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무기 이야기] 韓 첫 조립전차, 105㎜ 포탄에…관통력 '으뜸'

90㎜·105㎜ 포탄 사용… 관통력 뛰어나
디젤엔진 장착… 힘도 더욱 세져
생산중단돼 부품조달 등 애로 커

천신만고 끝에 우리 손으로 만든 M48A3K와 M48A5K는 국군 주력 전차로 자리매김했다.

북한 T-55와 T-62 전차에 대항하기 위한 M48A3K는 1977년부터 1981년까지 모두 381대가 생산됐다.

M48A5K 전차도 비슷한 기간에 약 800대가 제작됐고, 1980년대 초반부터 실전에 배치됐다. 현재 육군과 해병대가 운용하고 있다. M48A5K에는 화력 증강을 위해 105㎜ 강선포가 장착됐다. M48A3K까지는 90㎜ 포가 달렸다.

105㎜ 강선포는 육군 주력인 K-1 전차가 장착한 120㎜ 주포보다는 작지만 대북 방어능력이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단순히 주포만 교체한 것이 아니라 사격통제장치, 연막탄 발사, 측풍(옆바람) 감지기도 개량됐다. 전차의 취약점인 궤도 보호를 위해 궤도 윗부분을 장갑하는 ‘사이드 스커트’도 달렸다. 또한 전차의 힘을 상징하는 ‘파워팩’(엔진+변속기)도 M60 전차 수준으로 개량됐다.

M48A3K 전차의 90㎜포는 세계적인 추세에 비춰 주포 구경으로는 다소 작은 편이다. 하지만 군은 이러한 90㎜포도 북한 T-55와 T-62를 격파하거나 보병화력을 지원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평가한다.

실제로 한국군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90㎜ APFSDS(날개안정분리철갑)탄을 보유한 군대다. APFSDS탄은 관통력을 증강하기 위해 탄두 끝을 가늘고 뾰족하게 만든 것으로, 발사시 날개가 분리되면서 탄두의 방향성이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장점을 지녔다.

전차 성능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엔진도 더욱 강해졌다. 초기 모델인 M48A1과 M48M2는 가솔린엔진을 사용했으나 M48A3K와 M48A5K는 디젤엔진을 사용했다. 두 종류의 엔진을 모두 운용해본 부대에서 확실히 이전보다 힘이 좋아졌다는 평가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M48 계열 전차의 인기는 높았다. 미국에서만 1만2000대 이상 제작됐고, 중동과 유럽 등 20개국에서 운용했다.

1950년대 말 미국과 중동에서 M48 전차는 기갑전력의 중심이었다. 특히 분쟁이 끊이지 않는 중동지역에서 M48은 항상 선두에 섰다. 1967년 ‘6일전쟁’에서 이스라엘군은 105㎜ 포를 장착한 M48 전차를 앞세워 이집트의 소련제 T-34 전차부대를 압도했다. 가장 최근 전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93년 아프리카 소말리아에서였다. 이곳에서 유엔평화유지군으로 활동한 파키스탄군은 소말리아 민병대에게 포위된 미군 해병대 구출작전에 M48 전차를 투입했다.

하지만 M48 계열 전차 역시 노후화의 운명은 피할 수 없었다. M48A3K를 운용 중인 야전부대 관계자는 “더 이상 생산이 안되다 보니 부품 조달이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며 “그나마 군의 정비 경험이 많다보니 수명을 연장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술자국에 상심한 아들, 용기 북돋우려···
  • 카메라를 보고 웃고있는 카터군(7)수술흉터에 힘들어하던 7살 아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던 아빠의 사연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17일 허핑턴포스트 재팬에 실린선천적인 심장질환으로 수술 받은 카터군(7) 사연은 엄청난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미국 메..
  • 서장훈 "이젠 방송인 호칭 괜찮다"
  • 서장훈(전 농구선수)이방송인이라는 호칭에 대해 변화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서장훈은19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 쇼 귀빈연결 코너에 전화 연결돼 DJ 박명수와 대화를 나눴다.서장훈은 무한도전에 여러 차례 출연하며박명수와 친분을 이어오고..
  • '핫 보디' 유승옥, '룸바 여신' 등극
  • 유승옥이 아찔하고 매혹적인 룸바 댄서로 변신했다.유승옥은 19일 오전 방송된 KBS2 예능출발 드림팀 시즌2에 출연해 2015 댄스 페스티벌 무대를 꾸몄다.이날 방송에서 유승옥은 상대 김광식과 함께 숨 막힐 듯 열정적인 룸바 댄스를 선보였다. 김광식..
  • 김세영 LPGA 2승, 연장 끝에 얻은 값진 승리
  • 김세영(미래에셋22)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에 성공했다.김세영은 19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오아후섬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8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후연장 끝에..
  • 기적 또 기적… 루키 김세영 ‘그린위 드라마’
  • 이보다 더 극적인 승부는 없다. 마지막 18번 홀(파 4)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려 패색이 짙었으나 드라마 같은 칩인 파로 연장전에 들어간 뒤 기적처럼 이글 샷으로 우승을 거머쥐었기 때문이다.빨간 바지의 마법사 김세영은 19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