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로 사람 밟고 ‘뺑소니’…운전자 바꿔치기 시도한 40대男·20대女 구속

입력 : 2024-06-10 21:00:00 수정 : 2024-06-10 20:47: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신이 운전했다” 허위진술 혐의도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뒤 운전자 바꿔치기를 한 연인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범인도피방조, 범인도피 혐의로 40대 남성 A씨와 20대 여성 B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작년 11월 28일 오후 10시 40분께 강서구에 있는 한 이면도로를 달리다가 술에 취해 도로에 누워있는 남성을 보지 못하고 차량으로 남성의 다리를 밟아 전치 10주 상처를 입힌 뒤 구호 조치를 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경찰 수사망이 좁혀지자 동승자 B씨는 사실혼 관계인 A씨를 대신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허위 진술했다.

 

경찰은 피의자 휴대전화를 분석해 운전자 바꿔치기 정황을 확인했지만, 두 사람은 혐의를 계속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게서 마약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이는 등 음주 정황이 포착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오는 11일 서울서부지검에 A씨와 B씨를 송치할 계획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