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 주인공 봉화 하눌마을 최원균 할아버지

"사람 찾아와도 대접못해 미안하지…"

“사람 찾아오는 게 싫을 일이 뭐 있는교. 대접을 잘 몬(못)해 미안해서 그러지.” 흥행돌풍을 일으키는 다큐멘터리 영화 ‘워낭소리’의 주인공인 최원균(80) 할아버지는 4일 한낮에도 경북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영화 속의 모습 그대로 쇠죽을 끓인다며 솥에 불을 지피고 있었다.

◇영화 워낭소리 주인공 최원균 할아버지가 영화 속의 소를 대신해 외양간 주인이 된 소를 어루만지고 있다.                                                                                                            봉화=전주식 기자
마을 외딴 언덕 밑에 나지막이 자리 잡은 최씨 집 앞의 밭에는 가격 폭락으로 수확을 포기한 배추가 하얗게 썩어가고 있었고, 대문도 없는 마당 앞에는 맏아들이 직접 만들었다는 ‘워낭소리 대장군과 여장군’ 등 장승 4개가 눈을 부라리고 서 있었다.

집 한쪽에는 워낭소리에 출연했던 소들의 집인 외양간이 있었다. 영화 속에서 40년간 모진 삶을 살다 죽은 소를 대신해 외양간의 새 주인이 된 소는 한 달 전 수컷 한 마리를 낳아 이삼순(79) 할머니의 온갖 귀여움을 차지하고 있다.

“저놈은 리어카는 잘 끌어 날 태우고 다니지만 아직도 밭을 갈려면 멀었어요.”

최씨는 밭일이 서툰 소에 대한 불만을 털어놓았다. 그는 “자기 혼자만 부지런히 쟁기를 끌어 다리 아픈 내가 따라갈 수가 없다”며 못마땅한 표정으로 소를 흘겨본다.

이어 소에게 쇠죽과 여물을 먹인 최씨는 대접을 제대로 못해 미안하다는 뜻으로 “뭘 자시지도 몬하고 안됐니더”라고 말한 뒤 소가 끄는 리어카를 타고 언덕 너머의 밭으로 또 나갔다.

그러자 영화 속에서 “아이고 내 팔자야”를 연신 내뱉던 할머니가 손님이 왔는데 대접할 게 없다며 함께 있던 손녀에게 커피를 한 잔 끓여 오라고 말한다.

이씨는 “영감이 몸이 아파 40여년 전에 이곳으로 이사와 5남4녀를 키우고 살았는데, 우리보다 먼저 죽은 소와 영감이 억척스럽게 일해 이래 살고 있다”고 지난 날을 회상했다.

자식들에게 재산을 남겨주기보다는 앞길을 뚫어 주자는 생각에 원할 경우 모두 대학까지 공부를 시켰다는 이씨는 “우리 집의 주요 생계수단이었던 죽은 소가 주인을 잘못 만나 엄청나게 고생했다”며 눈시울을 적셨다.

또 “성치 못한 몸으로 밭에 일하러 나가는 영감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자식들 욕을 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지금까지 농사일밖에 한 일이 없는 영감과 할머니가 뭐라도 꿈적거려야 살지 자식 집에서 편안히 누웠다간 한 해도 못 산다”고 말했다.

죽을 때까지 일할 테니 내버려 두라고 오히려 자식들한테 부탁까지 하고 있다고 이씨는 강조했다.

봉화읍 내 모 고교에서 미술 교사로 근무하는 장남 영두(56)씨는 영화 상영 이후 많은 사람들이 집을 찾고, 경북도와 봉화군이 집을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려는 것에 대해 “굳이 반대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영화를 계기로 부모님이 갑자기 유명 인물이 됐고, 고향이 전국에 알려지는 데 도움이 된다면 얼마든지 협조하겠다”는 최 교사는 “그러나 행정기관과 관람객들이 연로하신 어른들의 최소한의 사생활은 보장해 줘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최 교사는 “시도 때도 없이 들이닥쳐 방문을 열어보고 카메라를 들이대는 것은 세상 물정을 모르는 노인들에게 할 짓이 아니다”라면서 “예의를 지켜 영화 촬영지를 둘러보는 사람들에게는 자식들이 차라도 대접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도와 봉화군은 영화 워낭소리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흥행에 성공하자 산간오지인 봉화를 전국에 알리는 절호의 계기로 보고 최씨 생가 앞에 있는 폐가를 정비해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지역에 있는 이몽룡 탄생지와 청량산, 영화 촬영지를 묶는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봉화=전주식 기자 jsch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년 만에 나타나 밤하늘 수놓을 '블루문'
  • 당신의 금요일밤이 더욱 특별해진다. 블루문이 밤하늘을 장식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블루문은 한 달이 지나기 전 뜨는 두 번째 보름달을 뜻한다. 영어 표현으로는 원스 인 어 블루문(Once in a blue moon)이라 한다. 그만큼 드문 일을 나타낼 때 쓰인다.미국 AB..
  • 최자♥설리, 열애 인정 후 공개된 투샷
  •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자 설리 커플의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 공개돼 이슈가 됐다.사진 속에는 다정히 휴대폰을 보고 있는 설리, 최자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열애를 인정한 후 두 사람이 함께 있는 사진이 공개된 건 처음이다.네티즌들은 꿀..
  • '무도' 아이유, 박명수 배려모습 '훈훈'
  • 무한도전 아이유무한도전 아이유 팅이요 꼼꼼 디렉팅에 박명수 어린애가 빡빡하네...배려모습 훈훈!무한도전 아이유와 박명수의 갈등이 서로의 배려로 해소됐다.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에서는 무한도전 가요제를 위한 다섯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이..
  • '잔디보호'에 경기장밖으로 밀려난 선수들
  • 우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중국 우한에서 개막한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이하 동아시안컵)에서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지난 1일 우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축구 북한-일본전뿐만 아니라 한국-중국전에서는 경..
  • 맨유, 2015-2016 시즌 아디다스 유니폼 공개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2015-2016 시즌 새 유니폼을 선보였다.맨유는 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5-2016 시즌 맨유의 새로운 아디다스 홈 유니폼을 발표했다.맨유는 나이키와 계약 만료 후 아디다스와 7억 5000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