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국 “라파 지상전 개시되더라도 대 이스라엘 무기 지원 지속”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2 22:14:06 수정 : 2024-05-12 22:14: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라파에서 대규모 지상 작전을 벌이더라도 영국은 무기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최근 이스라엘행이 예정됐던 폭탄 선적을 보류한 데 이어 라파 진입 작전 시 무기 지원을 중단하겠다며 이스라엘을 압박했던 미국과는 엇갈리는 행보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이 2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키이우에 있는 성 미카엘 황금돔 수도원 밖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캐머런 장관은 이날 BBC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의 라파 진입 작전을 지지하지 않는다면서도 “신중한 과정을 거치지 않고 우리의 무기 수출 방식을 바꾼다고 단순 발표한다면 하마스에 힘을 실어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라파 지상전이 벌어질 경우 대 이스라엘 무기 지원 중단을 천명한 미국에 대해서는 “그들은 무기 대량 공급 국가이기에 영국과는 입장이 완전히 다르다”며 영국은 이스라엘 무기의 1%를 공급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초 영국인 3명을 포함한 구호단체 월드센트럴키친(WCK) 직원들이 이스라엘군 오폭으로 숨진 이후에도 영국 정부는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을 중단하라는 압박을 받아왔다. 캐머런 장관은 이를 가리켜 “지난번 우리가 압박받은 지 며칠 만에 이란이 이스라엘에 순항 미사일을 쏘며 공격했다”며 “(무기 공급 중단과 같은) 메시지를 보내는 데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스라엘의 라파 지상전 자체에 대해서는 민간인 보호에 대한 상세한 계획이 없다면 지지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은 전날 라파 동부지역에 추가로 대피령을 내리면서 라파 진입 작전을 강행하고 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