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 와서 좋아하게 된 연예인 1위, 아이비

공군 웹진 ''공감''에서 장병 상대로 조사

‘국민적 대세에 따라 아이비.’
‘유부녀라도 괜찮아, 한가인.’
‘남자 중엔 유일하게 박거성.’
군인들이 만든 재미난 순위표가 네티즌의 눈길을 끈다. 공군본부 웹진 ‘공감’(www.airforce.mil.kr:7778/news) 최신호에 실린 ‘완전공감 차트-군대 와서 좋아하게 된 연예인은?’의 조사결과가 그것.
‘공감’에 따르면 공군 장병들은 ‘유혹의 소나타’로 절정의 인기를 구가 중인 가수 아이비를 ‘군대 와서 좋아하게 된 연예인’ 1위로 꼽았다. “전 국민의 압도적 지지, 군인들에게도 변함 없이 역시 대세”라는 설명이 그럴 듯 하다. 비록 몸은 군대에 있으나 마음만은 사회적 조류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 않음을 확인하고 기뻐하는 것처럼 들린다.
“장병들의 새로운 대표 여동생”이라는 가수 원더걸스와 “병영 최고 인기 드라마 ‘마녀유희’의 히로인” 탤런트 한가인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사회에선 수목극 가운데 MBC ‘고맙습니다’의 시청률이 제일 높지만 군대에선 SBS ‘마녀유희’가 더 인기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
남자로선 유일하게 군인 차트 순위권에 진입했다는 4위 ‘박거성’은 웃음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박거성’은 MBC 오락 프로그램 ‘무한도전’ 제작진과 출연진이 개그맨 박명수에게 붙여준 별명. 박명수 대신 ‘박거성’이란 명칭을 쓴 것은 결국 군인들이 좋아하는 대상은 인간 박명수가 아니라 오락 프로그램 속 캐릭터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방일보 광고면에서 매일 볼 수 있다는 그룹 ‘씨야’의 멤버 남규리, 아버지가 공군이라 남편이 공군인 가수 리아와 더불어 대표적 ‘공군가족 연예인’으로 통하는 탤런트 고아라가 차례로 5위와 6위에 올랐다.
7위는 지난해 MBC ‘환상의 커플’에서 나상실 역할을 맡아 열연한 탤런트 한예슬과 개그우먼 강유미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강유미 옆에는 “쟁쟁한 미녀들을 제치고 연기력으로 승부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붙었다.
‘완전공감 차트’는 매주 1회씩 군대에 관한 질문을 던지고 거기에 달린 댓글을 토대로 1∼7위까지 순위를 매기는 코너다. 지금까지 ‘군대 와서 운 기억’ ‘가장 인상깊었던 음식’ ‘다시 하라고 하면 못할 것 같은 훈련’ 등을 주제로 차트가 만들어졌다. ‘공감’ 다음 주엔 ‘이런 고참 꼭 있다’는 주제로 여론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사진=공군본부 홈페이지)
세계일보 인터넷뉴스부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제보 및 보도자료 제공 bodo@segye.com, 팀블로그 http://in.segye.com/bodo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기용 자루'에 5살 여아 넣고 치료
  • 미국의 한 치과가 발버둥 치는 여자아이를 아기용 자루에 넣고 치료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치과는 여전히 영업 중으로 알려졌다.미국 ABC 뉴스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조지아주에 사는 엘리자베스(5)는 아빠 제임스, 할머니 이블린과..
  • 이동건♥지연, 13세 나이차이 극복···'열애중'
  •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의 지연이 열애중이다.4일 이동건과 지연 측 관계자는 두 사람의 열애를 인정했다.한 관계자는 두 사람이 교제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며 관계가 급속도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해후는 크..
  • 한경선 뇌출혈로 사망···'애도 물결'
  • 한경선 의식불명, 뇌출혈로 사망갑작스러운 이별에 애도 물결한경선 의식불명, 뇌출혈로 사망갑작스러운 이별에 애도 물결배우 한경선(53)이 사망해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한경선과 생전 절친하게 지냈던 배우 김윤경은 애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 제라드, LA갤럭시 공식 입단···등번호 8번
  • 영원히 리버풀에 머물 것 같았던 스티븐 제라드(35)의 미국 생활이 막을 올렸다. 미국프로축구(MLS) LA 갤럭시는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제라드의 입단 사실과 함께 8번이 적힌 유니폼을 들고 포즈를 취하는 그의 사진을 공개했다.제라드는 구단 자..
  • 추신수, 볼넷 출루 결승득점···연속홈런은 중단
  •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연속 홈런 행진을 이어가지는 못했지만, 볼넷으로 출루해 팀에 결승 득점을 안겼다.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캠든야드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 6번타자 우익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