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살 녹는 대게살…힘이 쑥쑥 전복탕…울진∼감포 '맛기행'

경북은 전통의 고장이다. 삼국시대 이후 과거의 모습이 이곳처럼 잘 남아있는 곳도 드물다. 혹자는 ‘고집’의 땅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이곳을 문화의 땅이라고 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예향’이나 ‘양반의 고장’이라고 하지도 않는다. 맛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런 경북이 최근 ‘맛’을 알리는 느낌이다. 자치단체와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부쩍 ‘경북의 맛’이 언급되고 있다. 이들이 추천하는 경북의 겨울 맛은 동해안 4개 시·군의 맛이다. 맛 기행은 남쪽에서 출발해도 좋고, 북쪽에서 시작해도 좋다. 경주에서 시작하는 북향 기행은 덕구온천 등 울진의 온천에서 피로를 풀며 마무리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기자로서는 이왕 맛을 알릴 바에야 덜 알려진 울진에서 시작하는 남향 기행을 소개하는 게 나을 성싶다. 처음 언급하는 지역의 음식이 아무래도 눈에 더 띌 것 같으니까 말이다. 

#울진의 해천탕

영덕보다 많은 대게를 생산하지만 울진군은 ‘영덕대게’라는 말만 들어도 상대방이 야속해진다. 이를 극복할 대안으로 최근 적극 밀고 있는 게 ‘해천탕’이다. 근남면에 자리한 해오름(054-783-0300) 식당의 김정애 사장이 개발해 세상에 알린 지 5년이 채 안 됐다. 지난해 울진요리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타면서 더 알려졌다.

자연산 전복과 송이, 토종닭에 황기 등 한약재 8가지가 주요 재료다. 여기에 은행과 대추, 밤, 가리비 등을 넣어 요리한다. ‘육·해·공’의 보양식 재료를 모아 만든 해천탕은 국물이 진하다. 처음 찾았을 때보다 보름 뒤, 다시 찾으니 맛이 더 담백해진 느낌이다. 기자의 혀가 진한 국물 맛을 내는 음식에 적응한 것이리라. 해천탕 국물에 채소와 찹쌀을 넣어 끓인 죽을 더 주문하는 목소리도 식당 안에 가득하다. 4인분 기준 5만5000원.

#영덕의 대게


대게는 영덕을 드러내는 고유명사다. 대게 최대 집산지인 영덕 강구항은 대게 전문점들이 거대한 마을을 이루고 있다. 멋진 대게 조각상을 자랑하는 대게종가(054-733-3838)는 강구항을 대표하는 대게식당이다. 강구에서 가장 오래됐다고 한다. 식당에서 대게를 고르면 즉석에서 쪄주며, 주인이 하나하나 참견하며 먹는 순서를 알려준다. 대게를 먹고 배가 불러도 대게 등딱지에 참기름에 비벼주는 밥에 숟가락을 가져가게 된다.

#포항의 과메기

포항은 과메기의 고장이다. 포항 호미곶의 호미곶회타운(054-284-2855)은 과메기 전문 음식점이다. 마른 김, 미역, 상추와 함께 과메기를 싸먹다 보면 고소한 맛에 취한다. 과메기와 더불어 동해안에서 마주할 법한 다양한 생선회와 물회도 손님을 맞이한다. 올해 제법 인기를 끌고 있는 청어 과메기에 비해 꽁치 과메기는 값이 저렴하다. 4명이 먹을 수 있는 한 상에 2만원.

#경주 감포의 전복탕


경주 감포의 해송정 횟집(054-771-8058)은 참전복 전문점이다. 김임순 식당 안주인은 해녀로 대본리 앞바다에서 직접 따올린 싱싱한 전복을 매일 선보인다. 물질만 40년째다. 안주인이 추천하는 전복탕은 전복죽, 전복찜, 전복회, 전복구이 등 전복을 재료로 하는 요리 중 제일로 여긴다. 전복 3마리를 넣고 여기에 마늘과 대추 등을 추가해 1시간 이상 푹 고아 씹히는 맛이 부드럽다. 1인분에 4만원.

울진·영덕·포항·경주=글·사진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관련기사 ]

15년째 대게잡는 권태훈 “그래도 바다로 나설때 흥분되지예”

눈 속에서 더 빛나는 푸르름, 이 땅의 기개는 살아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수술자국에 상심한 아들, 용기 북돋우려···
  • 카메라를 보고 웃고있는 카터군(7)수술흉터에 힘들어하던 7살 아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던 아빠의 사연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17일 허핑턴포스트 재팬에 실린선천적인 심장질환으로 수술 받은 카터군(7) 사연은 엄청난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미국 메..
  • '무도' 최종 식스맨 멤버 광희···관심 집중
  • 무한도전 광희무한도전 광희, 논란 이겨내고 무도 완벽 적응하나 관심 집중제국의 아이들 광희가 무한도전의 6번째 멤버로 최종 결정돼 눈길을 모으고 있다.MBC 무한도전은 18일 방송분에서 6번째 멤버를 결정하는 식스맨 특집 6회째를 내보냈다.그동..
  • '속옷 노출 시구' 김정민 "시간 되돌릴 수 있다면"
  • 배우 김정민이 두산 베어스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시구 중 피부색 속옷이 노출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김정민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대 두산베어스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경..
  • '포크볼 장착'오승환, 공 8개로 시즌 6세이브
  • 끝판대장 오승환(33 한신 타이거즈)이 새롭게 장만한 신무기로 톡톡히 재미를 보며 시즌 여섯번째 세이브를 따냈다.오승환은 18일 일본 효고현에서 열린 2015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팀이 2-1로 앞선 9회초 마운드에 올라 안타를..
  • 전북, 제주 꺾고 22G 무패 행진 대기록 달성
  • 전북현대가 최초로 22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하며 프로축구 K리그 33년 역사를 새롭게 썼다. 전북은 18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유나이티드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5 7라운드에서 레오나르도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