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낙조 절경 ‘김제 망해사 일대’ 명승 지정

입력 : 2024-06-10 21:37:32 수정 : 2024-06-10 21:3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화재로 극락전 건물 등 피해
사찰·자연경관 조화 큰 가치

지난 4월 화재로 큰 피해를 본 전북 김제 망해사 일대가 자연유산으로 지정된다. 10일 국가유산청에 따르면 자연유산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어 ‘김제 진봉산 망해사 일원’(사진)을 명승으로 지정하는 안건을 논의한 뒤 가결했다.

 

김제 진봉면 심포리에 자리한 망해사 일대는 오랜 역사를 간직한 사찰과 만경강, 서해가 어우러져 낙조가 절경을 이루는 명소로 알려져 있다.

국가유산청은 자연유산위원회(당시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난 3월 망해사 일원을 명승으로 지정하겠다고 예고했으나, 이후 사찰 내에서 화재가 발생해 극락전 건물이 소실됐고 낙서전 일부가 그을리는 피해가 발생했다. 그러나 자연유산위원회 측은 자연적 가치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고 봤다. 김제시는 향후 극락전을 복원하고 방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화재로 소실된 극락전은 1991년에 지어진 건물로 확인됐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