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말 프로야구 만원관중, 시청률도 대박…KBSN스포츠 금요일 KIA:두산 경기 역대급 타깃시청률(1.391%) 기록

입력 : 2024-06-10 16:47:05 수정 : 2024-06-10 16:4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 시즌 2024 KBO리그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 1일 400만 관중을 돌파한 프로야구는 10개 구단 체제 이후 가장 빠른 페이스로 꿈의 1000만 관중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9일 기준 올 시즌 98경기를 매진시키며 역대급 KBO 리그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주말에도 만원관중이 계속됐다. 주말 3연전 가운데 금요일과 토요일 KIA와 두산의 잠실 경기, 일요일 SSG와 롯데의 사직 경기(더블헤더 2차전)가 매진됐다.

 

시청률도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지난 주말(6/7∼9) 열린 프로야구 15경기에서 9경기의 가구 시청률이 1%를 넘겼고 KBSN스포츠가 중계한 KIA와 두산의 금요일 경기(캐스터 권성욱, 해설 박용택)는 가구시청률 2.496%, 타깃시청률(수도권 남자 25-49세) 1.391%를 기록했다. 1.391%의 타깃시청률은 올 시즌 프로야구 최고 타깃시청률일 뿐만 아니라 이날 213개 전체 채널 중 가장 높은 타깃시청률로 예능과 드라마를 뛰어넘는 프로야구의 인기를 반영했다. 

 

KBSN스포츠는 11일 KIA와 SSG의 문학 경기(캐스터 이호근, 해설 박용택)를 생중계한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