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기자 “다케시마 왜 갑니까?” 조국 “누구신지” 응수

입력 : 2024-05-14 09:01:25 수정 : 2024-05-14 09:4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日기자, 독도를 “다케시마”로 지칭하며 질문
조국 “누구시죠?” 대처

일본의 한 언론사가 독도를 방문하기 위해 출항에 나선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찾아가 “왜 다케시마(일본의 일방적 독도 표기법)에 가냐”고 질문한 가운데, 조국 대표의 대처가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13일(현지시간) FNN은 “‘왜 (일본고유의) 다케시마에 갑니까?’ 양파남, 직격에 ‘누구시죠?’ 한국 제3당 조국 대표 다케시마 향해 출항”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제목의 ‘양파남(玉ねぎ男)’은 조 대표를 지칭하는 별명으로, 일본 언론에서 최근 쓰이고 있다. 입시 비리에 딸 조민 씨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전 교수 등이 연루되고, 본인도 직권남용 혐의를 받는 등 이른바 '까도 까도 의혹이 나온다'는 의미에서 붙여졌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대표님 안녕하세요. 오늘 왜 다케시마에 갑니까?"라는 FNN 기자의 질문에 “누구시죠? 누구신지…일단 처음 뵙는 분이라서”라고 답하는 조 대표의 모습이 담겼다. 

 

매체는 해당 영상에 “출항 전, FNN 기자가 한국에서 부르는 ‘독도’가 아닌 ‘다케시마’라는 이름으로 직격하자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자리를 뜨는 장면이 있었다”라는 해설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4시쯤 독도에 도착한 조 대표는 독보에서 윤석열 정부 대일 외교를 ‘굴종 외교’라고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출발에 앞서 당 공지를 통해 “독도는 우리 땅”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대일 굴욕 외교를 심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정부에 대해 “과거 박정희, 이명박, 박근혜 정부도 친일 정권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이 정도로 노골적이지는 않았다”며 “굴종도 이런 굴종이 없다. 친일 정권을 넘어 종일·숭일 정권”이라고 밝혔다.

 

이어 “불과 2년 만에 다시 일본 식민지가 된 것 같다”며 “역대 최악의 친일 정권, 매국 정부”라고 맹비난했다.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을 향해 사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유감을 표명했다. 일본 외무성은 조 대표의 독도 방문에 대해 “사전 중지 요청에도 강행됐다”며 “극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나마즈 히로유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김장현 주일 한국대사관 정무공사에 전화를 걸어 조 대표의 독도 방문을 강하게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고 한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도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