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살 녹는 대게살…힘이 쑥쑥 전복탕…울진∼감포 '맛기행'

경북은 전통의 고장이다. 삼국시대 이후 과거의 모습이 이곳처럼 잘 남아있는 곳도 드물다. 혹자는 ‘고집’의 땅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이곳을 문화의 땅이라고 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예향’이나 ‘양반의 고장’이라고 하지도 않는다. 맛을 자랑하지도 않는다.

그런 경북이 최근 ‘맛’을 알리는 느낌이다. 자치단체와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부쩍 ‘경북의 맛’이 언급되고 있다. 이들이 추천하는 경북의 겨울 맛은 동해안 4개 시·군의 맛이다. 맛 기행은 남쪽에서 출발해도 좋고, 북쪽에서 시작해도 좋다. 경주에서 시작하는 북향 기행은 덕구온천 등 울진의 온천에서 피로를 풀며 마무리하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기자로서는 이왕 맛을 알릴 바에야 덜 알려진 울진에서 시작하는 남향 기행을 소개하는 게 나을 성싶다. 처음 언급하는 지역의 음식이 아무래도 눈에 더 띌 것 같으니까 말이다. 

#울진의 해천탕

영덕보다 많은 대게를 생산하지만 울진군은 ‘영덕대게’라는 말만 들어도 상대방이 야속해진다. 이를 극복할 대안으로 최근 적극 밀고 있는 게 ‘해천탕’이다. 근남면에 자리한 해오름(054-783-0300) 식당의 김정애 사장이 개발해 세상에 알린 지 5년이 채 안 됐다. 지난해 울진요리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타면서 더 알려졌다.

자연산 전복과 송이, 토종닭에 황기 등 한약재 8가지가 주요 재료다. 여기에 은행과 대추, 밤, 가리비 등을 넣어 요리한다. ‘육·해·공’의 보양식 재료를 모아 만든 해천탕은 국물이 진하다. 처음 찾았을 때보다 보름 뒤, 다시 찾으니 맛이 더 담백해진 느낌이다. 기자의 혀가 진한 국물 맛을 내는 음식에 적응한 것이리라. 해천탕 국물에 채소와 찹쌀을 넣어 끓인 죽을 더 주문하는 목소리도 식당 안에 가득하다. 4인분 기준 5만5000원.

#영덕의 대게


대게는 영덕을 드러내는 고유명사다. 대게 최대 집산지인 영덕 강구항은 대게 전문점들이 거대한 마을을 이루고 있다. 멋진 대게 조각상을 자랑하는 대게종가(054-733-3838)는 강구항을 대표하는 대게식당이다. 강구에서 가장 오래됐다고 한다. 식당에서 대게를 고르면 즉석에서 쪄주며, 주인이 하나하나 참견하며 먹는 순서를 알려준다. 대게를 먹고 배가 불러도 대게 등딱지에 참기름에 비벼주는 밥에 숟가락을 가져가게 된다.

#포항의 과메기

포항은 과메기의 고장이다. 포항 호미곶의 호미곶회타운(054-284-2855)은 과메기 전문 음식점이다. 마른 김, 미역, 상추와 함께 과메기를 싸먹다 보면 고소한 맛에 취한다. 과메기와 더불어 동해안에서 마주할 법한 다양한 생선회와 물회도 손님을 맞이한다. 올해 제법 인기를 끌고 있는 청어 과메기에 비해 꽁치 과메기는 값이 저렴하다. 4명이 먹을 수 있는 한 상에 2만원.

#경주 감포의 전복탕


경주 감포의 해송정 횟집(054-771-8058)은 참전복 전문점이다. 김임순 식당 안주인은 해녀로 대본리 앞바다에서 직접 따올린 싱싱한 전복을 매일 선보인다. 물질만 40년째다. 안주인이 추천하는 전복탕은 전복죽, 전복찜, 전복회, 전복구이 등 전복을 재료로 하는 요리 중 제일로 여긴다. 전복 3마리를 넣고 여기에 마늘과 대추 등을 추가해 1시간 이상 푹 고아 씹히는 맛이 부드럽다. 1인분에 4만원.

울진·영덕·포항·경주=글·사진 박종현 기자 bali@segye.com

[ 관련기사 ]

15년째 대게잡는 권태훈 “그래도 바다로 나설때 흥분되지예”

눈 속에서 더 빛나는 푸르름, 이 땅의 기개는 살아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늦은 밤 차량서 떨어진 것은 '아기'였다
  • 두 다리 없이 태어난 아기가 생후 일주일 만에 거리에 버려진 끔찍한 일이 멕시코에서 벌어졌다.지난 2일(현지시간) 멕시코 티엠포 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베라크루스주의 한 도로를 지나가던 차량 바깥으로 뭔가 툭하고 떨어졌다.주민들은 처음에 쓰..
  • 고현정 "조인성과 멜로, 쑥쓰럽지만 좋았다"
  • 배우 고현정이 드라마 봄날 이후 10년 만에 조인성과 멜로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고현정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극본 노희경연출 홍종찬) 제작발표회에서 10여 년만..
  • 손지창 "오연수와 결혼 놓치기 싫었다"
  • 가수 겸 배우 손지창이 아내 오연수와 결혼한 이유를 밝혔다.3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 슈가맨에 출연한 손지창은 두 사람 다 인기 절정일 때 결혼을 발표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이에 손지창은 그때가 29살 때였다. 장모님이 날 불러 아내를..
  • 박병호, 휴스턴전서 122m 우월 7호 홈런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또 엄청난 홈런을 선보이며 홈런 7개로미네소타 최고 홈런타자임을 과시했다.박병호는 4일 (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 "바디, 입단 초 술취해 훈련오곤 했다"
  • 132년 만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룬 레스터시티의 아이야왓 스리바다나프라바 부구단주가 스트라이커 제이미 바디의 영입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4일(한국시간) 축구 전문매체 골닷컴에 따르면 스리바다나프라바 부구단주는 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