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부대원들, 술집서 난동부리다 맞고 실려가<연합>

연말 분위기가 한창이던 지난 15일 오전 4시께 서울 광진구 화양동 먹을거리 골목의 한 술집.

송파구에 있는 한 특수부대 소속 부사관 4명이 이곳에서 만난 같은 부대 여군 2명과 술을 마시고 춤을 추며 주말의 해방감을 만끽하고 있었다.

그런데 옆 테이블에 같은 부대 후배 부사관 3명이 눈에 띄었다. 분명히 후배 기수인데 선배를 대하는 태도가 영 탐탁지 않았다.

"너희는 몇 기수이기에 한창 어린 것들이 선배한테 예우도 안 갖추냐?"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건장한 체격의 군인들이 시비가 붙자 손님으로 가득 찬 술집에 긴장감이 흘렀다. 연말 특수를 놓칠까 걱정된 업주가 나서서 말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화가 난 업주가 웃옷을 벗어 상체를 휘감은 용 문신을 드러냈다.

업주는 "지금 한창 피크시간에 장사 방해할 일 있냐"며 "계속 이러면 다 영창에 넣어버린다"라고 군인들을 윽박질렀다.

업주가 나서자 종업원 9명이 그의 뒤를 병풍처럼 둘러섰다. 이들 중에는 권투선수를 포함해 체육전공 대학생이 여럿 있었다.

누가 먼저 때렸다고 따질 것 없이 패싸움이 일어났고 술집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손님 30~40여 명이 겁에 질려 비명을 지르며 밖으로 뛰쳐나갔다. 여군과 후배 부사관 3명이 싸움을 말리려 했지만 이들도 결국 뒤엉키게 됐다.

대테러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군인들이었지만 만취상태여서 제대로 휘두른 주먹보다 얻어맞은 주먹이 많았다.

군인 2명이 119구급대에 실려갔고 술집 종업원 홍모(22)씨가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종업원들을 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로 한모(22) 중사 등 부사관 4명을 체포해 헌병대에 인계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김모(20) 하사 등 군인 2명에게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공동상해)로 술집주인 김모(28)씨를 구속하고 종업원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술을 연마한 특수부대원들이라 자칫 민간인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인사불성 상태여서 오히려 더 맞았다"고 설명했다.

구속된 업주는 다친 군인들에게 합의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섹시한 외모 때문에 대학 강의 포기한 교수
  • 수학 교수인 피에트로 보셀리가 섹시한 외모 때문에 대학교에서 강의를 포기했다.지난 2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엘리트 데일리에 따르면 피에트로 보셀리(Pietro Boselli)는 최근 영국 런던 대학교(University college London)에 사표를 제출했다.피에트로 보..
  • 전원주, 남자친구 공개와 함께 결혼 선언
  • 전원주 남자친구전원주 남자친구, 혼인신고라도 하겠다결혼 선언...사별 2년만에?전원주가 남자친구를 공개와 함께 결혼을 선언해가족들에게 충격을 안겼다.전원주는 30일 첫 방송된 채널A 신규 예능프로그램 두근두근 감동카메라-미사고에서 사별한..
  • 길건 "김태우 거짓말탐지기에 함께 서자"
  • 가수 길건이 소속사 소울샵 측 입장을 반박하고 나섰다.3월 31일 길건 측이 소속사 소울샵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해지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길건은 소울샵 측 입장은 사실이 아니다. 폭력을 휘두른 사실 전혀 없다. 하지만 폭언은 했다. 당시..
  • 2015년 1분기 최고 축구 공격수는 메시
  • 메시 `발롱도르? 그까이꺼!`슈퍼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올해 1분기 최고의 활약을 펼친 공격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맞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멀찌감치 제쳤다.31일(한국시간)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가 홈페..
  • 김세진 감독 "대전으로 안 돌아오겠다"
  • 남자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삼성화재에 예상을 깬 2연승을 달린 OK저축은행 김세진(41) 감독은 대전으로 다시 돌아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홈에서 우승 축배를 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김 감독은 3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벌어진 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