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살인' 용의 패터슨 "내가 진범"

지인 “내게 분명히 말해… 한국도 비웃어” 증언
대법 “패터슨 진범 가능성 커”… 유족에 배상판결
공소시효 놓고 “6개월도 안남았다” vs “충분하다”

1997년 발생한 ‘이태원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아서 패터슨(32)이 “조중필씨를 살해한 사람은 나”라고 말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법원도 진작에 “패터슨이 진범”이라고 판시한 것으로 드러나 “검찰이 부실수사로 진상 규명에 실패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미국에서 신병인도 재판을 받고 있는 패터슨의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돼 신속한 송환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MBC 뉴스에 따르면 패터슨의 지인 최모씨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MBC 기자와 인터뷰를 갖고 “패터슨이 ‘내가 조씨를 죽였다’고 말하는 것을 분명히 들었다”고 증언했다. 최씨는 “패터슨에게 ‘한국 정부에 의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더니 ‘웃기지 마라. 한국 사법당국은 순 엉터리다’고 비웃었다”고 덧붙였다.

사건 직후 살인범으로 몰려 재판에 넘겨졌다가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난 에드워드 리도 최씨와 같은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에드워드 리는 최근 조씨 어머니 이복수씨 앞으로 “잘못을 진심으로 사과한다. 패터슨이 재판에 넘겨지면 법정에서 진실을 얘기하겠다”는 취지의 편지를 썼지만 전달하지 못했다고 한다. 최씨 또한 “패터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그가 범인이라는 점을 분명히 증언하겠다”고 말했다.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포스터.

이와 관련해 온라인 공간에서는 검찰의 부실 수사를 질타하는 여론이 뜨겁다. 특히 검찰이 패터슨의 출국정지 기간을 제때 연장하지 않아 그가 1999년 8월23일 미국으로 출국할 수 있게 사실상 ‘방조’한 것은 변명의 여지조차 없는 잘못이라는 지적이 많다.

실제로 대법원은 조씨 유족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검찰이 핵심 용의자의 출국을 정지하지 않아 미국으로 도주하게 만들었다”며 배상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에드워드 리에게 무죄를 선고하며 “여러 정황으로 미뤄볼 때 에드워드 리가 아니고 패터슨이 진범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법조계에선 패터슨의 공소시효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패터슨이 수사 도중이 아니고 한국에서 판결을 받은 다음 미국으로 떠났기 때문에 ‘공소시효가 정지되지 않고 계속 진행됐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한나라당 주광덕 의원은 “현재 공소시효가 6개월도 채 남지 않았다. 신병인도 재판이 끝나기도 전에 공소시효가 만료될 수 있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신속히 패터슨 신병을 인도받아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검찰은 “공소시효가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패터슨은 검찰이 출국정지 기간을 미처 연장하지 못한 틈을 타 도주한 것”이라며 “당연히 출국 시점부터 공소시효가 정지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IS 참수 흉내 낸 무개념 은행 직원들 '비난'
  • 영국의 한 은행직원들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 국가(IS)를 흉내 낸 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지난 7일(현지시간) 영국 더 선에 따르면 최근 HSBC 은행 직원들이 IS를 따라 한 영상을 촬영했다. HSBC 자동차 경주팀 소속인 이들은 버밍엄의 실..
  • 꽁치통조림 요리, 백종원은 성공적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또 한 번 집밥의 매력을 제대로 전파했다. 이번엔 꽁치 통조림을 통해서다.지난 7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tvN 집밥 백선생 8회에서는 꽁치 통조림으로 맛있는 생선구이를 만들어내는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윤상, 김구..
  • 김주하 MBN 앵커 20일 첫 방송 "애정 담겠다"
  • 김주하 MBN 앵커 겸 특임이사가 평일 진행하는 MBN 뉴스8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8일 MBN은 뉴스8의 2차 티저 광고를 공개하며 김주하 앵커의 첫 방송일을 고지했다.공개된 영상은 작은 뉴스 하나에도 사람에 대한 애정을 담고 싶었습니다라는 내레이션과..
  • 불혹 넘은 KIA 최영필 ‘베테랑의 품격’
  • 결정구인 포크볼을 던질 때마다 베테랑의 품격이 묻어났다. 불혹이 넘었지만 짠물 피칭으로 프로야구 넥센의 창을 꺾은 KIA 불펜 투수 최영필(41사진)의 얘기다.최영필은 7일 넥센과의 목동 원정경기에서 4개의 탈삼진을 곁들이며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
  • 한국선수단 양궁서 첫 3관왕 탄생
  •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 선수단 첫 3관왕이 탄생했다. 양궁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의 김종호(중원대)가 그 주인공. 그는 단체전과 혼성전, 개인전까지 싹쓸이했다. 여자 컴파운드의 송윤수(현대모비스)도 김종호와 함께 짝을 이룬 혼성전과 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