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영일만 가스전, 5월 중하순 첫 보고받아... 발표 전날도 대통령에 직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6:48:43 수정 : 2024-06-07 17:20: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동해안 가스전 보고 설명
5월 중하순 첫 보고, 보완 지시 없어
첫 국정브리핑 전날, 최종 발표 결정

대통령실은 동해안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에 대해 지난달 중하순에 처음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산업부 장관에게 탐사 시추 지시를 했다고 하는데, 언제 처음 보고를 받으셨는지’라고 묻는 말에 “5월 중하순에 산업부에서 동해 가스전에 대한 보고가 있었고 거기에 대한 검토하는 과정하고, 발표 전날 산업부 장관이 직접 대통령에게 보고 드려 발표가 확정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실에서 경제 현안과 관련해 국정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고위 관계자는 이후 취재진이 ‘5월 중하순에 보고하셨다는 건 대통령께서 그때 보고를 받으셨다는 것이냐’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다만 기자가 ‘미진한 부분이 있어서 조금 더 해보라 라고 돌려보냈느냐’고 질문하자 “그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 ‘총선(4·10) 전에도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거기에 대해 말씀드릴 수 없다”고 대답했다.

 

이 같은 대통령실의 답변을 종합하면, 산업부에서 올라온 보고가 지난달 중하순 윤 대통령에게 보고됐고, 지난 3일 윤 대통령의 첫 국정브리핑이 있기 전날 안덕근 산업부 장관이 윤 대통령에게 직접 경과 보고를 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자리에서 다음날 국정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직접 발표하는 것으로 정리 됐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3일 대통령실에서 첫 국정브리핑을 열고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35억∼140억배럴로 추정되는 상당량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어 탐시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추정치는 현 시점 기준 약 1조4000억달러(약 1929조9000억원)의 경제적 가치로 평가된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