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겨드랑이'로 만든 주먹밥, 맛과 모양은?
  • 일반적인 방법으로 만든 주먹밥. 맛도 모양도 큰 차이가 없다.일본 애니메이션에 종종 볼 수 있는 겨드랑이 주먹밥(腋おにぎり이하 주먹밥) 만들기에 도전한 여기자가 포털에 소개돼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했다.리서치를 시작으로 실험 등을 통해 궁금..
  • 송중기 "여동생, 광수랑은 안돼요"
  • 중국 팬 미팅을 연 배우 송중기가 이광수와 여동생을 이어줄 수 없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시나닷컴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7일 광저우 팬 미팅에 참석한 송중기가 팬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송중기는 이날 여동..
  • 혜이니 "제 노래 들으면 연애세포 생겨"
  • 연애세포가 없는 사람도 제 노래를 들으면 막 사랑하고 싶어질 거예요.인형돌 혜이니(24본명 김혜인)가 1년여 만에 발표한 신곡 연애세포로 인기몰이에 한창이다.요즘 활발한 음악방송 활동을 보이고 있는 혜이니는 지난 27일 세계일보에서 가진 인터뷰..
  • 김현수, 5타수 1안타···5경기 연속 출루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5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방문경기에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
  • 호날두 "승부차기는 도박…마지막 키커 자청"
  • 우승컵에 키스하는 호날두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레알 마드리드 우승의 피날레를 장식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가 승부차기에서 마지막 키커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호날두는 2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