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살 녹는 대게살…힘이 쑥쑥 전복탕…울진∼감포 '맛기행'

경북은 전통의 고장이다. 삼국시대 이후 과거의 모습이 이곳처럼 잘 남아있는 곳도 드물다. 혹자는 ‘고집’의 땅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이곳을 문화의 땅이라고 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예향’이나 ‘양반의 고장’이라고 하지도 않는다. 맛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런 경북이 최근 ‘맛’을 알리는 느낌이다. 자치단체와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부쩍 ‘경북의 맛’이 언급되고 있다. 이들이 추천하는 경북의 겨울 맛은 동해안 4개 시·군의 맛이다. 맛 기행은 남쪽에서 출발해도 좋고, 북쪽에서 시작해도 좋다. 경주에서 시작하는 북향 기행은 덕구온천 등 울진의 온천에서 피로를 풀며 마무리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기자로서는 이왕 맛을 알릴 바에야 덜 알려진 울진에서 시작하는 남향 기행을 소개하는 게 나을 성싶다. 처음 언급하는 지역의 음식이 아무래도 눈에 더 띌 것 같으니까 말이다. 

#울진의 해천탕

영덕보다 많은 대게를 생산하지만 울진군은 ‘영덕대게’라는 말만 들어도 상대방이 야속해진다. 이를 극복할 대안으로 최근 적극 밀고 있는 게 ‘해천탕’이다. 근남면에 자리한 해오름(054-783-0300) 식당의 김정애 사장이 개발해 세상에 알린 지 5년이 채 안 됐다. 지난해 울진요리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타면서 더 알려졌다.

자연산 전복과 송이, 토종닭에 황기 등 한약재 8가지가 주요 재료다. 여기에 은행과 대추, 밤, 가리비 등을 넣어 요리한다. ‘육·해·공’의 보양식 재료를 모아 만든 해천탕은 국물이 진하다. 처음 찾았을 때보다 보름 뒤, 다시 찾으니 맛이 더 담백해진 느낌이다. 기자의 혀가 진한 국물 맛을 내는 음식에 적응한 것이리라. 해천탕 국물에 채소와 찹쌀을 넣어 끓인 죽을 더 주문하는 목소리도 식당 안에 가득하다. 4인분 기준 5만5000원.

#영덕의 대게


대게는 영덕을 드러내는 고유명사다. 대게 최대 집산지인 영덕 강구항은 대게 전문점들이 거대한 마을을 이루고 있다. 멋진 대게 조각상을 자랑하는 대게종가(054-733-3838)는 강구항을 대표하는 대게식당이다. 강구에서 가장 오래됐다고 한다. 식당에서 대게를 고르면 즉석에서 쪄주며, 주인이 하나하나 참견하며 먹는 순서를 알려준다. 대게를 먹고 배가 불러도 대게 등딱지에 참기름에 비벼주는 밥에 숟가락을 가져가게 된다.

#포항의 과메기

포항은 과메기의 고장이다. 포항 호미곶의 호미곶회타운(054-284-2855)은 과메기 전문 음식점이다. 마른 김, 미역, 상추와 함께 과메기를 싸먹다 보면 고소한 맛에 취한다. 과메기와 더불어 동해안에서 마주할 법한 다양한 생선회와 물회도 손님을 맞이한다. 올해 제법 인기를 끌고 있는 청어 과메기에 비해 꽁치 과메기는 값이 저렴하다. 4명이 먹을 수 있는 한 상에 2만원.

#경주 감포의 전복탕


경주 감포의 해송정 횟집(054-771-8058)은 참전복 전문점이다. 김임순 식당 안주인은 해녀로 대본리 앞바다에서 직접 따올린 싱싱한 전복을 매일 선보인다. 물질만 40년째다. 안주인이 추천하는 전복탕은 전복죽, 전복찜, 전복회, 전복구이 등 전복을 재료로 하는 요리 중 제일로 여긴다. 전복 3마리를 넣고 여기에 마늘과 대추 등을 추가해 1시간 이상 푹 고아 씹히는 맛이 부드럽다. 1인분에 4만원.

울진·영덕·포항·경주=글·사진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관련기사 ]

15년째 대게잡는 권태훈 “그래도 바다로 나설때 흥분되지예”

눈 속에서 더 빛나는 푸르름, 이 땅의 기개는 살아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0년 만에 갑자기 기억 되찾은 男 가족 품으로
  • 모든 기억을 잃고 혈혈단신으로 지내던 남성이 30년 만에 갑자기 기억을 되찾아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1986년 기억을 잃고 다른 이름으로 고향에서 멀리 떨어져 살던 51세 남성이 지난달 7일 자기 진짜 이..
  • "터지면 핵폭탄" 시크릿 리스트?
  •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걸그룹 타히티의 멤버 지수의 폭로로 다시금 수면 위에 떠오른연예인 스폰서 실체를공개한다.12일 제작진에 따르면최근 철저한 신원 보호 약속을 받은 한 회사의 CEO로부터 제보받은 시크릿 리스트를 토대로..
  • 조우종 "KBS에 사의 표명 안해···당황"
  • 조우종 KBS 아나운서가 프리 선언설을 부인했다.조우종은 12일 오후 KBS 쿨FM 조우종의 뮤직쇼 진행 도중 내가 프리 선언했다는 기사가 났다. 오면서 연말정산을 하고 들어왔다. 기사가 나서 어떻게 해야하나 당황스럽다고 프리 선언 보도를 언급했다.이..
  • 슈틸리케 감독 17일 귀국···최종예선 준비
  •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9회 연속 본선 진출을 위한 준비 모드에 돌입한다. 12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은 한달 반 가량의 휴가를 끝내고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작년 연말부터 휴가를 떠난..
  • MMA 전설 케빈 랜들맨, 심장마비로 숨져
  • 전 UFC 헤비급 챔피언이자 두 차례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레슬링 챔피언에 오른 케빈 랜들맨이 1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미국 폭스스포츠는 이날 랜들맨이 폐렴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오하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