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 정부, 조국 독도行 묻자…“단호히 대응할 것”

입력 : 2024-05-13 20:22:23 수정 : 2024-05-13 20:41: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정부가 13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의 독도 방문에 대해 “영토와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하에 의연하게 대응해 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조 대표의 독도 방문 계획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볼 때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이처럼 주장했다. 

 

앞서 조 대표는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 사태’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이날 독도를 방문해 성명을 발표했다. 

 

조 대표는 “사태를 주도하는 일본 총무성 장관의 외고조부가 이토 히로부미로, 조선 침탈의 선봉장이었다”며 “라인의 경영권이 일본 기업으로 넘어가면 디지털 ‘갑진국치’(甲辰國恥)로 불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또 “과거 박정희, 이명박, 박근혜 정부도 친일 정권이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이 정도로 노골적이지는 않았다. 굴종도 이런 굴종이 없다"며 "친일 정권을 넘어 종일(從日), 숭일(崇日) 정권”이라고 비난했다.

 

조 대표는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주장하는 일본에, 강제징용 부인하는 일본에, 라인을 빼앗으려는 일본에, 분명히 경고하라”며 “함께 오므라이스를 먹은 일본 총리에게 전화 걸어서 '앞으로 또 그러면 상응하는 조치를 하겠다'고 격노 한 번 하라”고 촉구했다.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서는 “그 시장과 기술력 데이터를 몽땅 빼앗기게 생겼는데도 속수무책”이라며 “윤 정부는 입만 열면 외교를 통해 경제영토를 확장해왔다고 자화자찬했는데, 라인 사태를 보면 오히려 정보 영토를 빼앗긴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