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국인 자금, 6개월째 주식시장으로 순유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1 08:48:26 수정 : 2024-05-11 08:48: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로 외국인의 국내 주식시장 순유입이 6개월째 이어졌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4년 4월 이후 국제금융·외환 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의 증권투자자금은 40억3000만 달러 순유입을 기록했다. 6개월 연속 ‘플러스’다.

1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뉴시스

순유입은 지난달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 들어온 외국인 투자자금이 빠져나간 자금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4월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은 주식자금 순유입과 함께 채권자금도 순유입으로 전환되면서 순유입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지난해 11월 45억달러 순유입으로 전환됐다. 올해 2월과 3월에는 각각 81억달러와 4억4000만달러 순유입을 보였다. 증권 전체에서 외국인의 6개월 연속 순유입은 지난해 2월부터 7월까지 이후 처음이다.

 

증권 종류별로 보면 외국인의 주식자금은 19억2000만달러 증가해 6개월 연속 플러스를 이어갔다. 이는 2016년 6월부터 2017년 7월까지 13개월 연속 외국인 순유입 이후 최장기간이다. 채권자금은 21억2000만 달러 순유입으로 한달 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윤승완 한은 자본이동분석팀 과장은 “과거에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외국인 자금이 들어왔지만, 지난해 말부터 밸류업 프로그램이 구체화되면서 은행과 증권 등 외국인 자금이 골고루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은 상승했다. 이달 8일 기준 원·달러 환율은 1361.5원으로 원화값은 3월말(1347.2원)으로 1.1% 떨어졌다. 같은기간 엔화보다는 1.4% 올랐고, 위안화보다는 1.4%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 변동은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 4월 중 전일대비 원·달러 환율 변동폭은 5.4원으로 3월(5.5원)보다 소폭 축소됐다. 변동률도 0.40%로 전달(0.41%)보다 0.01%포인트 줄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39bp(1bp=0.01%포인트)로 집계됐다. 전월(34)보다 5bp 높아졌다.


박미영 기자 my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