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속도로서 ‘사고 처리’ 도로공사 직원, SUV에 치여 참변

입력 : 2024-05-10 05:18:44 수정 : 2024-05-10 07:20: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로공사 직원, 고속도로 교통사고 처리 중 SUV에 치여 숨져
전북소방본부 제공

9일 오후 7시 57분께 호남고속도로 하행선(태인IC에서 정읍IC방향) 139㎞ 지점에서 교통사고를 처리 중이던 한국도로공사차량을 SUV차량이 들이받아 한국도로공사 직원이 숨졌다.

 

전북경찰청과 전북특별자치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호남고속도로를 달리던 경차 단독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이후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한국도로공사가 사건처리를 하는 도중 SUV 차량이 한국도로공사 차량을 들이받아 2차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도로공사는 사고처리를 위해 출동한 직원이 차량통제를 하다가 이 같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한국도로공사 직원인 A(50대)씨가 현장에서 숨지고 SUV 운전자 B(40대)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