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입고 차 지붕에 매달린 男, 알고보니…

 

 속옷 차림의 남성이 달리는 차 지붕 위에 매달려 있는 위험천만한 장면이 포착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도둑들이 자신의 차를 가져가는 것을 막기 위해 위험한 선택을 했다.

 프랑스 빌몽블의 한 호텔 방에서 옷을 갈아입던 이 남성은 창 밖으로 2명이 자신의 밴을 운전해 달아나는 현장을 목격했다. 바지를 갖춰 입을 새도 없이 그는 달려 내려가 차량 지붕에 매달렸다.

 2㎞ 가까이 남성을 매달고 달리던 차는 결국 빨간 신호에 멈춰섰고, 남성은 재빨리 지붕에서 내려와 운전석에 있던 차량절도범을 붙잡았다. 조수석에 있던 다른 사람은 도망쳤다. 그는 경찰에 절도범을 넘기고 무사히 자신의 차를 되찾을 수 있었다.

 지난 6일 발생한 이 일은 며칠 뒤 폐쇄회로(CC)TV가 공개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이 배달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당시 차량에는 영국으로 배달할 신발이 적재돼 있었다고 전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사진 출처: 데일리메일>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7월 3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