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된 딸 찾으려고 10년동안 사창가서…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년 전 성매매 일당에 납치됐다. 어머니는 딸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녔다. 아직 딸은 찾지 못했지만 딸과 같은 처지에 놓인 수많은 다른 누군가의 딸들을 구했다.

영화 같은 일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의 수산나 트리마르코(58·사진)다.

트리마르코의 딸 마리타 베론이 사라진 것은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3살이던 딸은 병원에 가던 길에 갑자기 사라졌다. 인신매매 일당에게 납치됐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경찰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결국 그는 딸을 구하기 위해 전국 사창가고 다니기 시작했다. 변장을 하고 범죄조직의 소굴과 다름없는 윤락업소에 잠입하기도 했다.

그곳에서 만난 수많은 여성들은 자신의 딸 베론처럼 원치않게 끌려와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 트리마르코는 이들을 구출하고 주거지를 제공하고 치료를 돕는 일을 시작했다.

트리마르코는 “처음 성매매 피해 여성을 구출한 날을 잊을 수 없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 여성은 나에게 절대로 그들(인신매매 일당)에게 우는 모습이나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라고 말해줬다. 그들이 비웃기 때문”이라며 “그날 이후 나는 더 이상 울지 않았고, 강해졌다. 눈물이 떨어지려 할 때 나는 이 말을 떠올리며 안정을 찾았다”고 말했다.

트리마르코의 일이 알려지면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베론의 이름을 딴 성매매 피해 여성 지원 재단을 설립했다. 또 2008년 인신매매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베론을 납치해 인신매매단에 넘긴 관련자 13명도 처벌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리마르코의 노력을 높게 평가해 인권상을 수여했다.

트리마르코는 “내 가슴속에 베론은 아직 살아 있다. 딸을 찾을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경기도교육감의 초중고교 '9시 등교' 정책 강행으로 갈등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9시 등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등교시간 늦춰 학생들 건강을 지키자
반대-등교시간은 민주절차 거쳐 정해야한다
잘 모르겠다
  • 관련기사 :
  • 9월 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