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갑작스러운 죽음에 영정도 없어”…50대 배달원, 음주차량에 참변

입력 : 2024-05-14 08:34:37 수정 : 2024-05-14 08:3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앙선 침범 후 오토바이 들이받아…경찰 입건
배달노조, 가해자 엄벌 촉구…“산재사망 잇따라”
지난 11일 서울 금천구 한 도로에 음주차량과 추돌한 오토바이가 쓰러져 있다. MBN 보도화면 갈무리

 

50대 남성이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 중앙선을 침범, 오토바이와 추돌해 배달기사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배달노조는 “음주운전에 얼마나 더 죽어야 하냐”며 가해자 엄벌을 촉구했다.

 

14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와 경찰 등에 따르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치사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7시50분쯤 서울 금천구 시흥IC 인근에서 A씨가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 중앙선을 침범해 차량 2대와 오토바이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인 50대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나머지 차량 운전자들은 경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으로 파악됐다.

지난 13일 사고 지점 인근에서 고인 추모제 중인 배달기사들. 배달플랫폼노조 제공

 

숨진 B씨는 배달기사로, 사고 당시에도 배달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 사고 지점 인근에서 추모제를 연 노조는 “열심히 일만 하던 B씨는 갑작스러운 죽음에 미처 핸드폰 암호 해제도 못 해 영정사진 없이 장례를 치렀다”며 “최근 4월에만 3건의 배달노동자 산재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배달플랫폼 기업의 안전에 대한 법적 책임 강화와 정부 대책이 시급히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B씨 동료들 요청에 따라 A씨를 엄벌에 처해달라는 탄원서를 모을 예정이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