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래 지켜본 투숙객, 남친 나간 사이… '경악'

관련이슈 : 오늘의 HOT 뉴스
모텔에 투숙하는 커플을 뒤쫓아가 남자가 자리를 비운 사이 여성을 옆방으로 끌고 가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특수강간 혐의로 김모(24·무직)씨를 붙잡았다고 16일 밝혔다. 

위 사진은 해당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없음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5일 오전 7시20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의 한 모텔에 307호에 투숙한 A(18·여)양을 전기충격기로 기절시킨 뒤 바로 옆방인 306호로 끌고 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 3시 전기충격기를 들고 수원시 매산로 집에서 나와 범행대상을 물색하던 중 오전 6시30분 로데오거리에서 A양이 남자친구와 술을 마시는 것을 보고 호감을 느껴 모텔까지 뒤따라간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이들 커플이 투숙한 바로 옆방을 잡고 기다리다 15분 뒤 A양 남자친구가 객실에서 나가는 것을 보고 옆방으로 가 노크를 했다. 문을 연 A양을 전기충격기로 충격을 가해 자신이 묵은 방으로 끌고 가 성폭행했다.

술에 취한 A양을 모텔에 재우고 돌아가던 A양 남자친구는 A양과 연락이 닿지 않자 다시 모텔을 찾았다. 김씨는 바로 옆 객실에서 A양 남자친구의 목소리를 듣고도 “움직이거나 소리 지르면 죽이겠다”고 위협하며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으로부터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주변 폐쇄회로(CC)TV 화면 분석을 통해 오후7시45분 집에서 쉬고 있던 김씨를 검거했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 “성욕을 풀려고 범행했다”며 “전기 충격기는 여자친구를 위한 호신용으로 허가받아 소지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위치찾기에 편리하고 국가경쟁력 재고에 도움을 준다는 이유로 올해 1월 1일부터 도로명 주소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로명 주소 사용을 기피하고 불편함을 느끼는 국민들이 많은데요. 도로명 주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도로명 주소를 알고 있으며 길 찾기가 쉽고 편리하다
도로명 주소를 모르며 사용하기 불편하다
잘모르겠다
  • 4월 25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