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음주 사고 낸 여친 대신 “운전대 잡았다” 운전자 바꿔치기 20대 적발

입력 : 2024-05-10 13:40:26 수정 : 2024-05-10 13:4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29일 오전 5시 45분쯤 충북 진천군 덕산읍의 한 도로에서 SUV가 무인문방구와 안경점 상가를 향해 돌진해 파손된 전경. 피해자 제공

 

음주 상태로 차량을 몰다가 상가 돌진 사고를 낸 20대 여성이 동승자인 남자친구와 ‘운전자 바꿔치기’를 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10일 충북 진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5시 45분쯤 진천군 덕산읍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한 상가로 돌진하는 사고가 났다.

 

당시 상가와 거리엔 아무도 없어 다친 사람은 없었다.

 

사고 직후 차량에서 내린 20대 남성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자신이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실제 운전자는 동승자인 여자친구 20대 B씨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차량의 동선을 따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A씨가 차량을 몰다 도중에 멈춰 세우고 B씨와 자리를 바꾼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사고 당시 B씨에 대한 음주 측정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당초 이들이 함께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던 점을 토대로 B씨에게도 음주운전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이들은 렌트카를 빌려 운전하다 이같은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여자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자신이 운전대를 잡았다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조만간 이들을 다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A씨에게는 범인도피 혐의 적용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