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된 딸 찾으려고 10년동안 사창가서…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년 전 성매매 일당에 납치됐다. 어머니는 딸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녔다. 아직 딸은 찾지 못했지만 딸과 같은 처지에 놓인 수많은 다른 누군가의 딸들을 구했다.

영화 같은 일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의 수산나 트리마르코(58·사진)다.

트리마르코의 딸 마리타 베론이 사라진 것은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3살이던 딸은 병원에 가던 길에 갑자기 사라졌다. 인신매매 일당에게 납치됐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경찰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결국 그는 딸을 구하기 위해 전국 사창가고 다니기 시작했다. 변장을 하고 범죄조직의 소굴과 다름없는 윤락업소에 잠입하기도 했다.

그곳에서 만난 수많은 여성들은 자신의 딸 베론처럼 원치않게 끌려와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 트리마르코는 이들을 구출하고 주거지를 제공하고 치료를 돕는 일을 시작했다.

트리마르코는 “처음 성매매 피해 여성을 구출한 날을 잊을 수 없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 여성은 나에게 절대로 그들(인신매매 일당)에게 우는 모습이나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라고 말해줬다. 그들이 비웃기 때문”이라며 “그날 이후 나는 더 이상 울지 않았고, 강해졌다. 눈물이 떨어지려 할 때 나는 이 말을 떠올리며 안정을 찾았다”고 말했다.

트리마르코의 일이 알려지면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베론의 이름을 딴 성매매 피해 여성 지원 재단을 설립했다. 또 2008년 인신매매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베론을 납치해 인신매매단에 넘긴 관련자 13명도 처벌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리마르코의 노력을 높게 평가해 인권상을 수여했다.

트리마르코는 “내 가슴속에 베론은 아직 살아 있다. 딸을 찾을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키 54.6㎝ '세계 최단신' 네팔 남성 사망
  • 키 54.6㎝로 세계에서 키가 가장 작은 성인인 네팔인 찬드라 바하두르 당기가 4일 미국령 사모아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75세.네팔 카트만두에서 540km 떨어진 외진 산골 마을에서 물건을 일 때 쓰는 머리 받침대와 깔개 등을 만들며 살던 당기는 마..
  • 녹화 중 넘어진 아이에 뛰쳐나간 유재석
  •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녹화 도중갑자기 넘어진 아이를 달래는 국민MC 유재석의 사진이 공개됐다.지난 4일 동상이몽 인터넷 홈페이지 속 PD 현장 노트에는 최근 방송 녹화 현장을 스케치한 사진들이 여러 장 게시됐다.게시글을 올린 PD는 정말..
  • 엄태웅 패밀리 모두 키이스트行
  • 지난 4일 키이스트가 배우 엄정화엄태웅 남매와의 전속계약을 발표한 가운데, 엄태웅의 부인인 발레리나 윤혜진, 이들의 딸 엄지온 양 역시 키이트스행을 결정지은 것으로 알려졌다.키이스트 측은 윤혜진씨와엄지온 양의 에이전트 계약도 체결한 사실..
  • '3안타' 추신수, 시즌 최고 타율 0.252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장타 두 개를 포함한 3안타를 쳐 마침내 올 시즌 최고 타율을 기록했다.추신수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원정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 '4번타자' 강정호, 멀티히트···타율 0.289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고 이틀 연속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방문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