 6월 5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자신의 동료와 은사들을 초대해 은퇴경기를 연다고 8일 전했다.

1995년 독일 켐니츠FC 소속으로 프로에 데뷔한 발라크는 카이저슬라우턴, 바이엘 레버쿠젠, 바이에른 뮌헨, 첼시 등 명문 클럽에서 활약했다.

1999년부터 독일 축구대표팀에서 A매치 98경기 42골을 기록하는 등 중원의 해결사로 이름을 날렸다. 2004년부터는 대표팀 주장을 맡기도 했다.

그러나 세대교체를 원하던 요아힘 뢰브 독일 대표팀 감독과 마찰을 일으켜 2011년 대표팀에서 은퇴했고, 지난해 10월에는 현역 생활을 접었다.

그는 "동료와 팬에게 영예로운 방법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선수생활에서 도와준 분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며 은퇴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이 경기에는 조제 무리뉴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 위르겐 클린스만 미국 대표팀 감독 등 발라크가 거친 스승들,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바이에른 뮌헨) 등 동료 선수들이 초청됐다.

뢰브 감독도 초청 명단에 올린 발라크는 "막바지에는 갈등이 있었지만 뢰브 감독과 국가대표팀에서 성공적인 나날을 보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고 일어났더니 '고환' 도난
  • 낯선 여자와의 하룻밤을 대가로 고환을 도난당한 남성이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6일(현지시각) 라이프뉴스 등 러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모스크바에서 30대 남성이 자신의 고환을 도난당한 사고가 발생했다.사연은 이렇다. 디미트..
  • 박주미, 6개월만에 결혼 '러브스토리'
  • 박주미박주미, 남편과 러브스토리 공개...6개월만에 결혼박주미의 남편과의 러브스토리가 재조명 됐다.박주미는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남편과 11월 25일 처음 만났다. 그다음 해 6월 25일 결혼식을 올렸다. 만난 지 7개월, 사귄 지 6..
  • 4년만에 부활, '클럽데이' 가보니
  • 누가 홍대 앞을 20대 초반 대학생들의 전유물이라 했나. 27일 밤 홍익대 인근 클럽에는 구두를 신고 점잖은 옷차림을 한 20대 후반 직장인들이 심심치 않게 눈에 띄었다. 인디 20주년을 맞은 올해 4년 만에 부활한 라이브 클럽 데이를 다시 즐기기 위해서..
  • 'PK 실축'에 격분···선수에게 총 겨눈 팬
  • 페널티킥 실축에 격분한세르비아의 한 축구팬이 권총으로 해당 선수를 위협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팬에게 살해위협을 받은 선수는 구단과 계약을 파기하고 팀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문제는 지난 22일(현지시각) 열린 세르비아 프로축구..
  • 최다골 도전 손흥민·기성용 '주말이 즐겁다'
  • 축구팬들은 주말마다 영국과 독일에서 번갈아 들려오는 태극전사들의 골 소식이 즐겁기만 하다. 2월의 마지막 주말을 맞아 또 한 번 유럽의 태극전사들이 고국의 팬들에게 행복한 골 소식을 준비하고 있다.최근 가장 뜨거운 주목을 받는 해외파 태극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