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와서 좋아하게 된 연예인 1위, 아이비

공군 웹진 ''공감''에서 장병 상대로 조사

‘국민적 대세에 따라 아이비.’
‘유부녀라도 괜찮아, 한가인.’
‘남자 중엔 유일하게 박거성.’
군인들이 만든 재미난 순위표가 네티즌의 눈길을 끈다. 공군본부 웹진 ‘공감’(www.airforce.mil.kr:7778/news) 최신호에 실린 ‘완전공감 차트-군대 와서 좋아하게 된 연예인은?’의 조사결과가 그것.
‘공감’에 따르면 공군 장병들은 ‘유혹의 소나타’로 절정의 인기를 구가 중인 가수 아이비를 ‘군대 와서 좋아하게 된 연예인’ 1위로 꼽았다. “전 국민의 압도적 지지, 군인들에게도 변함 없이 역시 대세”라는 설명이 그럴 듯 하다. 비록 몸은 군대에 있으나 마음만은 사회적 조류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 않음을 확인하고 기뻐하는 것처럼 들린다.
“장병들의 새로운 대표 여동생”이라는 가수 원더걸스와 “병영 최고 인기 드라마 ‘마녀유희’의 히로인” 탤런트 한가인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사회에선 수목극 가운데 MBC ‘고맙습니다’의 시청률이 제일 높지만 군대에선 SBS ‘마녀유희’가 더 인기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
남자로선 유일하게 군인 차트 순위권에 진입했다는 4위 ‘박거성’은 웃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박거성’은 MBC 오락 프로그램 ‘무한도전’ 제작진과 출연진이 개그맨 박명수에게 붙여준 별명. 박명수 대신 ‘박거성’이란 명칭을 쓴 것은 결국 군인들이 좋아하는 대상은 인간 박명수가 아니라 오락 프로그램 속 캐릭터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방일보 광고면에서 매일 볼 수 있다는 그룹 ‘씨야’의 멤버 남규리, 아버지가 공군이라 남편이 공군인 가수 리아와 더불어 대표적 ‘공군가족 연예인’으로 통하는 탤런트 고아라가 차례로 5위와 6위에 올랐다.
7위는 지난해 MBC ‘환상의 커플’에서 나상실 역할을 맡아 열연한 탤런트 한예슬과 개그우먼 강유미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강유미 옆에는 “쟁쟁한 미녀들을 제치고 연기력으로 승부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붙었다.
‘완전공감 차트’는 매주 1회씩 군대에 관한 질문을 던지고 거기에 달린 댓글을 토대로 1∼7위까지 순위를 매기는 코너다. 지금까지 ‘군대 와서 운 기억’ ‘가장 인상깊었던 음식’ ‘다시 하라고 하면 못할 것 같은 훈련’ 등을 주제로 차트가 만들어졌다. ‘공감’ 다음 주엔 ‘이런 고참 꼭 있다’는 주제로 여론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사진=공군본부 홈페이지)
세계일보 인터넷뉴스부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in.segye.com/bodo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시선추적장치'로 본 남녀의 스타일 선호도
  • 영국 데일리메일이 시선 추적 장치를 통해 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성 스타일, 남성이 선호하는 여성 스타일을 알아봤다.1일(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에는 근육질 실험남을 시작으로 호리호리한 보이쉬 스타일과 그리스 신화에 나올법한 문신을 새긴힙스터..
  • 고지용, '슈돌' 출연에 '실망vs기대' 엇갈린 시선
  • 그룹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이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아들과 함께 출연한다. 오랜 만의 방송 활동에 팬들의 기대감이 높지만,우호적인 반응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예 활동을 고사하며 연예인이 아닌 사회인으로 살겠다..
  • 브라이언 "게이설 때문에 환희랑 멀어져"
  •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이 게이설에 대해 해명했다.브라이언은 1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태원 같은 데서 동성 친구랑 술만 마셔도 게이 맞네 그러고 지나간다라며 브라이언은, 게이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브라이언은 게이설 때문..
  • '승부차기 혈전' 수원, 서울 꺾고 FA컵 우승
  • 수원 삼성이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 끝에 FC서울을 꺾고 6년 만에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슈퍼파이널에서 수원 삼성은 승부차기 10-9승을 거두고 우승컵과 함께 내년 아시아..
  • FA 이대호 "2017년 소속팀, 나도 궁금해"
  •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가 동갑내기 친구들이 동시에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건 다시 없을 기회라고 벅찬 기분을 이야기하자, 이대호(34전 시애틀 매리너스)가 나 때문에 다시 없을 기회라고 말하는 것인가라고 한 마디를 툭 던졌다. 아직 새 소속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