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그릇 10개 머리 올리고 날라도···'38년 무사고'
  • 지난 38년간 길이 2m, 폭 20cm짜리 쟁반을 머리에 이고 음식 그릇을 날라온 중국의 60대 남성이 화제다.지금까지 30만그릇 넘게 음식을 날랐는데 단 한 번도 그릇을 깨뜨린 적 없다며 빈틈없는 실력을 자랑한다.23일(현지시간) 중국 환구시보 등 외신들에 따..
  • 엄태웅, '포크레인'으로 논란 6개월 만에 복귀
  • 배우 엄태웅이 영화 포크레인으로 복귀한다.25일 엄태웅의 소속사 키이스트측은 엄태웅이 김기덕 필름에서 제작하고, 이주형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 포크레인에 출연한다. 최근 촬영에 들어갔다며 영화의 줄거리나 엄태웅이 맡은 캐릭터는 정확히 알..
  • '도봉순' 박보영 효과? 첫방 시청률 4% 돌파
  • 힘쎈여자 도봉순이 첫 방송부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지난 24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은 시청률 4.04%(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드라마 불모지로 여겨진 금토 심야 11시대로 옮긴 이..
  • 류현진, 두번째 라이브피칭도 '굿'···곧 실전투구 할 듯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두 번째 라이브 피칭도 성공적인 평가를 받아 곧 실전투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25일 MLB닷컴 다저스 담당인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라이브 배팅 훈련 시간에 인상적인 투구를 했다. 다음 경기에서 공..
  • "맨유 남겠다"…루니, 잔류 선언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간판 스타인 웨인 루니(32)가 팀에 남는다. 루니는 24일(한국시간) 맨유 홈페이지를 통해 잔류를 공식 선언했다. 루니는 여러 클럽에서 관심을 보여준 것은 감사하다면서 나는 최근 논쟁들을 끝내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