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제도 변천사, 4년마다 손질… 입시현장 혼선 초래

우리나라의 대입제도는 해방 이후 지금까지 43년간만 따져 보면 크게는 12회, 세부적으로 보면 무려 16차례 바뀌었다. 평균 4년에 1번씩 입시제도가 바뀌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은 이를 따라가느라 허덕거렸다.

해방 직후부터 53년까지 대입제도는 사실상 대학에 맡겨둔 ‘자율’ 체제였다. 진학자보다 대학정원이 많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일부 사립대를 중심으로 무자격자에 대한 입학 허가가 남발되고, 군대를 늦추기 위한 편법, 사학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면서 부정이 난무했다.

1960년대 들어서면서 5·16 군사정부는 1962∼63년 대학입학자격고사를 도입했다. 하지만, 대학자율 저해 논리와 함께 정원 미달 사태가 속출하자 1964∼68년 다시 대학별 고사체제로 돌아갔다. 1969년에는 대입예비고사제가 도입됐다. 커트라인을 통과한 사람에게만 본고사 자격을 주는 방식이다. 이 제도는 본고사 폐지와 과외 금지조치가 내려진 신군부의 1980년 ‘7·30 교육개혁’ 때까지 이어졌다. 이후 예비고사(학력고사)와 내신이 한꺼번에 시행됐지만, 단순 암기식 학습이라는 문제가 불거졌다.

1994년도 입시부터 학력고사가 가고, 수능시대가 도래한다. 14년 만에 부활된 본고사는 숱한 부작용을 불러일으키며 얼마 못 가 폐지된다. 이후 수능은 사실상 2∼3년에 한 번씩 땜질식 처방만 이뤄지면서 입시 현장에 혼선을 가져왔다.

참여정부 역시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해 ‘2008 대입제도 개선안’을 2004년에 내놓았지만 수능의 큰 틀은 벗어나지 못했다. 성태제 이화여대 교수는 지난 11일 대교협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현행 대입제도와 관련 “개인, 학교, 지역, 집단, 계층적 차원에서 선호하는 입시제도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라며 “교육이념과 정치이념까지 추가되면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국민적 갈등까지 내연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기동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결혼식서 신부 얼굴 보고 강에 투신한 남자
  • 부모의 강요로 결혼하게 된 남자가 신부 얼굴을 처음 본 후 자살을 시도했다.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스옌시에 사는 강 후(33)는 부모의 요구로 뜻하지 않은 중매결혼을 하게 됐다.매우 화가 났지만 부모님의 마음을..
  • 정아름-유승옥, '살벌' 디스전 시작?
  • SNL코리아에 출연하면서 화제가 된 트레이너 정아름이 유승옥에 대한 글을 올려 화제다. 정아름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대중들에게는 내가 얼마나 운동을 잘 알고 있는지 그런 것 따윈 중요치 않았다. 그저 독특한 글래머 바디에 안방운동을 알려준..
  • '우결', 예원 하차 요청 쇄도···헨리는?
  • 예원의 욕설 동영상이 유출되며 불똥은 우리결혼했어요로 튀었다.MBC 우리 결혼했어요-시즌4(이하 우리결혼했어요)에서는 예원 몰래 로맨틱한 언약식을 준비하는 헨리의 모습이 그려질 예정.언약식의 하이라이트인 케이크 커팅을 하기 전, 헨리는..
  • 폭죽 날아와 골키퍼 부상··· 경기 취소
  • 러시아와 몬테네그로의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 예선전이 관중이 던진 폭죽에 러시아 골키퍼가 맞아 부상을 당하는 등 혼란 끝에 취소됐다고 AP 통신이 28일 전했다.러시아의 골키퍼 이고르 아킨페프(CSKA모스크바)는 이날 몬테네그로의 포드고..
  • 피겨 박소연, 세계선수권대회 12위…김해진 19위
  • 박소연연합뉴스DB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박소연(18신목고)이 두 번째로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2위에 올랐다.박소연은 28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5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55.39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