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한국, 女대통령은 아직…" 친박계 '발칵'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분단국가인 한국에서 여성 대통령은 시기상조라는 식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재오 의원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회견에서 “분단 현실을 체험하지 않고 국방을 경험하지 않은 상태에서 단순히 여성이라는 이유로 리더십을 갖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통일 후에나 여성 대통령을 기대해볼 수 있다는 뜻으로,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돼 친박계가 반발하고 있다.

이 의원은 “나라가 통일돼 평화로워진 후라면 몰라도 아직은 시기가 이르다”면서 “지금 북한은 호전적인 젊은 지도자가 통치하고 있는데, 우리 현실에서는 아직 국방을 책임지는 리더십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 의원과 더불어 대표적인 ‘비박계’ 주자로 꼽히는 김문수 지사 역시 17일 기자간담회에서 “혼자 살면 금욕적 삶의 윤리를 못 지킬 것 같아 결혼했다. 결혼을 안 하는 것은 위선 같다”며 독신인 박 전 위원장을 겨냥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7·30 재보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여야는 지역 일꾼론과 정권 심판론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데요. 여러분은 어느 정당이 승리 할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
잘모르겠다
  • 7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