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미시간호 추락 전투기, 68년 만에 인양<연합>

진주만 공습 71주년에 맞춰 공개, 복원 과정 거쳐 영구 전시될 예정

미국 미시간호(湖) 바닥에 잠겨 있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전투기가 68년 만에 인양돼 공개됐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일본의 진주만 공습 71주년을 맞아 시카고 북부 워키간 부두에 미시간호에서 끌어올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 해군 전투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와일드 캣'으로 명명된 이 FM-2 전투기는 지난 1944년 12월 28일 시카고 인근 미시간호 상공에서 항공모함 이착륙 훈련을 하던 중 엔진 고장으로 추락했으며 워키간에서 남동쪽으로 약 70km 떨어진 미시간호 약 60m 아래 바닥에 가라앉았다.

'시카고 A&T 리커버리' 인부들은 지난 2일부터 인양 작업에 나서 이틀만인 4일 워키간 부두에 끌어올렸으며 진주만 공습 기념일에 맞춰 이를 공개했다.

인양작업에 참여한 전직 조종사 찰스 그린힐(78)은 "전투기 상태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좋다"고 감탄했다.

사고 전투기를 조종하던 윌리엄 에드워드 포브스는 구조돼 지난 2008년 85세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해군은 시카고 해군기지 '네이비 피어(Navy Pier)'에 항공모함을 정박해놓고 워키간 남쪽 글렌뷰 해군 비행장에서 전투기를 몰고 가 이착륙하는 훈련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이곳에서 훈련을 받은 전투기 조종사들은 1만7천여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는 18세의 나이로 군에 입대해 해군 전투기 조종사로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조지 H.W.부시(88) 전 대통령도 포함되어 있다.

인양 작업은 미국 해군항공박물관재단(NAMF)이 후원했다.

NAMF는 이 전투기를 위스콘신주 케노샤의 격납고로 우선 옮긴 뒤 플로리다주 펜사콜라에 있는 국립 해군항공박물관으로 보내 복원 작업을 거칠 계획이다.

전투기 복원에는 최소 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관계자들은 이 전투기가 글렌뷰 해군 비행장 자리에 건립될 새로운 박물관에 영구 전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키 54.6㎝ '세계 최단신' 네팔 남성 사망
  • 키 54.6㎝로 세계에서 키가 가장 작은 성인인 네팔인 찬드라 바하두르 당기가 4일 미국령 사모아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75세.네팔 카트만두에서 540km 떨어진 외진 산골 마을에서 물건을 일 때 쓰는 머리 받침대와 깔개 등을 만들며 살던 당기는 마..
  • 녹화 중 넘어진 아이에 뛰쳐나간 유재석
  •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녹화 도중갑자기 넘어진 아이를 달래는 국민MC 유재석의 사진이 공개됐다.지난 4일 동상이몽 인터넷 홈페이지 속 PD 현장 노트에는 최근 방송 녹화 현장을 스케치한 사진들이 여러 장 게시됐다.게시글을 올린 PD는 정말..
  • 엄태웅 패밀리 모두 키이스트行
  • 지난 4일 키이스트가 배우 엄정화엄태웅 남매와의 전속계약을 발표한 가운데, 엄태웅의 부인인 발레리나 윤혜진, 이들의 딸 엄지온 양 역시 키이트스행을 결정지은 것으로 알려졌다.키이스트 측은 윤혜진씨와엄지온 양의 에이전트 계약도 체결한 사실..
  • '3안타' 추신수, 시즌 최고 타율 0.252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장타 두 개를 포함한 3안타를 쳐 마침내 올 시즌 최고 타율을 기록했다.추신수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원정경기에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 '4번타자' 강정호, 멀티히트···타율 0.289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치고 이틀 연속 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방문경기에 4번 타자 3루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