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 차 굴러가나요?”… 청테이프로 버티는 ‘호러카’의 비밀

입력 : 2024-06-07 19:40:28 수정 : 2024-06-07 19:4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사회관계망서비스 갈무리.

 

7일 사회관계망서비스에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독특한 차량에 대한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제목은 “간간히 목격되는 호러카”로, 이 차량에 대한 특별한 모습과 주행 사실이 공유되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 차량은 대우자동차가 1990년에 출시한 ‘에스페로’로 추정된다. 이 차량은 1990년부터 1997년까지 생산된 모델로 출시 당시에는 그 품질의 우수성과 경제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사진 속 차량은 손잡이와 창틀에는 청테이프가 붙어 있는 등 현재 매우 낡고 손상된 상태로 보인다. 사이드미러는 청테이프로 겨우 차체에 고정되어 있는 상태였다.

 

차체 곳곳에는 반복해서 긁힌 흔적과 눌린 흔적이 가득하여, 마치 오랜 시간 동안 제대로 된 수리를 받지 않고 오직 테이프만으로 버텨온 것처럼 보인다. 외관뿐만 아니라 엔진 등 내부 장치의 상태에 대한 걱정도 함께 제기되고 있음에도 이 차량은 여전히 도로 위에서 주행되고 있다는 목격담이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이 차량은 그 모습 때문에 ‘호러카‘라고 불리며, 글쓴이는 “어떤 사람이 이 차를 운전할지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며, “운전자의 휴대전화 번호도 아마 016, 017일 것”이라는 농담을 덧붙였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