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된 딸 찾으려고 10년동안 사창가서…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년 전 성매매 일당에 납치됐다. 어머니는 딸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녔다. 아직 딸은 찾지 못했지만 딸과 같은 처지에 놓인 수많은 다른 누군가의 딸들을 구했다.

영화 같은 일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의 수산나 트리마르코(58·사진)다.

트리마르코의 딸 마리타 베론이 사라진 것은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3살이던 딸은 병원에 가던 길에 갑자기 사라졌다. 인신매매 일당에게 납치됐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경찰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결국 그는 딸을 구하기 위해 전국 사창가고 다니기 시작했다. 변장을 하고 범죄조직의 소굴과 다름없는 윤락업소에 잠입하기도 했다.

그곳에서 만난 수많은 여성들은 자신의 딸 베론처럼 원치않게 끌려와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 트리마르코는 이들을 구출하고 주거지를 제공하고 치료를 돕는 일을 시작했다.

트리마르코는 “처음 성매매 피해 여성을 구출한 날을 잊을 수 없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 여성은 나에게 절대로 그들(인신매매 일당)에게 우는 모습이나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라고 말해줬다. 그들이 비웃기 때문”이라며 “그날 이후 나는 더 이상 울지 않았고, 강해졌다. 눈물이 떨어지려 할 때 나는 이 말을 떠올리며 안정을 찾았다”고 말했다.

트리마르코의 일이 알려지면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베론의 이름을 딴 성매매 피해 여성 지원 재단을 설립했다. 또 2008년 인신매매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베론을 납치해 인신매매단에 넘긴 관련자 13명도 처벌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리마르코의 노력을 높게 평가해 인권상을 수여했다.

트리마르코는 “내 가슴속에 베론은 아직 살아 있다. 딸을 찾을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신이 낳은 아이 600만원에 판 비정한 엄마
  • 30세 중국 여성이 자신이 낳은 신생아를 3만5천 위안(약 606만원)에 팔아넘긴 혐의로 기소됐다.26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河南)성 신샹(新鄕)에 사는 황모(30여)씨는 산부인과 의사와 짜고 친아들을 출산 직후 팔아넘긴 혐의..
  • "호주선 A컵 女, 성인영화 출연 금지" 왜?
  • 호주의 성인영화 촬영환경과 관련된 블레어 윌리엄스 발언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세계의 핫 이슈를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치는 패널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이날 방송에서 블레어는..
  • 클라라, 광고주들로부터 소송 위기
  •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 중인 클라라가 자신이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업체들로부터 소송 당할 위기에 처했다.27일 한 매체는 클라라를 제품의 광고모델로 기용한 업체들이 최근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
  • R.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이승우에게 관심
  • ""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후베닐 A(17~19세) 소속인 이승우(17)가 라이벌 구단 레알 마드리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스페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르트'는 27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바르셀로나로부터 이승우를 데려오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어 "양 구단의 관계는 상당히 냉각돼 있지만 레알 마드리드는 한국의 차기 축구 스타 이승우를 설득하기 위해 이미 상당한 준비를 마쳤다"며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마드리드 회장은 이승우 영입을 통해 바르셀로나에 타격을 주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

    레알 마드리드는 최근 노르웨이 10대 축구 천재 마르틴 외데가르드(17)를 비롯해 마르코 아센시오(18), 루카스 실바(21) 등 전 세계 유망주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이승우는 13살이던 지난 2011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했다. 이후 후베닐 A에 올랐고 동년배 중 가장 뛰어난 기량을 뽐내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말 바르셀로나가 유소년 이적 규정 위반으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징계를 받았다.

    이로 인해 1998년 1월생인 이승우는 내년 1월부터 공식경기에 나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