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무기 이야기] 韓 첫 조립전차, 105㎜ 포탄에…관통력 '으뜸'

90㎜·105㎜ 포탄 사용… 관통력 뛰어나
디젤엔진 장착… 힘도 더욱 세져
생산중단돼 부품조달 등 애로 커

천신만고 끝에 우리 손으로 만든 M48A3K와 M48A5K는 국군 주력 전차로 자리매김했다.

북한 T-55와 T-62 전차에 대항하기 위한 M48A3K는 1977년부터 1981년까지 모두 381대가 생산됐다.

M48A5K 전차도 비슷한 기간에 약 800대가 제작됐고, 1980년대 초반부터 실전에 배치됐다. 현재 육군과 해병대가 운용하고 있다. M48A5K에는 화력 증강을 위해 105㎜ 강선포가 장착됐다. M48A3K까지는 90㎜ 포가 달렸다.

105㎜ 강선포는 육군 주력인 K-1 전차가 장착한 120㎜ 주포보다는 작지만 대북 방어능력이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단순히 주포만 교체한 것이 아니라 사격통제장치, 연막탄 발사, 측풍(옆바람) 감지기도 개량됐다. 전차의 취약점인 궤도 보호를 위해 궤도 윗부분을 장갑하는 ‘사이드 스커트’도 달렸다. 또한 전차의 힘을 상징하는 ‘파워팩’(엔진+변속기)도 M60 전차 수준으로 개량됐다.

M48A3K 전차의 90㎜포는 세계적인 추세에 비춰 주포 구경으로는 다소 작은 편이다. 하지만 군은 이러한 90㎜포도 북한 T-55와 T-62를 격파하거나 보병화력을 지원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평가한다.

실제로 한국군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90㎜ APFSDS(날개안정분리철갑)탄을 보유한 군대다. APFSDS탄은 관통력을 증강하기 위해 탄두 끝을 가늘고 뾰족하게 만든 것으로, 발사시 날개가 분리되면서 탄두의 방향성이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장점을 지녔다.

전차 성능 가운데 빼놓을 수 없는 엔진도 더욱 강해졌다. 초기 모델인 M48A1과 M48M2는 가솔린엔진을 사용했으나 M48A3K와 M48A5K는 디젤엔진을 사용했다. 두 종류의 엔진을 모두 운용해본 부대에서 확실히 이전보다 힘이 좋아졌다는 평가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전 세계적으로도 M48 계열 전차의 인기는 높았다. 미국에서만 1만2000대 이상 제작됐고, 중동과 유럽 등 20개국에서 운용했다.

1950년대 말 미국과 중동에서 M48 전차는 기갑전력의 중심이었다. 특히 분쟁이 끊이지 않는 중동지역에서 M48은 항상 선두에 섰다. 1967년 ‘6일전쟁’에서 이스라엘군은 105㎜ 포를 장착한 M48 전차를 앞세워 이집트의 소련제 T-34 전차부대를 압도했다. 가장 최근 전투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93년 아프리카 소말리아에서였다. 이곳에서 유엔평화유지군으로 활동한 파키스탄군은 소말리아 민병대에게 포위된 미군 해병대 구출작전에 M48 전차를 투입했다.

하지만 M48 계열 전차 역시 노후화의 운명은 피할 수 없었다. M48A3K를 운용 중인 야전부대 관계자는 “더 이상 생산이 안되다 보니 부품 조달이 가장 큰 애로사항”이라며 “그나마 군의 정비 경험이 많다보니 수명을 연장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안두원 기자 flyhig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크리스마스트리는 '화약고'···일가족 6명 참변
  • 미국에서 불붙은 대형 크리스마스 때문에 일가족 6명이 순식간에 참변을 당하는 일이 일어났다.미 메릴랜드 주 앤 아룬델 카운티 소방당국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새벽 아나폴리스 외곽의 대저택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의 원인과 관련, 저택 중앙의 홀에..
  • 이본, 과거 성대현-장우혁과 열애설
  • 라디오스타 이본, 과거 성대현-장우혁과 열애설 운전잘하던 남자, 마초같은 남자이본이 과거 성대현,장우혁과의 열애설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황금어장에서는 수요일 수요일 라스다 특집을 마련해 90년대 큰..
  • 진세연·강호동 커플잠옷, 무슨 사연?
  • 직장인들을 깜짝 놀라게 할 미녀와 야수가 등장했다.지난 2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에서 MC 강호동과 게스트로 출격하는 배우 진세연은 도트무늬의 깜찍한 잠옷을 맞춰 입고 나타났다.새로운 코너들의 적용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웃..
  • 네이마르 멀티골···바르셀로나 국왕컵 4강행
  • FC바르셀로나가 9명이 싸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꺾고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4강에 올랐다.

    바르셀로나는 2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4-2015 코파 델 레이 8강 2차전에서 네이마르의 2골과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3-2로 따돌렸다.

    지난 22일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의 결승골로 1-0승했던 바르셀로나는 1,2차전 합계  4-2로 앞서 4강에 진출,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갔다.

    바르셀로나는 30일 2차전을 앞둔 비야레알-헤타페의 승자와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이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홈 경기에서 경기 시작 1분도 채 안 돼 돌아온 골잡이 페르난도 토레스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반격에 나선  바르셀로나는 전반 9분 네이마르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다.

    A 마드리드는 전반 30분 라울 가르시아의 페널티킥 골로 다시 2-1리드를 잡았으나

    전반 39분 세르히오 부스케츠의 헤딩슛을 걷어내려던 미란다의 자책골로 또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후반 막판 네이마르에게 역전골을 내 주고 말았다.

    A 마드리드는 전반 종료 후 가비, 후반 막판 마리오 수아레스가 퇴장당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