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공중도덕은 어디로···놀이터로 변한 지하철
  • 지하철 바닥에 돗자리를 깔고 노는 어린이들.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게시된 사진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황당하다.28일 일본 주간지 사이죠는 공공장소인 지하철에서 아이들을 내버려둔 것으로도 모자라 뛰놀게 하는 등 상식 이하의 부모들..
  • 소유진 "부모님 나이차 30살, 그것만···"
  • 소유진 부모님 나이차, 소유진 백종원소유진, 부모님 나이차 30살그것만 닮지 말라 하셨는데백종원과 나이차 깜짝소유진 백종원 부부의 행복한 일상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소유진이 부모님의 나이차를 언급한 장면이 재조명받고 있다.소유..
  • '프로듀사' 아이유, 러블리 만찢녀 등극
  • 프로듀사에 출연 중인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촬영장 만찢녀(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여자)라는 수식어를 부여 받았다.프로듀사 제작진은 촬영장에서 마치 순정만화 여주인공 같은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는 아이유..
  • 두산 민병헌 "벤치클리어링, 공 던진건 나"
  •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외야수 민병헌(28)이 NC 다이노스와 경기에서 일어난 벤치 클리어링과 관련해 공을 던진 건 장민석(33)이 아니라 자신이라고 실토했다.28일 두산 구단에 따르면 민병헌은 사실 어제 벤치 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더그아웃에 와서 공..
  • 강정호, 마이애미전 2타점 쐐기 안타 폭발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9경기 연속 안타 행진으로 팀 6연승을 이끌었다. 강정호는 2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벌어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