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된 딸 찾으려고 10년동안 사창가서…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10년 전 성매매 일당에 납치됐다. 어머니는 딸을 찾아 전국을 돌아다녔다. 아직 딸은 찾지 못했지만 딸과 같은 처지에 놓인 수많은 다른 누군가의 딸들을 구했다.

영화 같은 일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의 수산나 트리마르코(58·사진)다.

트리마르코의 딸 마리타 베론이 사라진 것은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3살이던 딸은 병원에 가던 길에 갑자기 사라졌다. 인신매매 일당에게 납치됐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경찰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결국 그는 딸을 구하기 위해 전국 사창가고 다니기 시작했다. 변장을 하고 범죄조직의 소굴과 다름없는 윤락업소에 잠입하기도 했다.

그곳에서 만난 수많은 여성들은 자신의 딸 베론처럼 원치않게 끌려와 지옥 같은 삶을 살고 있었다. 트리마르코는 이들을 구출하고 주거지를 제공하고 치료를 돕는 일을 시작했다.

트리마르코는 “처음 성매매 피해 여성을 구출한 날을 잊을 수 없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 여성은 나에게 절대로 그들(인신매매 일당)에게 우는 모습이나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이지 말라고 말해줬다. 그들이 비웃기 때문”이라며 “그날 이후 나는 더 이상 울지 않았고, 강해졌다. 눈물이 떨어지려 할 때 나는 이 말을 떠올리며 안정을 찾았다”고 말했다.

트리마르코의 일이 알려지면서 아르헨티나 정부는 베론의 이름을 딴 성매매 피해 여성 지원 재단을 설립했다. 또 2008년 인신매매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베론을 납치해 인신매매단에 넘긴 관련자 13명도 처벌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리마르코의 노력을 높게 평가해 인권상을 수여했다.

트리마르코는 “내 가슴속에 베론은 아직 살아 있다. 딸을 찾을 때까지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깨에 '번쩍'…4km 달려 개 구한 소방관
  • 지난 5일(현지시간) 오후 7시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소방서에 긴급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산 중턱의 어느 바위에 개 한 마리가 앉았는데, 다리를 다쳐 오도 가도 못한다는 내용이었다.토니 스토우는 즉시 동료들과 현장으로 출동했다. 평소 같았다면..
  • 임성한, 드라마 은퇴 후 예능작가로 변신?
  • 드라마계 은퇴를 선언한 임성한 작가가 종편 TV조선의 예능 작가로 변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하지만 프로그램의 제작이 무산되면서 해프닝으로 끝났다.7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임 작가는 최근 TV조선 신규 토크쇼 프로그램 작가로 합류해 촬영까지 마..
  • "장기하가 날 스토킹···"악성루머 최초 유포자 검거
  •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리더장기하가 자신을 스토커로 몬 악성루머의 최초 유포자를검거했다고 밝혔다.서울서부지검 형사 1부는 장기하에 대학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올려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로 A씨를 검거해 불구속..
  • '연승 잇고, 연패 끊은' KIA 스윙맨 임준혁
  • 선발과 중간을 오가는 KIA 타이거즈 스윙맨 임준혁(31)이 에이스 양현종과 메이저리그 출신 베테랑 김병현서재응, 외국인 투수 조시 스틴슨이 실패한 연패 스토퍼 역할을 해냈다. 임준혁은 7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 롯데의 '가장 강한 허리' 심수창의 역투
  • 심수창(31롯데 자이언츠)이 아니었더라면 경기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흘러갔을 것이다.심수창이 7일 서울 잠실구장 롯데와 LG 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중간 계투로 등장해 LG 타선을 봉쇄, 롯데의 7-6 승리에 주춧돌을 놓았다.이날 롯데 선발 브룩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