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퀸', 자체최고시청률 기록..'다섯 손가락' 기세 좋게 따돌려


MBC 주말드라마 ‘메이퀸’이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경쟁작 SBS ‘다섯 손가락’과의 격차를 벌렸다.

9월 17일 시청률조사기관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메이퀸’은 전국 시청률 17.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16.8%보다 0.9%포인트 상숭한 수치로 자체최고기록이다.

반면 ‘다섯 손가락’은 지난 방송보다 1.2%포인트 하락한 9.2%를 나타내 하락세를 그렸다. 같은 시기에 동시 방영한 두 작품은 초반에 비슷한 시청률로 접전을 벌였지만 본격적인 스토리와 성인연기자들의 등장에 ‘메이퀸’이 승기를 잡았다.

이날 방송한 ‘메이퀸’에서는 강산(김재원 분)이 자신의 첫사랑 천해주(한지혜 분)과 재회했다.

또한 천해주(한지혜 분)는 연인 박창희(재희 분)의 아버지 박기출(김규철 분)에게 인사를 드렸지만 “당장 사라져라”는 말을 듣는 수모를 겪었다.

한편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한 KBS1 ‘대왕의 꿈’은 12.3%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연예뉴스e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인천아시안 게임에서 한국대표팀은 439개 금메달 가운데 90개 이상을 노리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0개 이상 딸 것이다
90개 이하 딸 것이다
  • 9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