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술자국에 상심한 아들, 용기 북돋우려···
  • 카메라를 보고 웃고있는 카터군(7)수술흉터에 힘들어하던 7살 아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던 아빠의 사연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17일 허핑턴포스트 재팬에 실린선천적인 심장질환으로 수술 받은 카터군(7) 사연은 엄청난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미국 메..
  • '속옷 노출 시구' 김정민 "시간 되돌릴 수 있다면"
  • 배우 김정민이 두산 베어스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시구 중 피부색 속옷이 노출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김정민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대 두산베어스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경..
  • ‘연기 안하고 뭐해요?’ 차기작이 궁금한 배우들
  • TV를 틀면 몇 년 째 광고(CF)에서만 얼굴을 볼 수 있는 스타들이 있다.삼시세끼에서 엄청난 요리 실력을 선보이면서도 나 연기 안하고 뭐하니?를 외치던 배우 차승원의 얼굴이 스친다. 최근 온라인상에 ○○○의 근황이 궁금하다 ○○○의 차기작을 빨리..
  • 손연재, 리듬체조 국가대표 1차 선발전 1위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1연세대)가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예상대로 1위에 올랐다. 손연재는 18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 태릉선수촌 필승주체육관에서 열린 2015 리듬체조 개인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 볼-후프-리본-곤봉 등 4종목 합계 72.100점을 획득해..
  • 펠프스, 복귀무대서 접영 100m 우승
  • 역시 수영황제였다. 음주과속운전으로 6개월간 선수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뒤 복귀한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30미국)가 8개월 만에 출전한 공식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펠프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에서 열린 2014-2015 아레나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