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미시간호 추락 전투기, 68년 만에 인양<연합>

진주만 공습 71주년에 맞춰 공개, 복원 과정 거쳐 영구 전시될 예정

미국 미시간호(湖) 바닥에 잠겨 있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기가 68년 만에 인양돼 공개됐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일본의 진주만 공습 71주년을 맞아 시카고 북부 워키간 부두에 미시간호에서 끌어올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해군 전투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와일드 캣'으로 명명된 이 FM-2 전투기는 지난 1944년 12월 28일 시카고 인근 미시간호 상공에서 항공모함 이착륙 훈련을 하던 중 엔진 고장으로 추락했으며 워키간에서 남동쪽으로 약 70km 떨어진 미시간호 약 60m 아래 바닥에 가라앉았다.

'시카고 A&T 리커버리' 인부들은 지난 2일부터 인양 작업에 나서 이틀만인 4일 워키간 부두에 끌어올렸으며 진주만 공습 기념일에 맞춰 이를 공개했다.

인양작업에 참여한 전직 조종사 찰스 그린힐(78)은 "전투기 상태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다"고 감탄했다.

사고 전투기를 조종하던 윌리엄 에드워드 포브스는 구조돼 지난 2008년 85세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해군은 시카고 해군기지 '네이비 피어(Navy Pier)'에 항공모함을 정박해놓고 워키간 남쪽 글렌뷰 해군 비행장에서 전투기를 몰고 가 이착륙하는 훈련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이곳에서 훈련을 받은 전투기 조종사들은 1만7천여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는 18세의 나이로 군에 입대해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조지 H.W.부시(88) 전 대통령도 포함되어 있다.

인양 작업은 미국 해군항공박물관재단(NAMF)이 후원했다.

NAMF는 이 전투기를 위스콘신주 케노샤의 격납고로 우선 옮긴 뒤 플로리다주 펜사콜라에 있는 국립 해군항공박물관으로 보내 복원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

전투기 복원에는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관계자들은 이 전투기가 글렌뷰 해군 비행장 자리에 건립될 새로운 박물관에 영구 전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어묵 사진에 단원고 학생증 인증까지···
  •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일부 네티즌들의 도 넘은 조롱이 문제가 되고 있다.단원고 교복이 등장한 '어묵' 사진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단원고 학생증을 동원한 추가 인증 사진까지 유포됐다.지난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 '나가수3', 이수 영상 공개···가창력만큼은 최고
  • 나는가수다3 이수나는가수다3 이수가 미공개 영상을 통해 모습을 드러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1월 30일 음원사이트 지니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는가수다3에서 잠시만 안녕을 열창하는 이수의 미공개 영상을 공개했다.이수는 이날 방송된 나는가수다3에서..
  • "전 귀여우니까요"···'삼시세끼' 산체의 존재감
  • 삼시세끼 산체삼시세끼 산체의 귀여운 매력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1월 30일 케이블 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공식 페이스북에는 산체도 포스터가 나왔어여. 전 귀여우니까여. 오늘 밤 9시 45분 tvN에서 만나여. 전 귀여우니까여라는 글과 포스..
  • UAE, 아시안컵 3위···이라크 제압
  • ""
    아랍에미리트(UAE)가 이라크를 따돌리고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3위에 올랐다.

    UAE는 30일 호주 뉴캐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 이라크를 3-2로 꺾고 3위를 확정했다.

    8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꺾어 돌풍을 일으킨 UAE는 준결승에서 개최국 호주에 패하며 3·4위전으로 밀려났으나 유종의 미를 남겼다.

    2007년 우승팀인 이라크는 이후 8년 만에 4강에 진입했지만, 4강전에서 한국에 진 데 이어 3·4위전도 패하며 아쉽게 돌아섰다.

    이날 UAE는 전반 16분 아흐메드 칼릴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에이스 오마르 압둘라흐만이 중원을 질주하며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하는 칼릴을 발견했고, 압둘라흐만의 정확한 롱패스를 받은 칼릴은 깔끔한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해 포문을 열었다.

    이라크는 전반 20분 페널티아크에서 유누스 마흐무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마흐무드가 재차 때린 것은 칼리드 에이사 UAE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8분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왈리드 살림의 오른발 슛이 UAE 선수를 스치고 골대에 꽂히면서 이라크는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이어 이라크는 전반 42분 뒤집기에 성공했다.

    아메드 야신이 왼쪽 측면에서 쏜 날카로운 슈팅이 다시 에이사 골키퍼의 손에 걸렸으나 이 공을 따낸 암제드 칼라프는 오른발로 골문을 열었다.

    하지만 UAE는 후반 6분 다시 압둘라흐만의 긴 패스에 이은 칼릴이 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후반 10분에는 알리 맙쿠트를 막으려던 이라크 중앙 수비수 아흐메드 이브라힘이 페널티지역 안에서 반칙을 저질러 퇴장을 당하면서 UAE는 페널티킥을 획득해 절호의 재역전 기회를 잡았다.

    직접 키커로 나선 맙쿠트는 오른발로 침착하게 성공하며 결승골을 터뜨렸다.

    맙쿠트는 이번 대회 5번째 골을 기록, 득점 선두로 나서 득점왕 경쟁에서 한 걸음 앞서나갔다.

    역전을 허용하고 10명으로 싸우게 된 이라크는 마지막 힘을 짜냈으나 수적 열세와 체력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한 채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다.



    ◇ 3·4위전 전적(30일)

    아랍에미리트 3(1-2 2-0)2 이라크

    △ 득점 = 아흐메드 칼릴(전16분·후6분) 알리 맙쿠트(후12분·PK·이상 아랍에미리트) 왈리드 살림(전28분) 암제드 칼라프(전42분·이상 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