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드래곤, 카이스트 초빙교수 됐다

입력 : 2024-06-05 22:04:24 수정 : 2024-06-05 22:05: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년간 기계공학과 리더십 특강
“과학기술·엔터 만나 빅뱅 기대”

카이스트(KAIST)는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사진)을 기계공학과 초빙교수에 임명했다고 5일 밝혔다. 임명장 수여는 이날 오전 KAIST 스포츠컴플렉스에서 개최된 ‘이노베이트 코리아 2024’ 행사에서 진행됐다. 임용 기간은 2026년 6월까지 2년이다.

이번 임용은 KAIST에서 개발한 최신 과학기술을 K콘텐츠와 문화산업에 접목해 한국 문화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고자 추진됐다. 권 교수는 향후 학부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리더십 특강에 나설 예정이다.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경험과 삶을 공유해 KAIST 구성원들에게 영감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KAIST의 기술을 문화콘텐츠에 접목하는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KAIST-갤럭시코퍼레이션 엔터테크연구센터(가칭)’를 설립하고 권 교수를 시작으로 한류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트윈 기술 연구를 진행한다.

권 교수는 “최고의 과학기술 전문가들과 엔터테인먼트 전문 영역이 만나서 큰 시너지, 즉 빅뱅이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권 교수의 경험과 정신을 공유하는 것은 초일류 대학을 지향하는 KAIST 구성원에게도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