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여자배구 대표팀, 2024 VNL 첫 경기서 중국에 0-3 완패로 VNL 28연패 ‘수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3:16:33 수정 : 2024-05-15 13:1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르난도 모랄레스(푸에르토리코) 감독이 새로이 사령탑을 맡아 지휘하는 여자배구 대표팀이 연패탈출에는 실패했다.

 

국제배구연맹(FIVB) 랭킹 40위인 한국은 15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째주 1차전에서 중국(6위)을 상대로 1시간 11분만에 세트스코어 0-3(15-25 16-25 14-25)으로 완패했다.

 

2021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한국의 VNL에서의 연패는 이날 패배로 ‘28’로 늘었다. 2021년 VNL 막판 3연패를 당하며 마무리했던 한국은 김연경(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 베테랑들의 국가대표 은퇴 이후 치른 2022, 2023 VNL에서 1승도 하지 못하고 24연패를 당했다.

 

모랄레스 감독이 부임해 스피드 배구를 통해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천명했지만, 기본적인 기량 차이가 컸다. 팀 블로킹에서 6-12, 서브 득점에서 4-6으로 밀린 데다 공격 득점은 20-44로 압도적으로 열세였다. 중국 선수들은 4명이나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고루 터진 반면 한국은 12점을 올ㄹ에서는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대표팀 최고 득점자는 11점을 올린 강소휘(한국도로공사)였고, 강소휘를 제외하면 누구도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없었다.

 

한국의 다음 상대는 17일 오전 2시에 만나는 홈팀인 브라질이다. 브라질은 FIVB 랭킹 3위로 중국보다 더 강한 상대라 VNL 연패 탈출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