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6살 도둑, 11살 소년이 쏜 총에 맞아 사망
  • 16살 도둑이 집에 있던 11살 소년이 쏜 총에 맞아 현장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미국에서 발생했다.3일(현지시간) 미국 폭스TV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카운티에 사는 11세 소년이 집에 침입한 16세 용의자를 총으로 쏴 용의자가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
  • '슈퍼스타K 7' 가인, '악마의 편집' 폭로
  • Mnet 슈퍼스타K 7 제작진이 가인의 폭로로 불거진악마의 편집 논란에공식입장을 밝혔다.가인은 지난 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7에 특별 심사위원으로 출연했다.방송에서 그는 한 출연자에 대해다른 심사위원들과 달리 냉정한 평가를 하며 불합격 판..
  • 김소연·곽시양, 야구 때문에 다툰 사연은?
  •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에 새로 투입된 가상부부 곽시양김소연이 첫 녹화를 순조롭게 진행했다.곽시양과 김소연은 최근 녹화에서 신혼집에 아기자기한 방 꾸미기에 나섰다. 이날 이삿짐을 풀던 곽시양은 김소연이 가져온 LG 트윈스 야구복을 보고..
  • 강정호, 대타로 나와 1안타·1타점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대타로 경기에 나와 1안타, 1타점을 올렸다.강정호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방문경기에서 2-4로 뒤진 7회초 무사 2루에서 투수 안..
  • 프로농구 속임 동작 금지··· 플라핑 파울 강화
  • 2015-2016 시즌 프로농구에서는 심판이나 관중을 속이는 동작인 플라핑(flopping)에 대한 제재가 강화된다.한국농구연맹(KBL)은 4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규칙 설명회를 열고 새 시즌에 강화되거나 달라지는 규칙을 소개했다.플라핑은 파울을 유도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