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상회담 뒤 ‘공동성명’ 발표한 중·러…“미·동맹국의 대북 군사위협 반대”

입력 : 2024-05-17 06:00:00 수정 : 2024-05-16 23:0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WP “푸틴 방중 후 방북 가능성”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6일 정상회담을 하고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북한에 대한 군사적 도발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이날 양국 정상이 중국 베이징에서 정상회담 후 중·러 수교 75주년을 맞아 서명한 ‘신시대 전면적 전략 협조 동반자 관계 심화에 관한 공동성명’에 “동북아시아의 세력 균형을 바꾸려는 미국의 패권적 행위 시도에 반대한다”며 북한 도발에 반대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중국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AP뉴시스

중국과 러시아는 공동성명에서 “양국은 북한과의 대결을 고조시켜 한반도 무력 분쟁과 긴장 고조를 낳을 수 있는 미국과 그 동맹국들에 의한 군사적 위협 행동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은 또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파괴적 정책과 보조를 맞추는 미국 인도태평양 전략의 지역 평화·안정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에 주목한다”고도 했다.

양국 정상은 또 성명에서 “미국은 군사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탄압 수단을 버려야 한다”, “국제사회는 중국과 러시아가 세운 한반도 문제의 건설적 이니셔티브를 지지해야 한다”는 등 북한에 대한 언급을 이어갔다.

최근 북한과 밀착하고 있는 푸틴 대통령이 방중 후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워싱턴포스트는 “푸틴 대통령이 이번 방중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답방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할 기회로 활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