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미시간호 추락 전투기, 68년 만에 인양

진주만 공습 71주년에 맞춰 공개, 복원 과정 거쳐 영구 전시될 예정

미국 미시간호(湖) 바닥에 잠겨 있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기가 68년 만에 인양돼 공개됐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일본의 진주만 공습 71주년을 맞아 시카고 북부 워키간 부두에 미시간호에서 끌어올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해군 전투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와일드 캣'으로 명명된 이 FM-2 전투기는 지난 1944년 12월 28일 시카고 인근 미시간호 상공에서 항공모함 이착륙 훈련을 하던 중 엔진 고장으로 추락했으며 워키간에서 남동쪽으로 약 70km 떨어진 미시간호 약 60m 아래 바닥에 가라앉았다.

'시카고 A&T 리커버리' 인부들은 지난 2일부터 인양 작업에 나서 이틀만인 4일 워키간 부두에 끌어올렸으며 진주만 공습 기념일에 맞춰 이를 공개했다.

인양작업에 참여한 전직 조종사 찰스 그린힐(78)은 "전투기 상태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다"고 감탄했다.

사고 전투기를 조종하던 윌리엄 에드워드 포브스는 구조돼 지난 2008년 85세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해군은 시카고 해군기지 '네이비 피어(Navy Pier)'에 항공모함을 정박해놓고 워키간 남쪽 글렌뷰 해군 비행장에서 전투기를 몰고 가 이착륙하는 훈련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이곳에서 훈련을 받은 전투기 조종사들은 1만7천여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는 18세의 나이로 군에 입대해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조지 H.W.부시(88) 전 대통령도 포함되어 있다.

인양 작업은 미국 해군항공박물관재단(NAMF)이 후원했다.

NAMF는 이 전투기를 위스콘신주 케노샤의 격납고로 우선 옮긴 뒤 플로리다주 펜사콜라에 있는 국립 해군항공박물관으로 보내 복원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

전투기 복원에는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관계자들은 이 전투기가 글렌뷰 해군 비행장 자리에 건립될 새로운 박물관에 영구 전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상] 대륙의 '아파트 사재기'
  • 조금씩 흔들리던 문이 활짝 열리자 사람들이 대거 들어오기 시작했다.아예 떨어져 바닥에 내팽개쳐진 문에 한 여성이 깔리기도 했다. 하지만 누구도 그를 신경 쓰지 않았다.마치 적군 수장을 노리고 밀려드는 군사들 같았다.1분 분량 영상이 끝날 때까..
  • 최영완 "김수현과 이웃사촌·유아인 깍듯"
  • 배우 최영완이 배두나, 유아인 등 톱스타와의 인연에 대해 입을 열었다.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막장의 여왕! 악녀파탈 특집으로 배우 이유리, 박하나, 이연두, 최영완이 출연한다.이날 방송에서 최영완은 학교1 촬영..
  • 지코, SNS에 "사랑이었다"···결별 심경?
  • 블락비 지코가 AOA 설현과 결별 후 SNS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지코는 2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사운드 클라우드를 확인해주세요(Check out my soundcloud)라는 말과 함께 사랑이었다(it was love) 등의 해시태그를 단 글을 게재했다.지코가 남긴 사..
  • 포체티노 감독, "손흥민 불을 뿜었다"고 싱글벙글
  •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 CSKA 모스크바(러시아)전에서 승리한 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이 불을 뿜었다며 대만족했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
  • 손흥민, CSKA모스크바와의 챔스전 결승골
  • 손흥민(24토트넘)이 CSKA 모스크바(러시아)와의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에서 결승 골을 터뜨려 박지성가 갖고 있던 한국선수 챔스전 최다골(5골) 기록을 넘어섰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