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국 온 사할린 이주 동포·자손들

입력 : 2024-05-12 21:34:41 수정 : 2024-05-12 21:34: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등으로 러시아 사할린으로 이주했던 동포와 자손들이 지난 11일 강원도 동해항국제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정부는 ‘2023년 사할린동포 영주귀국 및 정착지원’ 대상으로 총 261명을 선정했다. 지난달 27일 16명이 입국한 데 이어 이번에 60명이 2차로 단체입국했다.


재외동포청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