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무기 이야기] 韓 첫 조립전차, 105㎜ 포탄에…관통력 '으뜸'

90㎜·105㎜ 포탄 사용… 관통력 뛰어나
디젤엔진 장착… 힘도 더욱 세져
생산중단돼 부품조달 등 애로 커

천신만고 끝에 우리 손으로 만든 M48A3K와 M48A5K는 국군 주력 전차로 자리매김했다.

북한 T-55와 T-62 전차에 대항하기 위한 M48A3K는 1977년부터 1981년까지 모두 381대가 생산됐다.

M48A5K 전차도 비슷한 기간에 약 800대가 제작됐고, 1980년대 초반부터 실전에 배치됐다. 현재 육군과 해병대가 운용하고 있다. M48A5K에는 화력 증강을 위해 105㎜ 강선포가 장착됐다. M48A3K까지는 90㎜ 포가 달렸다.

105㎜ 강선포는 육군 주력인 K-1 전차가 장착한 120㎜ 주포보다는 작지만 대북 방어능력이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단순히 주포만 교체한 것이 아니라 사격통제장치, 연막탄 발사, 측풍(옆바람) 감지기도 개량됐다. 전차의 취약점인 궤도 보호를 위해 궤도 윗부분을 장갑하는 ‘사이드 스커트’도 달렸다. 또한 전차의 힘을 상징하는 ‘파워팩’(엔진+변속기)도 M60 전차 수준으로 개량됐다.

M48A3K 전차의 90㎜포는 세계적인 추세에 비춰 주포 구경으로는 다소 작은 편이다. 하지만 군은 이러한 90㎜포도 북한 T-55와 T-62를 격파하거나 보병화력을 지원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평가한다.

실제로 한국군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90㎜ APFSDS(날개안정분리철갑)탄을 보유한 군대다. APFSDS탄은 관통력을 증강하기 위해 탄두 끝을 가늘고 뾰족하게 만든 것으로, 발사시 날개가 분리되면서 탄두의 방향성이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장점을 지녔다.

전차 성능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엔진도 더욱 강해졌다. 초기 모델인 M48A1과 M48M2는 가솔린엔진을 사용했으나 M48A3K와 M48A5K는 디젤엔진을 사용했다. 두 종류의 엔진을 모두 운용해본 부대에서 확실히 이전보다 힘이 좋아졌다는 평가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M48 계열 전차의 인기는 높았다. 미국에서만 1만2000대 이상 제작됐고, 중동과 유럽 등 20개국에서 운용했다.

1950년대 말 미국과 중동에서 M48 전차는 기갑전력의 중심이었다. 특히 분쟁이 끊이지 않는 중동지역에서 M48은 항상 선두에 섰다. 1967년 ‘6일전쟁’에서 이스라엘군은 105㎜ 포를 장착한 M48 전차를 앞세워 이집트의 소련제 T-34 전차부대를 압도했다. 가장 최근 전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93년 아프리카 소말리아에서였다. 이곳에서 유엔평화유지군으로 활동한 파키스탄군은 소말리아 민병대에게 포위된 미군 해병대 구출작전에 M48 전차를 투입했다.

하지만 M48 계열 전차 역시 노후화의 운명은 피할 수 없었다. M48A3K를 운용 중인 야전부대 관계자는 “더 이상 생산이 안되다 보니 부품 조달이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며 “그나마 군의 정비 경험이 많다보니 수명을 연장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버려졌지만···형제가 되어준 개와 고양이
  • `꼬마 고양이 코다와 착하고 든든한 오빠 키로`의 행복한 모습.숲길에 버려진 코다는 손에 올려놓을 만큼 작았다.그런 자신의 처지를 알아서일까. 코다는 힘없이 울다 천만다행으로 지금 주인에게 발견됐고 그의 품에 안겨 새로운 가족과 만나게 됐다...
  • 오종혁♥소연, 지인과 여행 '5년째 연애'
  • 가수 겸 뮤지컬배우 오종혁,티아라 소연이 5년째 변치 않는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티아라 소연 오종혁 최근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사진 속에는 지인들과 함께 여행을 즐기고 있는 오종혁 소연 커..
  • 연우진, 신세경과 19금 파격 베드신
  • 배우 연우진이 화제에 오른 가운데 그가 과거 신세경과 함께한 베드신이 재조명 되고 있다.연우진은 2013년 MBC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 출연해 신세경과 파격 베드신을 보여줬다.연우진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촬영 당시 긴장해서 동선만 체..
  • 대니 리, 빗속 연장전서 승리···PGA 첫 우승
  •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가 4명이 벌인 연장전 승부에서 승리,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 우승을 장식했다.대니 리는 6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올드화이트 TPC(파707천287야드)에서 열린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 '로이드 3골' 미국, 일본 꺾고 여자월드컵 정상
  • 미국 여자 축구가 캡틴 칼리 로이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꺾고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축구대회 정상에 올랐다.미국은 6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BC플레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여자월드컵 결승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