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원식 의장 “거부권 더 신중해야” vs 정진석 “여야합의 입법 노력해야”

입력 : 2024-06-10 13:14:05 수정 : 2024-06-10 13:1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진석, 우의장 취임 축하 차 예방
천하람, 이주영 정책위의장과 함께 우 의장 예방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을 만나 “대통령의 거부권 사용은 좀 더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로 취임 축하 차 예방한 정 실장과 홍철호 정무수석에게 “삼권분립을 위해서는 법안들이 헌법을 위배하거나 대통령의 헌법 권한을 침해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거부권의 사용을 좀 더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은 정진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우 의장은 “이것이 국회를 위해서도, 정부를 위해서도,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위해서도 바른 길”이라며 “비서실장님이 이런 말씀을 대통령님께 잘 전달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정 실장은 “여야가 더 머리를 맞대고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는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을 해야 한다”며 “여야 합의를 통해서 법안을 성안해내는 노력을 밀도 있게 기울여야 한다”며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우 의장님께서 여야가 극한 대립을 할 때 조정의 역할을 잘 해주셔서 정치의 안정을 도모하는 데 큰 역할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천하람 원내대표도 이날 이주영 정책위의장과 함께 우 의장을 예방했다.

 

천 원내대표는 예방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 국회법을 준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대화와 타협의 기본 정신을 조금 더 중시하고 민주당 일당 독재처럼 흘러가지 않도록 살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국회 운영위원회 비교섭단체 위원 몫에 조국혁신당, 민주당 위성정당 출신 인사가 내정됐다며 “개혁신당이 운영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재고를 요청했다. 납득 가능한 수준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오늘) 본회의에 참석하기 어렵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