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분기 부동산PF 연체율 3.55%로 급등…저축은행·증권사 수직상승

입력 : 2024-06-06 07:00:00 수정 : 2024-06-05 20:2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업장 정리 등 지연… 석 달 새 0.85%P↑
저축銀 11%·증권사 17%로 수직상승

1분기 들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이 3%를 넘었다. 저축은행과 증권사는 각각 11%, 17%를 넘어서 수직상승했다.

금융위원회는 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관계기관 합동으로 ‘2차 부동산 PF 연착륙 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현황을 점검했다.

사진=뉴시스

금융위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금융권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3.55%로 지난해 12월 말 대비 0.85%포인트 상승했다. 금융권 전체 PF 잔액은 134조2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1조4000억원 줄었다. 금융당국의 공식 통계에는 PF 대출과 유사한 저축은행 토지담보대출이나 새마을금고 관리형토지신탁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 상품까지 포함하면 연체율이 더 상승할 여지가 있다.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 PF 대출 연체율은 작년 말보다 4.30%포인트 오른 11.26%를 기록했다. 증권사는 같은 기간 3.84% 포인트 오른 17.57%로 집계됐다. 부동산 PF 잔액은 저축은행이 9조4000억원, 증권사가 8조7000억원으로 상대적으로 비중이 적었다. 대출 잔액 규모가 가장 큰 은행(46조2000억원), 보험사(40조7000억원)의 1분기 연체율은 0.51%, 1.1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직전 분기 대비 각각 0.16%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금융위는 고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는 데다 PF 사업장 정리가 지지부진하면서 연체율이 뚜렷하게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지난달 발표된 부동산 PF 연착륙 대책이 차질 없이 추진된다면 안정적으로 통제·관리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금융당국은 연착륙 대책을 통해 부실 사업장에 대한 재구조화, 경·공매, 상각 등을 추진 중이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