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살 녹는 대게살…힘이 쑥쑥 전복탕…울진∼감포 '맛기행'

경북은 전통의 고장이다. 삼국시대 이후 과거의 모습이 이곳처럼 잘 남아있는 곳도 드물다. 혹자는 ‘고집’의 땅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이곳을 문화의 땅이라고 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예향’이나 ‘양반의 고장’이라고 하지도 않는다. 맛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런 경북이 최근 ‘맛’을 알리는 느낌이다. 자치단체와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부쩍 ‘경북의 맛’이 언급되고 있다. 이들이 추천하는 경북의 겨울 맛은 동해안 4개 시·군의 맛이다. 맛 기행은 남쪽에서 출발해도 좋고, 북쪽에서 시작해도 좋다. 경주에서 시작하는 북향 기행은 덕구온천 등 울진의 온천에서 피로를 풀며 마무리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기자로서는 이왕 맛을 알릴 바에야 덜 알려진 울진에서 시작하는 남향 기행을 소개하는 게 나을 성싶다. 처음 언급하는 지역의 음식이 아무래도 눈에 더 띌 것 같으니까 말이다. 

#울진의 해천탕

영덕보다 많은 대게를 생산하지만 울진군은 ‘영덕대게’라는 말만 들어도 상대방이 야속해진다. 이를 극복할 대안으로 최근 적극 밀고 있는 게 ‘해천탕’이다. 근남면에 자리한 해오름(054-783-0300) 식당의 김정애 사장이 개발해 세상에 알린 지 5년이 채 안 됐다. 지난해 울진요리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타면서 더 알려졌다.

자연산 전복과 송이, 토종닭에 황기 등 한약재 8가지가 주요 재료다. 여기에 은행과 대추, 밤, 가리비 등을 넣어 요리한다. ‘육·해·공’의 보양식 재료를 모아 만든 해천탕은 국물이 진하다. 처음 찾았을 때보다 보름 뒤, 다시 찾으니 맛이 더 담백해진 느낌이다. 기자의 혀가 진한 국물 맛을 내는 음식에 적응한 것이리라. 해천탕 국물에 채소와 찹쌀을 넣어 끓인 죽을 더 주문하는 목소리도 식당 안에 가득하다. 4인분 기준 5만5000원.

#영덕의 대게


대게는 영덕을 드러내는 고유명사다. 대게 최대 집산지인 영덕 강구항은 대게 전문점들이 거대한 마을을 이루고 있다. 멋진 대게 조각상을 자랑하는 대게종가(054-733-3838)는 강구항을 대표하는 대게식당이다. 강구에서 가장 오래됐다고 한다. 식당에서 대게를 고르면 즉석에서 쪄주며, 주인이 하나하나 참견하며 먹는 순서를 알려준다. 대게를 먹고 배가 불러도 대게 등딱지에 참기름에 비벼주는 밥에 숟가락을 가져가게 된다.

#포항의 과메기

포항은 과메기의 고장이다. 포항 호미곶의 호미곶회타운(054-284-2855)은 과메기 전문 음식점이다. 마른 김, 미역, 상추와 함께 과메기를 싸먹다 보면 고소한 맛에 취한다. 과메기와 더불어 동해안에서 마주할 법한 다양한 생선회와 물회도 손님을 맞이한다. 올해 제법 인기를 끌고 있는 청어 과메기에 비해 꽁치 과메기는 값이 저렴하다. 4명이 먹을 수 있는 한 상에 2만원.

#경주 감포의 전복탕


경주 감포의 해송정 횟집(054-771-8058)은 참전복 전문점이다. 김임순 식당 안주인은 해녀로 대본리 앞바다에서 직접 따올린 싱싱한 전복을 매일 선보인다. 물질만 40년째다. 안주인이 추천하는 전복탕은 전복죽, 전복찜, 전복회, 전복구이 등 전복을 재료로 하는 요리 중 제일로 여긴다. 전복 3마리를 넣고 여기에 마늘과 대추 등을 추가해 1시간 이상 푹 고아 씹히는 맛이 부드럽다. 1인분에 4만원.

울진·영덕·포항·경주=글·사진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관련기사 ]

15년째 대게잡는 권태훈 “그래도 바다로 나설때 흥분되지예”

눈 속에서 더 빛나는 푸르름, 이 땅의 기개는 살아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선추적장치'로 본 남녀의 스타일 선호도
  • 영국 데일리메일이 시선 추적 장치를 통해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성 스타일, 남성이 선호하는 여성 스타일을 알아봤다.1일(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에는 근육질 실험남을 시작으로 호리호리한 보이쉬 스타일과 그리스 신화에 나올법한 문신을 새긴힙스터..
  • 고지용, '슈돌' 출연에 '실망vs기대' 엇갈린 시선
  •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아들과 함께 출연한다. 오랜 만의 방송 활동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지만,우호적인 반응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예 활동을 고사하며 연예인이 아닌 사회인으로 살겠다..
  • 브라이언 "게이설 때문에 환희랑 멀어져"
  •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게이설에 대해 해명했다.브라이언은 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태원 같은 데서 동성 친구랑 술만 마셔도 게이 맞네 그러고 지나간다라며 브라이언은, 게이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브라이언은 게이설 때문..
  • '승부차기 혈전' 수원, 서울 꺾고 FA컵 우승
  • 수원 삼성이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 끝에 FC서울을 꺾고 6년 만에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슈퍼파이널에서 수원 삼성은 승부차기 10-9승을 거두고 우승컵과 함께 내년 아시아..
  • FA 이대호 "2017년 소속팀, 나도 궁금해"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동갑내기 친구들이 동시에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건 다시 없을 기회라고 벅찬 기분을 이야기하자, 이대호(34전 시애틀 매리너스)가 나 때문에 다시 없을 기회라고 말하는 것인가라고 한 마디를 툭 던졌다. 아직 새 소속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