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된 딸 찾으려고 10년동안 사창가서…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년 전 성매매 일당에 납치됐다. 어머니는 딸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녔다. 아직 딸은 찾지 못했지만 딸과 같은 처지에 놓인 수많은 다른 누군가의 딸들을 구했다.

영화 같은 일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의 수산나 트리마르코(58·사진)다.

트리마르코의 딸 마리타 베론이 사라진 것은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3살이던 딸은 병원에 가던 길에 갑자기 사라졌다. 인신매매 일당에게 납치됐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경찰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결국 그는 딸을 구하기 위해 전국 사창가고 다니기 시작했다. 변장을 하고 범죄조직의 소굴과 다름없는 윤락업소에 잠입하기도 했다.

그곳에서 만난 수많은 여성들은 자신의 딸 베론처럼 원치않게 끌려와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 트리마르코는 이들을 구출하고 주거지를 제공하고 치료를 돕는 일을 시작했다.

트리마르코는 “처음 성매매 피해 여성을 구출한 날을 잊을 수 없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 여성은 나에게 절대로 그들(인신매매 일당)에게 우는 모습이나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라고 말해줬다. 그들이 비웃기 때문”이라며 “그날 이후 나는 더 이상 울지 않았고, 강해졌다. 눈물이 떨어지려 할 때 나는 이 말을 떠올리며 안정을 찾았다”고 말했다.

트리마르코의 일이 알려지면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베론의 이름을 딴 성매매 피해 여성 지원 재단을 설립했다. 또 2008년 인신매매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베론을 납치해 인신매매단에 넘긴 관련자 13명도 처벌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리마르코의 노력을 높게 평가해 인권상을 수여했다.

트리마르코는 “내 가슴속에 베론은 아직 살아 있다. 딸을 찾을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비키니만 입고 음주운전 한 女, 옆좌석에는…
  • 미국 플로리다에 거주하는 파트리시아 에벨(49)은 자신의 차를 몰고 가다 멈춰 있던 포드 머스탱 자동차와 추돌했다. 차에 타고 있던 에벨과 그의 10살 된 손자는 별다른 부상을 당하지는 않았지만 에벨은 당시 차량 안에서 비키니만 입고 있었다고 허핑..
  • 강남, 여친에게 공항서 따귀 맞아···왜
  • 나혼자산다에 출연하고 있는 가수 강남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전 여친에게 따귀를 맞은 사연이 화제다.강남은 과거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데뷔 일화를 털어놨다.강남은 일본에서 밴드를 하고 있었는데, 지금 소속사 사장님이 같이 한국..
  • 수잔 샤키아 "네팔 위해 기도해달라"
  •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에 출연 중인 네팔인 수잔 샤키야가 네팔 지진을 걱정했다.수잔 샤키야는 26일 인스타그램에 걱정해 주셔서 늘 감사합니다. 피해가 너무 커서 지금 상상할 수가 없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수잔 샤키야는 이어 가..
  • '손흥민 54분'···레버쿠젠, 8연승 도전 실패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레버쿠젠이 쾰른을 상대로 고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 7경기에서 연승기록이 멈췄다.레버쿠젠은 25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4-2015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0라운드 경기에서 FC쾰른에 1-1로 비겼다.레버쿠젠은 이..
  • 류현진 "이르면 내일 첫 불펜 투구"
  • 류현진 시뮬레이션 피칭 이틀만에 불펜 투구(글렌데일미국 애리조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글렌데일 캐멀 백 랜치 LA 다저스 훈련장에서 류현진이 릭 허니컷 투수코치 앞에서 불펜 투구를 하며 구위를 점검하고 있다. 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