굉음 소리에 나와보니… 하늘에서 시체가 '쿵'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하늘에서 시신이 떨어지는 황당한 사건이 영국에서 발생했다.

지난 9월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모트레이크 지역에서는 ‘쿵’하는 굉음과 함께 시신 한 구가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이 살해된 뒤 유기됐을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경찰은 인근 히드로 공항으로 착륙을 준비하던 항공기가 랜딩기어를 내리면서 떨어졌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부검 결과 시신은 복합 골절을 당한 상태였다. 런던 경찰은 결국 이 남성이 비행기 랜딩 기어 부근에 숨어 있다가 착륙을 위해 비행기가 랜딩기어를 펴자 추락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경찰은 앙골라 당국에 신원 조회를 의뢰했다. 그의 주머니에서 앙골라 지폐 몇 장이 나온 점과 팔에 Z와 G 두 글자가 문신으로 새겨져 있다는 단서만 확보한 상태다. 남성의 신원이 밝혀질 때까지 시신을 냉동보관할 예정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영국에서는 과거에도 하늘에서 시신이 떨어진 사례가 있었다. 2001년에는 파키스탄인 모하메드 아야즈가 착륙 중인 비행기에서 떨어졌고, 1997년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영국 경찰은 고도 3000m에 이르면 기압이 떨어지는 데다 기온이 영하 50도에 육박하기 때문에 밀입국자가 생존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사진= 뉴시스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신부 아버지가 결혼식장에 수류탄 테러?
  • 결혼식 도중 수류탄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12명이 사망했다고 28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26일 예멘 서부 이브의 야리무 마을에서 결혼식 도중 신부 아버지가 수류탄 두 발을 던져 결혼식에 참가한 여성 8명과 어린이 4명 등 총..
  • '음주운전' 호란, 피해자는 환경미화원
  • 클래지콰이 호란(37)이 29일 오전 음주운전 접촉사고로 환경미화원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2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 50분쯤 호란이 지프 랭글러 차량을 몰고 성수대교 남단 인근을 지나다 3차선 도로 길가에 세워진 성동구청 청소 차..
  • 한혜진 "기성용은 낮져밤이" 돌직구
  • 배우 한혜진이 녹화 중 남편 기성용에 대한 폭탄 발언을 던졌다.오는 30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남성 호르몬 때문에 병원을 찾은 한 아들의 일상이 공개됐고, 자연스럽게 스튜디오에는 연관 토크가 이어졌다.MC 신동엽은 한혜..
  • 오승환 "통증 심각하지 않아···100K도 의식 안 해"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교체 원인이 된 허벅지 통증을 두고 심각하지 않다며 내일 경기에서도 등판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29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1-2로 뒤진 8..
  • 김현수, 토론토전 9회 대타 역전 결승 투런포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9회초 대타로 등장해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와 방문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초 처음 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