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수천억원대 사기’ 부동산 업체 케이삼흥 압수수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4 15:19:40 수정 : 2024-05-14 15:24: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수천억원대 부동산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케이삼흥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8시쯤부터 김현재 케이삼흥 회장과 경영진 자택, 서울 중구의 본사와 각 지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김 회장 등 경영진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과 유사수신행위규제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부동산 투자 플랫폼업체인 케이삼흥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개발할 예정인 토지를 매입한 뒤 개발사업이 확정되면 이익을 보는 구조라고 홍보하며 원금 보장과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자들을 모집했다.

 

짧게는 3개월 단기 적금 방식으로 최소 월 2%(연 24%)의 이자를 준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급이 높을수록 더 많은 수익금을 지급하는 다단계 방식도 도입했다.

 

처음엔 투자자들에게 이자가 매번 지급됐지만 지난달부터 투자자들은 배당금과 원금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자는 1000명이 넘고, 피해액은 수천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유사한 수법의 기획부동산 사기로 투자자들로부터 74억여원을 가로채고 계열사 돈 245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 등으로 2007년 대법원에서 징역 3년과 벌금 81억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