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모두 달항아리에 푹 빠질까

내달 10일까지 '화가와 달항아리전'

◇김환기 ‘항아리와 매화가지’(1958년)
“아주 일그러지지도 않았으며 더구나 둥그런 원을 그린 것도 아닌 이 어리숙하면서도 순진한 아름다움에 정이 간다.” (최순우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조선 백자의 미는 이론을 초월한 백의(白衣)의 미. 이것은 그저 느껴야 하며 느껴서 모르면 아예 말을 마시오.” (삼불 김원용 ‘백자대호’)

달항아리로 불리는 풍만한 조선 백자는 한국적 미의 상징으로 많은 예술가와 문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온화한 백색에 아무런 장식도 꾸밈도 없는 달항아리는 묘한 정감을 불러일으킨다. 게다가 달항아리는 한치의 오차도 없는 완벽한 조형미 대신 약간 일그러진 모습이 더욱 정감이 간다. 이는 달항아리를 만들 때 상·하 부분을 따로 만든 후 두 부분을 접합시켜 완성시키기 때문이다.

갤러리현대 강남은 새해 첫 전시로 다음달 10일까지 ‘화가와 달항아리전’을 연다. 달항아리에 심취해 이를 화폭과 사진에 담아온 작가들의 작품을 비롯해 도예가들이 직접 만든 달항아리 도자도 전시된다.

화가로는 도상봉과 김환기 화백의 작품이 걸린다. 도상봉이 화가로서 50평생을 바쳐 가장 즐겨 그렸던 소재는 꽃과 백자 등이었다. 그는 “백자가 보여주는 유백색의 변화감은 신비한 기쁨과 함께 한국적 정취와 멋을 풍긴다”고 말했다. 김환기 역시 달항아리를 예찬한 작가였다. 그는 “미에 대한 개안이 우리 항아리에서 비롯돼 조형과 미와 민족을 도자기에서 배웠으며, 나의 교과서는 도자기일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는 여인, 또는 매화가지와 함께 달항아리의 풍요로움을 표현했다.

사진작가 구본창은 달항아리를 카메라에 담으며 그 아름다움을 예찬하고 동시에 그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백자는 마음을 비워 무욕의 아름다움을 성취한 놀라운 작품이다. 그 무욕의 마음을 사진으로 표현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사진의 사실적이고 기계적인 특성과 백자의 자연스러움은 어우러지기 힘들기 때문이었다. 백자의 외형적 형태보다는 그 내면에 흐르는 깊고 단아한 감성을 파고들고자 했다.”

강익중은 ‘이리 봐도 순박하고 저리 봐도 넉넉한’ 달항아리를 파란 하늘을 담아내듯 그려냈다.

도자로는 고 한익환의 작품을 비롯해 박부원, 박영숙, 권대섭, 신철, 강민수, 김은경, 양구, 강신봉의 작품이 전시된다. 또 실제 18세기에 만들어진 조선 백자 달항아리도 함께 전시된다. 둥그렇고 하얀 모습은 같지만 제각기 다른 달항아리의 멋을 감상할 수 있다. (02)519-0800

김지희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4살 여아, 침착 신고로 '만삭' 엄마 구해
  • 우리 엄마가 몸을 떨고 있어요. 우리 엄마는 임신 중이에요칼리스 매닝(4여)의 목소리는 차분했다. 그리고 7분30초간 이어진 통화. 전화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무사히 매닝의 엄마를 병원으로 옮겼고,매닝은 귀여운 남동생을 얻었다. 실제로 미국 미시..
  • 탕웨이, 2억 손해보고 분당 땅 매각
  • 중국 여배우 탕웨이(汤唯35)가 경기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에 있는 소유지를 매입 2년여만에 되판 사실이 알려졌다. 탕웨이는 이 땅을 팔면서 최소 1억원 이상의 손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2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탕웨이는 작년 11월14일, 경기 성남시..
  • 이세은, 3살 연하의 금융맨과 결혼
  • 이세은 결혼, 금융업 종사 3살 연하의 예비신랑 순수하고 건실한 청년배우 이세은(34)이 결혼 소식을 전했다.이세은 소속사 GG엔터테인먼트는 26일 이세은 씨가 오는 3월 6일 결혼으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예비신랑은 금융업에 종사..
  • 문성민 결혼 발표 "상금은 결혼 자금에···"
  •  

    ""

    문성민 결혼 발표, V리그 올스타전 서브킹 차지 후 “상금 결혼 자금에 쓰겠다” 깜짝 고백

    미남 배구선수 문성민이 V리그 올스타전 중 결혼을 발표했다.

    25일 오후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4-2015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 킹&퀸 콘테스트에 참가한 문성민은 스파이크 서브킹 콘테스트에서 118km로 서브킹을 차지했다.

    이날 "우승 상금을 어디에 쓸 것이냐?"는 질문에 문성민은 "시즌이 끝나고 결혼 자금에 쓰겠다"고 말해 놀라움을 던졌다.

    이어 "(예비신부가)이 자리에 와있다. 보는 자리에서 서브킹 타이틀을 획득해서 기분이 좋다"며 "시즌이 끝나면 더 잘해주겠다"라고 예비신부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문성민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배구 국가대표, 2006년 세계남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지냈으며, 독일과 터키에서 해외생활을 한 뒤 2010년 현대캐피탈에 입단했다.

    또한 2005년 대한배구협회 최우수 선수,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배구 동메달, 2013년 동아 스포츠 대상 프로배구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스타 배구선수로 잘 알려져 있다.



    인터넷팀 김은혜 기자 keh@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