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미시간호 추락 전투기, 68년 만에 인양<연합>

진주만 공습 71주년에 맞춰 공개, 복원 과정 거쳐 영구 전시될 예정

미국 미시간호(湖) 바닥에 잠겨 있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기가 68년 만에 인양돼 공개됐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일본의 진주만 공습 71주년을 맞아 시카고 북부 워키간 부두에 미시간호에서 끌어올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해군 전투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와일드 캣'으로 명명된 이 FM-2 전투기는 지난 1944년 12월 28일 시카고 인근 미시간호 상공에서 항공모함 이착륙 훈련을 하던 중 엔진 고장으로 추락했으며 워키간에서 남동쪽으로 약 70km 떨어진 미시간호 약 60m 아래 바닥에 가라앉았다.

'시카고 A&T 리커버리' 인부들은 지난 2일부터 인양 작업에 나서 이틀만인 4일 워키간 부두에 끌어올렸으며 진주만 공습 기념일에 맞춰 이를 공개했다.

인양작업에 참여한 전직 조종사 찰스 그린힐(78)은 "전투기 상태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다"고 감탄했다.

사고 전투기를 조종하던 윌리엄 에드워드 포브스는 구조돼 지난 2008년 85세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해군은 시카고 해군기지 '네이비 피어(Navy Pier)'에 항공모함을 정박해놓고 워키간 남쪽 글렌뷰 해군 비행장에서 전투기를 몰고 가 이착륙하는 훈련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이곳에서 훈련을 받은 전투기 조종사들은 1만7천여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는 18세의 나이로 군에 입대해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조지 H.W.부시(88) 전 대통령도 포함되어 있다.

인양 작업은 미국 해군항공박물관재단(NAMF)이 후원했다.

NAMF는 이 전투기를 위스콘신주 케노샤의 격납고로 우선 옮긴 뒤 플로리다주 펜사콜라에 있는 국립 해군항공박물관으로 보내 복원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

전투기 복원에는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관계자들은 이 전투기가 글렌뷰 해군 비행장 자리에 건립될 새로운 박물관에 영구 전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11일 정부가 담뱃값을 내년 1월1일부터 2000원을 인상하는 '금연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담뱃값 인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너무 높은 가격 인상이다
적당한 가격 인상이다
잘 모르겠다
  • 9월 1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