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모녀 살해’ 박학선 송치…계획범행 판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9:48:42 수정 : 2024-06-07 19:48: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강남의 한 오피스텔에서 교제하던 여성과 그의 딸을 살해한 박학선(65)이 7일 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박학선을 살인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해 혐의로 구속된 박학선 씨가 7일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오전 7시40분쯤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 경찰서 유치장을 나온 박학선은 ‘이별 통보를 듣고 범행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지는 질문에는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호송 차량에 올라탔다.

 

박학선은 지난달 30일 오후 7시쯤 서울 강남 한 오피스텔에서 모녀 사이인 60대 여성과 30대 여성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에 사용한 흉기는 도주 중 범행 현장 인근의 한 아파트 공원에 버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추적을 피하고자 현금을 사용하고 대중교통을 갈아탔지만, 결국 13시간 만인 이튿날 오전 서울지하철 4호선 남태령역 인근 노상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박학선은 피해자인 60대 여성과 교제하던 사이로, 피해자의 가족이 교제를 반대하고 피해자도 이별을 통보하자 앙심을 품고 피해자의 사무실인 오피스텔에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는 박학선과 달리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 여러 증거를 토대로 사전에 계획한 범행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4일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범행의 잔인성과 피해의 중대성 등을 이유로 박학선의 머그샷과 이름·나이를 공개한 바 있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