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모를 자유전사의 비'' 서울대 현충탑을 아시나요

한국전쟁때 죽은 군인과 민간인 위해 1963년 세워져
"민족상잔의 아픔을 담은 장소로 계속 보존할 것"

“서울대병원의 현충탑을 아시나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영안실 옆 언덕배기. 이 곳에는 병원과는 어울리지 않아 보이는 현충탑이 하나 세워져 있다.
이 현충탑 앞에는 ‘이름 모를 자유전사의 비’라는 이름이 써 있는 표지판이 함께 있다. 왜 현충탑이 병원 안에 세워져 있을까?.
현충탑 앞에 있는 표지판에는 이런 설명이 붙어 있다.
‘1950년 6월 28일 여기에 자유를 사랑하고 자유를 위해 싸운 시민이 맨 처음 울부짖은 소리 있었노라. 여기 자유 서울로 들어오는 이 언덕에 붉은 군대들이 침공해 오던 날 이름도 모를 부상병 입원 환자, 이들을 지키던 군인, 시민 투사들이 참혹히 학살되어 마지막 조국을 부른 소리 남겼노라. 그들의 넋은 부를 길이 없으나 길게 빛나고 불멸의 숲 속에 편히 쉬어야 하리. 겨레여 다시는 이 땅에 그 슬픈 역사를 되풀이하지 말게 하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현충탑은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서울대 병원을 지키던 국군 1개 소대와 입원해 있던 환자, 병원 직원 등 900여명이 북한군에 의해 죽임을 당하거나 산채로 묻힌 것을 기리기 위해 이들이 묻힌 장소 위에 지난 1963년 한 언론사에 의해 세워졌다.
국방부가 발간한 한국전쟁사에는 서울대병원과 관련해 ‘100여명의 아군 환자가 수용돼 있었는데 28일 새벽에 적이 시내로 들어오자 이들을 저지하다 모두 전사했다. 지휘관은 중령이라고 하는데 누군지 알 길이 없다. 적병들은 병실에 마구 난입해 부상환자들에게 총으로 난사하는 만행을 감행했다. 이 가운데는 시민도 끼어 있었는데 구별조차 하지 않고 무차별 사격을 가했다.’고 당시의 참혹한 상황을 전했다.
이에 병원에서는 매년 현충일 하루 전날인 6월 5일 이들을 기리는 제사를 지내고 있다. 또 종로구 재향군인회 역시 매년 이들이 죽임을 당한 6월 28일이 되면 이곳에서 제를 올리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민족 상잔의 비극인 한국전쟁 당시 참혹한 상황을 알려주는 현충탑을 기리는 제사는 계속 될 것”이라며 “다만 이 탑이 많이 낡아 앞으로 보수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귀전 기자 frei592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찰 2명 사살 후 자살…무슨 일?
  • 미국에서 경찰 체포 과정 중 숨진 비무장 흑인 사건과 관련해 보복을 암시하는 20대 흑인 남성이 경찰관 2명을 사살했다. 2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20일(현지시간) 경찰관 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이날 오후 3시께 브루클린의 베드..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