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대, 2학기 해외학기제 참가생 파견

 

경주대학교가 올 2학기 해외학기제 참가학생을 파견했다.

경주대는 이번에 1차로 파견된 15명의 학생들은 경주대 관광경영학과, 호텔경영학과 등 학생들로 뉴질랜드 윈텍대학(WINTEC)에서 12주간의 수업을 통해 전공심화과정은 물론 국제화시대에 요구되는 어학능력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18일 밝혔다.

윈텍대학은 1924년에 설립되었으며, 88년의 역사를 지닌 공립 대학으로 뉴질랜드 해밀턴에 위치하고 있다. 윈텍대학은 경영, 교육, 보건사회, 미디어아트, 스포츠운동과학, 정보기술, 국제관광서비스이벤트, 무역, 이공학산업 분야의 교수진을 구성하여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지난 4월 경주대학과 학생교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경주대는 윈텍대학 파견을 시작으로 필리핀 라이시움대학, 태국 랑싯대학, 중국 하얼빈공정대학을 파견했다.

또 오는 23일에는 필리핀 산토토마스대학 그리고 세계적인 요리학교로 알려진 미국 CIA요리학교 등에 총 200여명의 학생들이 파견할 예정이다.

이번 해외학기제는 글로벌 인재양성을 위해 경주대학교가 2010년 이후 성공적으로 시행해오고 있는 ‘7+1해외학기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1학기에는 캐나다 세네카대학, 미국 아웃리치대학, 영국 웨스턴런던대학, 프랑스 르꼬르동블루, 스위스 요리대학, 이탈리아 그레고리고7대학, 중국 하얼빈공정대학, 흑룡강중의약대학, 절강성공업대학 및 필리핀 라이시움대학, 레트란대학 등에 200여명의 학생들이 한학기를 마치고 귀국했다.

경주대측은 “그동안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8개 학과를 모집중지하는 등 대대적인 구조조정으로 올해 수시모집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경주대의 국제화, 특성화 전략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총장이하 전 교직원들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주대학교 이순자 총장은 “경주대는 전국대학에서 처음으로 전체 학생이 참가할 수 있는 ‘7+1해외학기제’를 정착시켜 세계로 도전하는 국제화 교육을 앞장서서 보여줄 것”이라며 “그동안의 성공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신입생 1000여명을 미국 대학에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윈텍대학은 1924년에 설립되었으며, 88년의 역사를 지닌 공립 대학으로 뉴질랜드 해밀턴에 위치하고 있다. 윈텍대학은 경영, 교육, 보건사회, 미디어아트, 스포츠운동과학, 정보기술, 국제관광서비스이벤트, 무역, 이공학산업 분야의 교수진을 구성하여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지난 4월 경주대학과 학생교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악의 가정폭력 살인사건에 경악
  • .내가 가족과 키키를 힘들게 하고 있어. 버릇없는 아이를 좋아하는 어른은 없으니까. 다른 사람의 기분을 다치게 해서는 안되는데.여덟 살 아이가 쓴 일기가 영국 사회를 울리고 있다. 2013년 8월 영국 런던 근교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아예사 알..
  • 장도연, 이용진 "순댓국 또 먹자"는 말에···
  • 라디오스타 개그우먼 장도연이 이용진을 짝사랑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손종학, 김민수, 개그우먼 장도연, 에프엑스 엠버가 출연해 듣.보.실-듣도 보도 못했는데 실시간 검색어 1위 특집을 꾸몄다.이날 방송에서 M..
  • 전효성, '이효리 히트곡' 무대 예고
  • 걸그룹 시크릿의 전효성이 섹시 디바 이효리로 깜짝 변신을 예고했다.오늘(5일) 방송을 앞둔 Mnet 엠카운트다운은 엠넷 개국 20주년을 기념한 특별 무대로 꾸며진다. 90년대 인기스타들과 실력파 아티스트들이 한 자리에 모인 자리에서 전효성은 이효리의..
  • 기성용,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한시즌 최다골
  •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토트넘을 상대로 골을 뽑으며 시즌 6호골을 신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한국인 선수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작성했다.기성용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의 2014-2015 프리미어리그 28라..
  • “방심하면 큰 코” vs “머리 심고 오라”
  • (머리숱이 적은) 김학범 성남FC 감독은 도발하지 말고 머리부터 심고 오라.(최강희 전북 감독) 서울이 우리 팀에 스파이를 심어놓은 것 같다.(윤정환 울산 감독)5일 2015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개막을 앞두고 서울 서대문구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미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