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히딩크 관상, 사기꾼 아닐듯"…증권사 보고서 파장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12 06:51:16 수정 : 2024-06-12 06:5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제기한 미국 탐사기업 액트지오(Act-Geo) 고문의 관상을 언급하며 장난스럽게 분석한 증권사 보고서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메리츠증권 소속 A연구원은 지난 5일 발간한 시황 보고서에서 '영일만 친구'라는 제목으로 비트로 아브레우 액트지오 고문의 입국을 언급했다.

 

A연구원은 "액트지오 고문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며 "한국인이 좋아하는 빠른 속도의 피드백과 히딩크 감독을 닮은 관상으로 사기꾼이 아닐 확률이 상승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영일만 가스전 테마로 가스관(넥스틸, 동양철관, 휴스틸, 하이스틸, 세아제강, SK오션플랜트), 피팅·밸브(화성밸브, 우림피티에스, 디케이락, 성광벤드), 유틸리티(한국가스공사, 지에스이), 시멘트(고려시멘트, 삼표시멘트, 성신양회, 한일시멘트), 탐사(웨이버스) 등을 거론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자 현재 이 내용은 삭제된 상태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애널리스트가 리포트를 작성하면 그것을 수정하는 이른바 '게이트 키핑` 절차가 시스템화돼 있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외부에 나가는 리포트는 해당 부서 책임자가 1차로 점검하고, 개별 종목의 경우 컴플라이언스에서 다시 체크하는 등 이중 체크 시스템이 작동하게 돼 이런 일이 발생하기 힘든 구조"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