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전자변형 돼지신장 이식받은 美 60대 환자 두달만에 숨져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5-12 16:13:52 수정 : 2024-05-12 16:13: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살아있는 사람에 첫 이식…당초 최소 2년간 신장 기능 기대
병원 "이식 결과로 사망 징후 없어"…가족들 "이식 필요 환자에 희망"

미국에서 60대 말기 신장 질환자가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지 두 달 만에 숨졌다고 AP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환자는 리처드 슬레이먼으로, 지난 3월 16일 62세의 나이에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에서 돼지 신장을 이식받았다.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슬레이먼의 생전 모습. 미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홈페이지 캡처

이식된 것은 미 바이오기업 e제네시스가 유전자를 변형한 돼지 신장이었다.

당시 의료진은 이 돼지 신장이 최소 2년은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MGH 이식팀은 슬레이먼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면서 그가 신장 이식의 결과로 사망했다는 어떤 징후도 없다고 밝혔다.

뇌사자에게 돼지 신장을 이식한 사례는 이전에 있었지만 살아있는 사람 몸에 돼지 신장을 이식한 것은 슬레이먼이 처음이었다.

또 과거에 두 남성이 유전자 변형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적이 있지만 몇 달 뒤에 숨졌다.

슬레이먼의 가족은 "이종 이식을 이끈 의사들의 엄청난 노력 덕분에 우리 가족이 그와 7주 이상을 함께 더 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슬레이먼이 이식 수술을 받은 것은 생존을 위해 이식이 필요한 수천명에게 희망을 주려는 뜻도 있었다며 "슬레이먼이 그 목표를 달성했고 그의 희망과 낙관주의는 영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10만명 이상이 장기 이식 대기자 명단에 올라가 있다. 이 중 대부분은 신장 환자로, 매년 수천명이 자신의 이식 차례가 오기 전에 숨진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