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부대원들, 술집서 난동부리다 맞고 실려가

연말 분위기가 한창이던 지난 15일 오전 4시께 서울 광진구 화양동 먹을거리 골목의 한 술집.

송파구에 있는 한 특수부대 소속 부사관 4명이 이곳에서 만난 같은 부대 여군 2명과 술을 마시고 춤을 추며 주말의 해방감을 만끽하고 있었다.

그런데 옆 테이블에 같은 부대 후배 부사관 3명이 눈에 띄었다. 분명히 후배 기수인데 선배를 대하는 태도가 영 탐탁지 않았다.

"너희는 몇 기수이기에 한창 어린 것들이 선배한테 예우도 안 갖추냐?"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건장한 체격의 군인들이 시비가 붙자 손님으로 가득 찬 술집에 긴장감이 흘렀다. 연말 특수를 놓칠까 걱정된 업주가 나서서 말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화가 난 업주가 웃옷을 벗어 상체를 휘감은 용 문신을 드러냈다.

업주는 "지금 한창 피크시간에 장사 방해할 일 있냐"며 "계속 이러면 다 영창에 넣어버린다"라고 군인들을 윽박질렀다.

업주가 나서자 종업원 9명이 그의 뒤를 병풍처럼 둘러섰다. 이들 중에는 권투선수를 포함해 체육전공 대학생이 여럿 있었다.

누가 먼저 때렸다고 따질 것 없이 패싸움이 일어났고 술집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손님 30~40여 명이 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밖으로 뛰쳐나갔다. 여군과 후배 부사관 3명이 싸움을 말리려 했지만 이들도 결국 뒤엉키게 됐다.

대테러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군인들이었지만 만취상태여서 제대로 휘두른 주먹보다 얻어맞은 주먹이 많았다.

군인 2명이 119구급대에 실려갔고 술집 종업원 홍모(22)씨가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종업원들을 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로 한모(22) 중사 등 부사관 4명을 체포해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김모(20) 하사 등 군인 2명에게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공동상해)로 술집주인 김모(28)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술을 연마한 특수부대원들이라 자칫 민간인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인사불성 상태여서 오히려 더 맞았다"고 설명했다.

구속된 업주는 다친 군인들에게 합의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라면 할머니' 50년 만에 폐점···'고맙습니다'
  • 지난 50여 년간 한자리에서 라면 가게를 운영하며 지역 유명인사가 된 할머니가 건강상의 이유로 폐점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시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30일 일본 아디치경제신문은 이타치구 신덴에서 라면 가게를 운영하던 세키노 야요코 할머니가..
  • 이영애, 육사에 1억 중학교에 5천만원 쾌척
  • 한류스타 이영애가 기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일 육군사관학교에 따르면 이영애는 최근 육사발전기금에 1억 원을 쾌척했다. 이영애는 기부를 하면서 625 참전용사의 자녀들을 위해 써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애의 아버지는 625 참전용사..
  • 故장진영, 7주기···그녀는 충무로 '뮤즈'였다
  • 여배우 고(故) 장진영이 세상을 떠난 지 7주기가 됐다.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중반 영화 국화꽃 향기 싱글즈 청연 등의 주연배우로 충무로에서 활약한 고 장진영은 2009년 9월 위암 투병 끝에사망했다.1972년 출생한 장진영은 1992년 미스 대전충남 진(..
  • '1번 타자' 김현수, 안타·볼넷·득점 활약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안타, 볼넷, 득점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김현수는 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와 홈경기에 1..
  • '1984년 롯데 우승 주역' 유두열 코치 별세
  • 1984년 롯데 자이언츠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유두열 전 롯데 코치가 별세했다. 신장암으로 투병하던 고(故) 유두열 코치는 1일 오전 경기도 일산 한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60세.1983년부터 롯데에서 뛴 유 코치는 1984년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