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대학 강사 4명, 中서 흉기 피습… 후폭풍 촉각

입력 : 2024-06-11 20:17:30 수정 : 2024-06-11 23:2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공안, 용의자 검거… 55세 남성
中외교부 “우발적 사건” 발표에도
SNS선 반미정서 연관 주장 글 다수
中, 美와 인적교류 계획 차질 우려

중국 동북부 지린성에 학술 교류차 방문했던 미국 대학 강사 4명이 대낮에 흉기에 찔려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과의 인적 교류 활성화를 바라는 중국은 이번 사건이 외교 문제로 비화할 경우 입장이 난감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10일 중국 지린성 베이산 공원에서 미국 코넬대 강사 4명이 흉기 피습을 당해 쓰러져 있다. X 캡처

11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조너선 브랜드 코넬대 총장은 성명을 통해 10일 정오쯤 강사 4명이 흉기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랜드 총장은 “피해 강사들은 코넬대와 중국 현지 대학 간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중국에 머물고 있었다”며 “강사 4명이 협력 기관의 교직원과 함께 낮 시간대에 공원을 방문했고 그곳에서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코넬대 대변인은 CNN 인터뷰에서 미 국무부가 중국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을 인지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넬대와 파트너십을 맺은 중국 대학은 지린성 베이화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안은 사건이 발생한 지 하루가 지난 11일 용의자를 검거했다. 공안에 따르면 용의자는 ‘추이’라는 성을 가진 55세 남성이다. 피해를 입은 강사들 중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애덤 자브너 아이오와주 하원의원은 이날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습격당한 인물 중 1명이 자신의 형제인 데이비드 자브너라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사건 발생 사실을 확인하면서 ‘우발적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린젠(林劍)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사건 직후 모든 부상자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며 “경찰의 1차 판단으로는 우발적 사건으로 현재 추가적인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주요 매체들이 관련 보도를 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 상에는 청나라 말기 폭력적으로 외세를 배척했던 의화단이 부활한 것 아니냐는 글이 올라오는 등 이 사건이 반미 정서와 관련됐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과의 인적 교류를 강화하려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1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향후 5년 안에 미국 젊은이 5만명을 중국으로 초청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린 대변인은 이 같은 우려를 의식한 듯 “이번에 발생한 우발적인 사건이 양국 인문교류의 정상적 추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