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버려졌지만···형제가 되어준 개와 고양이
  • `꼬마 고양이 코다와 착하고 든든한 오빠 키로`의 행복한 모습.숲길에 버려진 코다는 손에 올려놓을 만큼 작았다.그런 자신의 처지를 알아서일까. 코다는 힘없이 울다 천만다행으로 지금 주인에게 발견됐고 그의 품에 안겨 새로운 가족과 만나게 됐다...
  • 애쉬튼 커처♥밀라 쿠니스, 극비 결혼
  • 할리우드의커플애쉬튼 커처(37)밀라 쿠니스(32) 커플이 극비 결혼식을 올렸다.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연예매체 피플은 커처와 쿠니스가 지난주 비밀리에 결혼했다고 보도했다.하지만 커처와 쿠니스 측은 해당 보도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 있어 궁..
  • 민아 "올리비아 핫세 극찬은 가문의 영광"
  • 걸스데이 민아가 전설적 여배우 올리비아 핫세로부터 칭찬 받은 소감을밝혔다.민아를 비롯한 걸스데이 멤버들은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정찬우, 김태균의 두시탈출 컬투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민아는 앞서 공개된 걸스데이 새 앨범 티저 이미지에..
  • 한국여자 단체, 25m 권총 금메달 명중
  • U대회 한국여자 사격, U대회 25m 권총 단체전 금메달(나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6일 오전 전남 나주시 나주전남종합사격장에서 열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여자 25m 권총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딴 한지영, 조문현, 김지혜 선수(왼쪽 부터)가 환하게..
  • 코리안 총잡이의 위엄… 하루에 ‘金’ 4개 탕·탕·탕·탕
  • 5일은 유도, 6일은 사격45일 3개의 금빛 메치기에 성공하며 2015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한국 선수단의 초반 메달레이스를 주도한 유도의 바통을 사격이 이어받았다. 한국 사격 대표팀은 6일 하루에만 4개의 금빛 총성을 울렸다. 특히 여자 25m 권총의 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